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공영, 고양 행신지구 시공권 확보

선부동2구역 이어 수주 성공
272세대 건립, 572억원 규모


    한신공영이 고양 행신지구 재건축 시공권을 확보했다.

한신공영이 안산 선부동2구역에 이어 고양 행신지구 재건축에 대한 시공권 확보에 성공했다.


지난 18일 고양 행신지구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권)은 시공자 선정 총회를 열고 한신공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구역은 경기도 고양시 행신동 173-1번지 일원으로 구역면적은 1만3,062㎡이다. 용적률 226.33%를 적용해 지하2~지상17층 높이로 4개동에 공동주택 272세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건설할 예정이다. 전용면적별로는 △59㎡ 68가구 △71㎡ 68가구 △84㎡ 136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사업방식은 도급제다.

 


한신공영은 외관·조경·커뮤니티·지하주차장·인테리어 등에서 특화안을 제시했으며, 조합원에게는 △발코니 확장공사 및 새시 △현관 중문 △UHD TV △양문형 냉장고 등을 특별제공품목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총회에서 시공자 선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오는 8월 관리처분 변경인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2021년 5월까지 이주·철거를 마치고, 2021년 6월 착공·분양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공사기간은 28개월로 설정됐으며, 예정대로 사업이 진행된다면 2023년 10월 준공·입주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당초 행신지구는 지난해 12월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진행했지만, 2회 모두 유찰됨에 따라 수의계약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한신공영은 수의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이날 총회 결의로 시공자로 최종 확정됐다.

한편 한신공영은 지난달 28일 선부동2구역의 재건축 시공권을 확보한 바 있다. 또 서울 안암1구역 재건축사업에 대한 수주도 검토하고 있는 상태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AU경제

 

 

위클리한국주택경제신문

한국주택경제신문 인터넷뉴스서비스 솔루션

www.arunews.com

효성새사미 재건축, 시공권 경쟁 ‘3파전’


내달 중순 시공자선정총회 개최 예정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새사미아파트(이하 효성새사미) 재건축사업의 시공권을 둘러싼 경쟁이 3파전 양상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20일 효성새사미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조합장 유재억ㆍ이하 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달(2019년 12월) 17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했다. 그 결과, ▲금호산업-영동건설 컨소시엄 ▲두산건설 ▲일성건설이 각각 응찰했다.

효성새사미 재건축 조감도. <사진=아유경제 DB>

 


입찰에 원활한 건설사의 참여가 이어짐에 따라 조합은 이사회 및 대의원회 등 회의를 거쳐 시공자선정총회 일정을 정한 뒤 최종 한 곳을 시공자로 선정한다는 구상이다. 조합은 다음 달(2월) 중순 시공자선정총회 개최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사업은 인천 계양구 봉오대로 441(효성동) 일대 1만5034㎡를 대상으로 용적률 266.91%를 적용한 지하 2층~지상 24층 공동주택 7개동 424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대전 삼성동1구역 시공권, SK·한화건설 2파전

현장설명회 당시 두 기업 참여
시공사 입찰제안서 접수 마쳐
내달 22일 조합원 투표 예정


    대전 동구 삼성동1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권을 두고 SK건설과 한화건설이 맞대결을 벌인다.
22일 동구 삼성동1구역 재건축 조합(조합장 김덕희)에 따르면 이날 시공사 선정 입찰공고를 마감한 결과 두 업체가 입찰제안서를 제출해 경쟁구도를 만들었다.

 

대전 동구 삼성동1구역 재개발 배치도/숭어리샘공인중개사
edited by kcontents

앞서 지난달 26일 진행한 현장설명회에서는 이들 업체가 참여한 바 있다.

조합은 입찰제안서를 꼼꼼히 살펴 시공사를 가릴 예정이다.

조합은 오는 29일 입찰 제안서 비교표를 작성해 제안 내용을 꼼꼼히 확인해볼 예정이다.

 


이어 31일 시공사 선정 총회 소집 공고문을 발송하고 내달 3일 서면결의서 접수를 거쳐 6일 대의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내달 7일 조합사무실에서 시공사 합동설명회를 갖고 내달 22일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조합원 투표를 통해 최종 시공사를 가릴 계획이다.

삼성동1구역은 속도감 있게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2007년 시작된 사업은 2012년 건설경기 악화 등으로 잠정 중단된 이후 지난해 11월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재추진 바람을 일으켰다.

 


이어 지난해 10월 주민동의율 76%를 넘겨 조합 설립의 교두보를 마련, 동구청에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해 지난달 5일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삼성동1구역 재건축 사업은 동구 삼성동 288-1번지 일대 4만 9189㎡ 부지에 지하 2층~지상 30층 규모의 공동주택 803가구 및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주택은 전용면적 기준 △59㎡ 222세대 △72㎡ 287세대 △4㎡ 세대로 구성될 예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중견 건설사들의 참여로 경쟁구도가 형성된 만큼 각 사들의 제안서 내용을 꼼꼼히 살펴볼 예정”이라며 “최적의 안을 제안한 회사에게 시공권이 돌아가는 구조인만큼 조합원들이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시공사 선정 총회 전까지 남은 절차를 잘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충청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