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만행] 루마니아축구협회의 분노..."괜찮아! 일 벌려놓고 사과하면 돼...지금까지 그래 왔는데 뭘"

 

MBC 정말 이상해

혹시 약 먹고 일하는거 아냐?

 

덕분에 국격이 살살 녹고 있음

(편집자주)

 

   MBC가 올림픽 한국 대 루마니아 축구경기 중계 중 상대 선수를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송출해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루마니아 축구협회가 공식적으로 MBC의 자막을 질타했다.

 

MBC는 지난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여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에서 루마니아 선수 라즈반 마린이 자책골을 넣자, 중간 광고시 우측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문구를 띄워 시청자를 황당하게 했다.

 

루마니아 축구협회가 MBC의 부적절한 자막에 분노했다. 사진|루마니아 축구협회 SNS 캡처

 

 

이에 대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 누리꾼의 공분이 이어졌다. 루마니아 축구협회 역시 공식 SNS를 통해 "한국 공영방송 MBC가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으로 마린의 부끄러운 순간을 조롱(mocked)했다"며 당시 MBC가 올린 자막 사진을 첨부, 불쾌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MBC는 앞서 지난 23일 생중계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등장하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넣는 등 각국을 소개하기 부적절한 이미지를 사용했다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국제적인 비난이 쏟아지자 MBC는 공식 자료를 통해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족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이 가라앉기도 전, 이번에는 상대 국가 선수를 조롱하는 듯한 자막으로 논란은 가중됐다.

 

한편 MBC 박성제 사장은 26일 오후 3시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방송사고에 대해 직접 사과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