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Vinci, 스위스 Zurich, 중국 하이난 그룹, 인도 GMR 등과

수주 경

 

  인천공항공사가 세르비아 시장 진출을 위한 의지를 밝혔다.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 전경 출처 beg.aero

edited bu kcontents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정일영 사장은 최근 세르비아 항공‧공항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조라나 미하일로비치 부총리를 면담하고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 사업에 대한 참여 의지를 전달했다.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은 세르비아 정부가 지분의 83.1%를 차지하고 있는 국영공항이다. 지난 한 해 동안 490만명의 여객을 처리한 세르비아의 관문 공항으로 정부는 올해 초 이 공항의 운영권을 공개경쟁 입찰에 부친 바 있다.


인천공항공사 컨소시엄은 이번 입찰에서 프랑스 Vinci, 스위스 Zurich, 중국 하이난 그룹, 인도 GMR 등 유수의 경쟁사들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009년 이라크 아르빌 신공항 운영지원 컨설팅 사업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13개국에서 26건의 해외사업을 수주했다. 누적 수주금액은 약 9308만달러에 달한다.


정 사장은 “인천공항의 첨단 ICT 공항 건설‧운영 능력과 12년 연속 세계공항서비스평가 1위를 달성한 운영노하우를 소개할 수 있었다”며 “베오그라드 니콜라 테슬라 공항 인수에 성공하면 세르비아를 교두보로 삼아 동유럽과 중동 등으로 해외공항 투자사업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전기신문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