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굴뚝 미세먼지, 빛으로 원격 감시한다


차세대 분광장비 도입

오염물질 배출 사전 억제·오염원인 신속 규명 기대


    앞으로 공장 굴뚝 등 사업장에서 내뿜는 미세먼지 원인물질의 농도를 빛을 이용해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산업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감시하고 줄이기 위해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에서 제작한 차세대 측정장비인 차등흡광검출시스템(DIAL)을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edited by kcontents



 

이 장비는 야간에 적외선을 이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감시하는 것처럼 발전소, 소각장 등 사업장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을 멀리서도 빛을 이용해 원격으로 측정 가능한 것으로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로 추진됐다.


장비의 가격은 62억 원으로 올해 편성된 미세먼지 관련 추가경정예산에서 구입하는 것이다. 이 장비는 현장 측정을 거친 후 오는 2021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2일부터 10일간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이번 장비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영국 국립물리연구소 연구진과 공동으로 현장 측정을 실시했다. 공동 현장 측정 결과는 올해 12월 중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 장비는 차량에 탑재돼 운영하기 때문에 2인 1조로 굴뚝마다 올라가서 측정해야 하는 20kg에 상당의 기존 미세먼지 측정 장비에 비해 경쟁력이 뛰어나다. 




또한 분광학을 활용해 원격에서 측정하기 때문에 각 사업장에 직접 들어가지 않고도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실시간으로 언제든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사전에 억제하고 오염 원인을 신속하게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장비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1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와 국제 학술회를 개최하고, 이 장비의 운용기술의 습득방법 및 적용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의 팀 프라이어 박사를 비롯해 국립환경과학원, 표준과학연구원, 국내 대학 전문가 및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다.


영국 국립물리연구소 연구진들은 이번 행사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의 현장 적용사례를 중심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1990년대 후반 개발된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의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은 영국, 미국, 중동 등 10여 개 국가에서 활용 중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20년부터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와 공동으로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을 이용한 미세먼지 원인물질 탐색 및 배출량 산정을 위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영국 국립물리연소와 개최하는 학술회는 분광학적 측정기법의 선진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분광학적 측정기법이 도입되면 향후 국내 미세먼지 저감 및 감시를 위한 국가정책의 동반상승 효과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대기공학연구과 032-560-7337

환경부 

정책브리핑


연기 사라진 日 공장 굴뚝…최첨단 장비로 99% 제거


2017.04.30 

    미세먼지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면서 우리나라에서는 공장 굴뚝에서 나오는 매연을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옆 나라 일본의 상황은 어떨까요? 보시는 것처럼 일본 도쿄에선 연기가 나오는 공장 굴뚝을 아예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도쿄도가 매연시설을 사실상 모두 관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공기는 생명이다' 연속보도, 오늘(30일)은 도쿄 최호원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동영상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173386

edited by kcontents



<기자>

도쿄 네리마 청소공장입니다. 공장 주변으로 빽빽하게 단독 주택들이 모여 있습니다. 공장 소각장에선 하루 500톤의 쓰레기를 태웁니다.


하지만, 소각 과정에서 나온 오염 물질들은 첨단 흡착 필터 등을 통해 99% 이상 제거합니다.


현재 2개의 쓰레기 소각로를 모두 가동하고 있지만, 굴뚝에서는 보시는 것처럼 연기가 보이지 않습니다.


중앙통제실에 표시된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31ppm. 한국 기준치 200ppm의 15%에 불과하고, 분진은 아예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청소공장 상당수가 첨단 시설로 교체되면서 굴뚝 연기는 거의 사라졌습니다.


[이마타 코지/네리마구 청소공장 공장장 : 매년 세 곳 정도의 옛 청소공장들이 새로운 공장으로 첨단화되면서, 배출가스 저감 효과는 더욱더 좋아질 겁니다.]


도쿄도는 서울의 두 배 수준인 84곳의 대기 측정시설을 설치해 공장 주변의 대기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런 관리 덕분에 최근 도쿄 내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12.8 마이크로 그램으로 서울의 절반 정도입니다.


[아베 사다히로/도쿄도환경국 과장 : 초미세먼지(PM2.5)는 과거 자료가 다 있지는 않지만, 절반 이상은 줄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도쿄는 특히 지바 시 등 인근 9개 시도와 협약을 맺고, 자동차 매연감소 정책 등을 동시에 시행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협조 : 도쿄 23구 청소일부사무조합)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173386&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