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 본격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LH, 미래에셋증권 컨소시엄과 사업협약 체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의 핵심 지역인 국제업무단지 개발이 본격화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시행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해 11월 중순 사업자 공모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미래에셋증권 컨소시엄과 지난 26일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미래에셋증권을 비롯 도담에스테르, EMP벨스타 등 9개사로 구성돼 있다.

 

청라국제업무단지  조감도 kharn.kr edited by kcontents

 

 

협약의 골자는 △총 투자비의 5%(850억원) 이상을 납입자본금으로 출자하고 자본금의 30% 이상을 외국투자자가 현금출자 △사업협약 체결일로부터 25일 이내 본 사업을 수행할 외국인투자기업 설립 △투자비의 5%인 협약이행보증금을 징구하고 핵심업무시설인 B2블록의 공정률에 따라 금액 또는 보증서 반환 △토지사용승낙일로부터 1년 이내에 최초시설 착공 등이다.

 

사업협약 체결에 따라 미래에셋증권 컨소시엄은 총 사업비 1조7천억원을 투입, 청라 B1, B2, C1, M5 등 총 14만3,943㎡의 부지에 대한 토지매매계약을 올해 말까지 체결하고 내년에 착공, 오는 2028년까지 청라국제업무단지를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과 금융을 포함한 국제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은 이번에 사업협약이 체결된 1차 분외에 나머지 B9, B10, C2, M6 등 총 면적 13만4,000㎡을 개발하는 2차 공모와 관련해 사업시행자인 LH와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통해 1차 공모결과 시 발생된 문제점을 보완하고 주변 개발사업과 연계한 개발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은 청라국제업무단지가 업무용지의 규모 과다로 인한 사업성 문제와 국제업무·금융 유치라는 기능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지난해 4월 4차 산업혁명과 금융을 포함한 중추적인 국제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키 위해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을 변경했다.

 

청라국제업무단지  위치도 서울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어 LH가 사업자 공모를 통해 미래에셋증권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며 이후 인천경제청은 LH와의 사업계획안 협의 등을 통해 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에 적극 노력해왔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청라국제도시의 상징성을 갖고 있고 또 핵심지역인 국제업무단지 개발이 이번 사업협약 체결로 본격화됐다”며 “앞으로 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 사업을 세심히 챙겨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최창권 / 영종청라계획과 (032-453-7612)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