경인고속도로 개량공사 완료


서인천 나들목~신월 나들목(왕복 8차로) 13.4㎞ 구간


  경인고속도로가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한다. 한국도로공사는 경인선 서인천 나들목~신월 나들목(왕복 8차로) 13.4㎞의 전면 시설개량공사가 오는 28일 완료된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구간은 2017년 12월 인천광역시에 이관된 시점에서 서인천 나들목 구간(10.45㎞)을 제외한 도로공사에서 유지관리하는 구간이다.




               방음벽 등 경관개선이 완료된 경인고속도로 전경.


이번 개량공사는 1968년 개통한 경인고속도로가 1993년 확장공사 시행 후 25년이 경과해 노후됨에 따라 전면 재포장하고, 중앙분리대·가드레일·방음벽 등의 안전시설과 부대시설을 리모델링해 신설고속도로 수준의 안전성과 쾌적한 주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시행됐다. 교통량이 많은 도심지 구간 고속도로의 첫 개량 사례다.


도로공사는 도심인근의 교통량이 많고 단조로운 직선구간에 대해 도시미관 개선과 주의환기를 위해 중앙분리대에 시선유도 도장을 시행했다. 노후된 방음벽은 보수, 판넬 리폼, 나무 조형물 설치 등 리뉴얼하고, 옹벽구간에는 비행기와 구름, 인천공항을 상징하는 표지물 등 지역 친화적 상징물을 설치하는 등 총연장 13.4㎞ 중 약 50%인 6.5㎝에 대해서는 미관개선을 시행했다. 총 공사비는 약 190억 원이다.


 

개량공사 구간/cartvnews.com

edited by kcontents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경인고속도로 리모델링 공사 완료로 교통사고 감소 등에 따른 비용절감액이 5년간 약 14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노후 고속도로의 개선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행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파이낸셜뉴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