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에 전국 최대 규모 스마트폴(S-Pole) 조성

 

보행환경 개선효과

스마트도시 조성

 

  서울시 종로구가 보행환경 개선효과를 높이고 주민이 체감하는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의 스마트폴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폴이란 신호등주, 가로등주 등 다양한 형태의 도시 시설물에 첨단 ICT 기술을 결합해 주민 안전·복지·편의를 개선시키는 스마트도시의 핵심 지주 인프라이다.

 

청계천변에 설치된 스마트폴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사업 대상지는 ▲자하문로 ▲성균관로 ▲세종대로23길 ▲돈화문로11길 ▲북촌로4·5길 등이다. 이들 도로는 종로구와 서울시가 함께 ‘보행특구사업’, ‘광화문 일대 보행환경 개선사업’ 등을 추진하고 보행특화거리를 조성하려는 지역이다.

 

이에 보행사업과 스마트폴 사업을 연계해 전국 최대 규모인 총 105억+α의 예산을 집중 투입해 보행환경 개선효과를 극대화하고 연말까지 40여개의 스마트폴을 설치함으로써 관련 인프라 구축에 매진할 예정이다.

 

보행사업과 스마트폴 사업 연계로 구는 예산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 진행을 위해서는 전기・통신 선로 구축이 필수적이나 선로 굴착에만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보도공사 시 전기・통신 관로를 미리 매설하는 방법으로 굴착공사에 소요되는 비용을 줄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절약되는 중복굴착비용만 약 14억원으로 추정된다. 아낀 예산은 각 특화거리에 맞는 ICT 기술을 추가해 맞춤형 스마트폴을 구축하고 사업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스마트폴(S-Pole)

“시민과 도시를 연결하는 스마트인프라” 서울시 곳곳에 설치된 다양한 형태의 도시인프라(신호등주·가로등지주·CCTV지주·보안등주)에 공공와이파이, IoT, 지능형 CCTV, 전기충전, 자율주행 등 각종 스마트도시 ICT 기술을 결합하여,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민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민체감형 도시기반시설
서울시

 

edited by kcontents

 

지난해 청계천변에 스마트폴 3개소를 시범 설치했을 당시에도 가로등이나 스마트폴 수요를 미리 예측해 예비 관로를 함께 매설하는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3억원의 예산을 절감한 바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종로구는 도시 시설물을 비우고 줄이는 비우기 사업을 근 10년 동안 추진하면서 불필요한 시설물을 하나로 통합하는 데 상당한 노하우를 지녔다”며 “여기에 첨단 ICT기술까지 접목시킨 스마트폴 구축까지 더해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를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전기신문]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