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설계 국제 공모 부쳐…"클라우드 위주 운영"

    네이버가 제2 데이터센터(IDC)를 클라우드 서비스에 특화하기로 하고 설계를 국제 공모에 부쳤다.

10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제2 IDC의 설계를 전 세계 건축 관련 분야 전문가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춘천에 위치한 네이버의 데이터 센터 ‘각’ 전경.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오는 30일까지 참가팀 중 10개 팀을 고르고 다시 5개 팀으로 압축한 다음 12월 9일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총 3단계 중 1단계 설계비는 81억원으로 책정했다. 네이버는 접수된 설계안을 대상으로 효율적인 서버 운영과 친환경성, 지역과의 조화 등 항목을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네이버는 제2 IDC를 외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및 관련 데이터 처리 위주로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기존 춘천 데이터센터 '각'은 제2 IDC 완공 이후에 기존 네이버 서비스 데이터의 저장·처리용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제2 IDC는 전체면적 25만㎡ 규모로 춘천 각보다 5배 이상 크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제2 IDC와 관련해 "데이터센터를 통해 우리 데이터를 오래도록 잘 지켜내고 후손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면서 "우리나라와 전 세계 사람들의 데이터 거점이자 그들의 일상이 놓일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