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방근(防根) 방수(防水) 복합공법’ 건설신기술 지정

 

 

 


방근(防根)∙방수(防水) 복합공법’ 시공전경,포스코건설

 

 

 

국토교통부 신기술 지정 받아

방근∙방수 성능 향상, 시공 시간은 줄이고

 

포스코건설(사장 황태현)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인공지반 녹화 분야 핵심기술인 ‘방근(防根)∙방수(防水) 복합공법’을 국토교통부 신기술로 지정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 인공지반 녹화 : 시멘트나 콘크리트 등의 구조물 위에 흙을 덮어 초목을 심고 재배하는 것으로,
도시경관 향상과 휴식 공간 제공 및 대기 오염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방근∙방수 복합공법의 정식명칭은 결정성 폴리머 개질 단층 복합시트를 이용한 인공지반 녹화용 방근∙방수 복합공법(제734호 신기술)이다.

 

이 기술은 건축물 콘크리트 위에 방근∙방수 통합기능 시트재인 *멤브레인 복합재를 부착해 누수나 식물의 뿌리로부터 건축물을 보호하는 것이다.
※ 멤브레인 복합재 : 성질이 다른 재료를 합쳐서 도막형 방수재로 만든 것

 

방수층을 먼저 깔고 보호층과 방근층을 설치하는 기존 시공법에서 방수∙방근을 동시에 실현하는 시트재를 깔기만 하면 돼 기존 기술 대비 30%의 공기단축과 60%의 인력절감이 가능하게 됐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지난 2012년에는 국토부로부터 녹색기술 인증을 받기도 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저탄소 녹색성장에 발맞춰 방근∙방수 복합공법 분야에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해오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연질형 수지를 적용한 *FRP(Fiber Reinforced Plastic) 도막재와 시트를 이용한 인공지반녹화용 방근∙방수 복합공법을 개발해 국내 종합건설사 최초로 국토교통부 신기술(제710호)을 인증 받은 바 있다.
※ 연질형 수지 : 부드러운 성질을 지니면서 수지형태를 띠는 합성고분자 물질
※ FRP : 섬유가 보강된 플라스틱

 

이번 신기술 개발로 포스코건설은 방근∙방수 복합공법 분야에 업계 최초이자 최대 실적을 보유하게 됐다.

 

이처럼 포스코건설이 이 분야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데는 향후 지속적인 발주가 예상되는 리모델링 사업과 친환경 녹지조성 사업에서 이 기술이 널리 활용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를 입증하듯 서울시가 공공건물과 민간건물을 대상으로 2002년부터 실시해 온 ‘옥상녹화사업’으로 인해 2008년부터 방근∙방수 기술 적용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생태교량, 하수종말처리장 지하화, 도심지 지하 복합화력발전소 건립 등으로 인공지반 녹화시설 확충을 위한 방근∙방수 기술이 전 산업분야에서 꾸준히 요구되고 있다.

 

시대복 포스코건설 건축사업본부 부사장은 “친환경 건축물 조성과 더불어 리모델링 분야에서 수주경쟁력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방근∙방수 공법 기술개발을 지속하는 한편, 저탄소 녹색성장에 맞춰 친환경공법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

 

Construction News
CONPAPER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