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의 시신들 VIDEO:The Frozen Bodies from Mount Everest death zone

 

에베레스트는 등산중 사망하는 비율과 하산중 사망하는 비율이 비숫하다고 한다.

하산도 때로는 더 위험할 수도 있다는 반증이다.

 

그리고 거의 대부분 시신은 최정상에서 발견된다.

그만큼 지형적 기후적 등 난코스라는 반증이다.

 

8,400m 전후 죽음의 고도 Mount Everest death zone

등반가들은 8,400m 전후를 산소 부족, 동상, 추위 등으로 사람이 쉽게 죽을 수 있는 지역인 '죽음의 지대'하 부른다. 편집자주

 

  에베레스트 산 데스존에서 시신을 수습한 셰르파는 봉우리의 재개봉이 가까워지면서 위험한 임무를 떠올린다.

 

에베레스트 산은 300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150명의 시신이 회수 비용과 위험 때문에 그대로 남아 있다; 2017년 회수 비용은 미화 20만 달러였다.

 

그린 부츠는 산에서 목숨을 잃은 300명 중 한 명인 이 등산가의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시신에 붙여진 이름이다. 사진: 위키백과

 

올 가을 등반시즌 개막을 앞두고 당국과 등산가이드들은 슬로프에서 더 많은 시신이 언제 내려올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다와 핀조크 셰르파(Dawa Finjhok Sherpa)와 그의 동료들은 2017년 5월 어느 이른 아침 히말라야에서 시신 한 구를 둘러싸고 서 있을 때 회수 계획을 세웠다. 인도 등반가 구탐 고쉬가 50세의 콜카타 경찰로 에베레스트 산 정상 근처에서 사망한 지 1년 정도 되었다. 그의 얼굴은 칠흑같이 검게 변했고, 그의 몸은 그 옆에 있는 바위처럼 단단하게 변했다.

 

다와와 세븐 서밋 트렉스 소속의 4명의 셸파들은 앞으로 28시간 동안 음식이나 수면 없이 죽음의 지대에서 일하다가 며칠 더 내리막길을 내려가다가 마침내 고쉬의 시신을 카트만두에 있는 가족에게 넘겨주었다.

 

고쉬의 몸은 약 27,500 피트 (8,400 미터)의 고도에 있었다. 등반가들은 산소 부족, 동상, 추위 등으로 사람이 쉽게 죽을 수 있는 지역인 '죽음의 지대'라고 부른다. 고도는 다와 팀이 극복해야 할 많은 어려움 중 하나였다.

출처 

https://www.scmp.com/lifestyle/travel-leisure/article/3095548/sherpa-who-retrieved-body-mount-everest-death-zone-recalls

 

슬로베니아 산악인 마르코 리테네커도 2005년 하산 도중 노출과 탈진으로 사망했다. 그는 산소마스크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몸은 에베레스트 8,800m에 위치해 있었다.

 

이 시신은 프랜시스 아스텐티예프의 몸이다. (사망 원인: 노출/뇌부종). 그녀는 1998년 남편과 함께 등산을 하던 중 헤어졌다. 그들은 서로를 찾으려고 했지만 만날  수 없었다. 프랜시스와 그녀의 남편 세르게이는 둘 다 산에서 죽었다. 구전에 의하면 그녀의 남편은 추락 후 죽었고, 1년 후에 발견되었다.

 

이 시신은 1979년 노출과 탈진으로 사망한 독일인 등반가 Hannelore Schmatz이다. 그녀가 휴식을 취하기 위해 멈춰서 배낭에 몸을 기대고 있다. 에베레스트에서의 죽음은 휴식이나 낮잠 중에 일어난다;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잠이 들지만 결코 깨어나지 않는다. 슈마츠는 에베레스트에서 죽은 첫 번째 여성이었다.

 

 

아무도 왜 이 몸이 해골화되었는지 아무도 모른다. 등반가들은 암석을 쌓고, 암석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눈으로 싸는 경우가 많다

source atchuup.com

 


 

일본인 등반가 이시이 시신 첫번째 사진은 올라가면서 찍은 사진 두번째 사진은 하산하면서 찍은 사진 역시 최장상에서 발견됐다.

 

The Frozen Bodies of Mount Everest

youtu.be/07aoPEw4V8k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