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인니 국영 건설사와 손잡고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 개발


   SK건설이 인도네시아 현지 국영기업과 손잡고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SK건설은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건설회사 위카(WIKA)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을 위한 기술서비스 협약(TSA)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SK건설은 위카의 자회사인 ‘위카 비투멘’이 운영 중인 아스팔트 생산 플랜트에 대한 기술진단과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병권 SK건설 오일&가스 M&BD그룹장(왼쪽)과 밤방 위카 비투멘 사장(오른쪽)이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SK건설 제공


위카 비투멘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 부톤섬에서 천연 록 아스팔트를 부가가치가 높은 아스팔트로 전환∙생산하는 연산 2000톤(t) 규모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SK건설은 기술진단을 통해 이 시설 최적화와 대규모 상용화를 도울 예정이다.




SK건설은 위카와 친환경 아스팔트 관련 공동기술 개발을 추진해 신기술 라이선스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오는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부톤섬에서 연산 70만톤 규모 아스팔트 플랜트의 FEED(기본설계)와 EPC(설계·조달·시공)도 수행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아스팔트 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다. 인프라 분야 최우선 과제로 도로망 확충을 꼽고 있어 아스팔트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위카는 1960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건설기업이다. 도로와 항만, 철도 등 인프라 건설을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고성민 기자 조선비즈 


철도공단, 자카르타 경전철 안정적 운영 노하우 전수한다!


국내 철도 운영기관 등과 컨소시엄 구성하여 역량강화사업 수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역량강화사업관리*(Project Management Consulting)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목) 밝혔다.

※ 역량강화사업 :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개발에 필요한 기술습득을 위해 기술인력, 정책입안자, 공무원, 분야별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현지교육 및 초청연수를 통해 대한민국의 개발경험과 기술을 전수하는 인적자원 개발사업




철도공단은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건설사업* 수행 중 경전철 운영 및 유지보수 분야에 대한 발주처(자카르타 자산관리공사, 이하 JAKPRO) 요청으로 ’19년 10월 국내 철도 운영기관인 서울교통공사(주관사)와 네오트렌스(신분당선 운영사)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였고, 한국국제협력단(KOICA)으로부터 이 사업을 수주했다.

※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건설사업(5.9km) : 철도공단을 비롯한 한국 컨소시엄이 시스템분야를 수주하여 ’17년 1월∼’19년 12월까지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자카르타 경전철 노선계획/자카르타경제신문


관련기사

철도공단,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 수주

https://conpaper.tistory.com/82946

edited by kcontents


특히, 철도공단은 자카르타 경전철 발주처인 JAKPRO와 인니 교통부 등을 대상으로 조직·자산관리 분야에 대한 프로세스, 관련규정 및 노하우 등을 전수하고, 컨소시엄사(社)의 원활한 사업 수행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의 성공적 개통으로 한국의 우수한 철도기술력을 현지에서 이미 입증했다”며, “이번 사업 수주로 향후 인도네시아 철도시장에 대한민국의 우수한 철도건설 사업관리 능력과 운영·유지보수 기술력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지난해 11월 JAKPRO가 발주한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7.5km) 사업관리용역을 수주한 바 있다.

철도공단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