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브루나이서 30㎞ 템부롱대교(Temburong Bridge) 준공 VIDEO: The Longest Bridge In Southeast Asia / 세계에서 가장 큰 배수터널, 멕시코서 완공 Mexico City’s massive drainage tunnel is finished, ready for rain


대림산업, 브루나이서 30㎞ 템부롱대교 준공


   대림산업이 브루나이 사상 최대 규모 교량 사업인 템부롱대교를 준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30㎞ 길이 템부롱대교는 브루나이 동서(東西) 지역을 잇는 다리로, 총 사업비만 2조원이나 된다.


브루나이의 동서를 잇는 30㎞ 길이의 템부롱대교. 사업비가 2조원에 달하는 브루나이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교량 건설 사업이다. /대림산업


2015년 4개 구간으로 나뉘어 발주된 사업에서 대림산업은 해상 교량 등 핵심 2개 구간을 7500억원에 수주했다. 입찰 당시 중국 업체들보다 높은 공사비를 써냈지만 공기(工期) 단축이 가능한 특수 공법 등을 제시하며 최종 수주에 성공했다. 지난 3월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템부롱대교 건설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앞으로 템부롱대교는 브루나이만(灣)을 사이에 두고 나뉜 템부롱 지역과 무아라 지역을 연결하게 된다. 기존에는 두 지역을 오가는 데 도로로는 3~4시간, 해상으로는 1~2시간이 걸렸지만, 템부롱대교를 통해 자동차로 20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대림산업은 2013년 여수와 광양을 연결하는 이순신대교를 개통하며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현수교 기술 자립에 성공했다. 이후 해외의 해상 특수 교량 건설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3년 브루나이 첫 특수 교량인 '순가이 브루나이대교' 공사를 맡았고, 지난해에는 터키에서 일본 업체들과 경쟁 끝에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인 차나칼레대교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성유진 기자 조선일보 



Modern Day Bridge 2020 | The Longest Bridge In Southeast Asia | Brunei


세계에서 가장 큰 배수터널, 멕시코서 완공

   세계에서 가장 큰 배수터널이 멕시코에서 완공됐다.
멕시코 상수관리위원회(Conagua)는 배수터널 '테오'가 완공됐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용에 앞서 터널을 언론에 공개한 상수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배수터널은 멕시코시티에서 이달고 주의 엘살토 강까지 이어진다. 길이는 장장 62.4km에 이르며, 터널이 가장 깊게 묻힌 곳은 지하 150m 지점이다.

Mexico City's massive drainage tunnel is now ready to operate.

 

Mexico City’s massive drainage tunnel is finished, ready for rain

The 15-billion-peso project finished up costing 30 billion

Eleven years after construction began, Mexico City’s massive new drainage tunnel is finished, the head of the National Water Commission (Conagua) announced.



Speaking at yesterday’s presidential press conference, Blanca Jiménez Cisneros said that the Eastern Emission Tunnel (TEO) was in fact completed six weeks ago but hasn’t yet been put into operation.

“With the rain there has been [this year], its operation hasn’t yet been needed,” she said, explaining that existing drainage has been able to cope on its own so far this rainy season.

View full text

edited by kcontents

현지 언론은 "현존하는 세계 각국의 배수터널 중 이보다 큰 규모는 없다"며 테오를 세계 최대 규모의 배수터널이라고 소개했다.
하수를 흘려보내는 길이가 60km를 웃돌지만 물은 시원하게 빠지게 된다. 강력한 처리능력 덕분이다.

거인왕국의 파이프를 연상케 하는 배수터널의 지름은 7m에 달한다. 터널은 초당 하수 150㎥를 처리할 수 있다. 물탱크트럭 15대를 동원해야 실어 나를 수 있는 엄청난 양의 하수를 초 단위로 처리한다는 것이다.

해당 터널에는 펌프 시스템이 설치되지 않았다. 처음부터 펌프가 필요하지 않도록 터널의 기울기를 맞춘 설계 덕분이다.


상수관리위원회는 "배수터널의 시작부터 끝까지 기울기를 세밀하게 계산해 펌프를 사용하지 않아도 배수가 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배수터널을 만드는 데는 천분학적인 돈이 들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배수터널 테오가 완공되기까지 멕시코 당국이 퍼부은 돈은 338억 페소, 원화로 환산하면 약 2조421억원에 이른다.

공사기간도 터널 완공까진 꼬박 11년이 걸렸다.

공사는 원래 2011년 완공을 목표로 시작됐지만 우여곡절을 거치며 연장을 거듭했다. 현지 언론은 "공기가 늘어난 게 막대한 공사비의 원인이었다"며 최소한 200억 페소(약 1조2000억원)가 더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상수관리위원회는 "터널이 워낙 길다 보니 토질과 특성이 다른 곳이 많아 공기가 늘어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테오 배수터널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참석하는 준공식을 개최한 뒤 가동될 예정이다. 대통령 일정이 조율되지 않아 준공식날짜는 아직 미정이다.

사진=에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출처: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1128601005#csidx210c054db5f968584e5824fb1ee75c1 

$2B mega drainage project to save Mexico City from floods during rainy season
 KCONTENTS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