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그룹, 3천억 원 투입

외부 에너지 전혀 사용하지 않도록 설계

유통·가공·보관·배송 가능

2018년 12월 완공


   유진그룹의 자회사 유진초저온은 7일 평택 오성 외국인투자산업단지에 세계 최초로 LNG냉열 융복합시스템을 적용한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유진그룹 계열사 유진초저온이 평택 내 세계 최초 LNG냉열 융복합시스템을 적용한 물류센터 기공식을 진행

했다고 7일 밝혔다.ⓒ유진그룹  출처 뉴데일리

edited by kcontents 


이 설비는 LNG냉열기술과 태양광 및 연료전지 등 관련 기술을 모두 융합해 외부 에너지를 전혀 사용하지 않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LNG냉열기술'은 영하 162℃로 저장되는 LNG의 냉열을 이용해 냉동창고의 온도를 낮추는 기술이다. 이를 적용한 냉동창고는 일반 냉동창고에 비해 평균 70% 정도 전력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유진초저온은 여기에 태양광 패널과 연료전지 발전 및 ESS(에너지 저장시스템)를 결합한 에너지 완전자립형 초저온 물류센터를 경기도 평택에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평택 오성 초저온 물류센터는 오는 2018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연면적 162,223㎡에 지하1층, 지상 7층 규모의 냉장창고 3개 동과 가공처리장 및 사무연구동 등으로 구성된다. 냉동, 냉장, 상온창고로 구분돼 총 11만4940톤의 농수축산물을 수용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에서 사업부지를 제공하고 평택시, 한국가스공사, 도쿄가스엔지니어링솔루션 등이 추가적인 지원에 나선다. 총 3000억원의 사업비 중 3분의 1 이상이 외국인직접투자(FDI)로 이뤄졌다.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은 "냉동창고라는 기존산업에 LNG냉열기술과 신재생에너지기술을 융합해 만들어진 새로운 사업모델"이라며 "앞으로도 한계를 극복하는 기술개발과 도전에 적극 나설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유진초저온은 평택 이외에도 LNG가스기지가 위치한 인천, 제주지역에 초저온 물류센터를 추진 중이다.

이지완 기자 뉴데일리

케이콘텐츠



.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