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거실벽 'H 월(H Wall)' 편안한 욕실 'H 바스(H Bath)'


현대건설의 아파트 특화 디자인


   현대건설이 움직이는 거실벽 'H 월(H Wall)'과 가족이 편안한 욕실 'H 바스(H Bath)'를 선보인다. 현대건설은 최근 주거 트렌드인 '필요에 따라 고객 스스로 선택하고 바꾸는 주택'에 맞춰 'H 시리즈'를 통해 다양한 상품·평면을 제공하고 있다.


'H 월'은 두 개의 커다란 미닫이 벽이다. 평소 거실 옆방의 문으로 사용하지만 넓게 펼치면 거실을 방으로 바꿀 수 있다. H 월 상단엔 롤러가 설치돼 밀고 당기기 쉽고 바깥 면을 대형 보드판으로 꾸몄다. 대형 보드판은 성장기 자녀를 둔 가정에서 학습·놀이용으로 인기가 많고 자석이 포함돼 가족알림판으로 사용하기 적합하다.




 

움직이는 거실벽 'H 월(H Wall)' 


현대건설의 2018년 마지막 H 시리즈는 욕실이다. 그동안 욕실은 세면대와 욕조, 양변기를 한 곳에 모아 물을 사용하는 기능중심의 공간이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한걸음 더 나아가 '방'처럼 편안한 욕실을 만들었다. 아침엔 온 가족이 출근·등교로 바쁜 공간이며 저녁엔 샤워와 세신으로 느긋하게 하루를 마무리하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H 바스'는 스탠다드(Standard)형과 패밀리(Family)형의 두 타입으로 나뉜다. 스탠다드 형은 건식 세면대를 중심으로 왼쪽에 샤워기 또는 욕조, 오른쪽에 양변기가 각각 위치한다. 각 공간은 샤워 부스처럼 반투명 소재로 구분된다. 다용도실과 연결된 공간은 수납함을 두어 갈아입을 옷과 수건 등을 보관한다.


패밀리형 H 바스 이미지 [사진=현대건설 제공]

edietd by kcontents


'H 월'과 'H 바스'는 내년 분양예정 사업지에 우선 적용한 뒤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재 주택시장은 공급자 위주에서 수요자 위주로 빠르게 변화 중이며 개성을 살려 직접 인테리어를 하는 입주민들도 늘어나고 있다"며 "향후에도 주거 트렌드 분석결과와 입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새로운 상품을 지속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