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兆 시장,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본격화


"200兆 시장 잡아라"…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본격화


정부, 사업추진단 발족…상반기 중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


    정부와 에너지업계가 한국형 발전용 가스터빈 사업화를 본격 추진한다. 선진국이 주도 중인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업계의 경쟁력을 키워 미래 먹거리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한국형 표준가스복합개발 사업화 추진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개발한 대형 발전용 가스터빈. (사진=두산중공업)


이날 행사에는 두산중공업, 성일터빈 등 중견·중소 부품기업과 발전5사, 에너지기술평가원을 비롯해 학계, 연구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사업 추진단장으로는 손정락 산업통상자원 연구·개발(R&D) 전략기획단 에너지산업 MD가 위촉됐다.


추진단은 설계표준화, 주기기·핵심부품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을 중심으로 한국형 표준 액화천연가스(LNG) 복합발전 모델 개발과 사업화 추진을 위해 업계와 적극 협력키로 했다.




발전용 가스터빈은 현재 미국·독일·일본 등이 전체 시장점유율의 96%를 장악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맥코이에 따르면 ▲미국 GE(58%) ▲독일 지멘스(27%) ▲일본 MHPS(11%) ▲이탈리아 안살도(4%) 등 상위 4개 업체가 전체 시장을 독점 중이다.


재생에너지 확대와 석탄발전 감축 등 각국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국내를 포함한 LNG 발전시장 규모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산업부는 "가스터빈 시장은 2018년 97조원 규모에서 2035년께 2배인 약 200조원 규모로 가까이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 업계도 차세대 가스터빈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는 최근 국산 가스터빈 핵심부품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친 두산중공업이 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3년부터 진행한 산·학·연 공동 R&D 국책과제를 통해 H급 가스터빈모델(270메가와트·MW, 복합효율 60%) 개발을 완료했다.


(자료=지디넷코리아)




이 업체는 이 성과를 기반으로 국내 200여개 협력사와 공급망을 구축, 공동 기술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적극 추진 중이다. 또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오는 2023년부터 경기 김포 열병합 가스터빈 실증사업도 진행한다.


정부도 국내 가스터빈 업계 경쟁력 제고에 집중할 방침이다. 우선 산업부는 올해 상반기 중 추진단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발전5사와 협의해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추가적인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방안을 반영할 예정이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산 가스터빈 기술 자립화는 지역산업 생태계구축,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 일자리창출 등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영민 기자 지디넷코리아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