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대규모 발트해 해상풍력에 집중 투자 ㅣ 일본 최초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소 건설 시작 Siemens Expects Offshore Wind Boom in Baltic Sea ㅣ Offshore Construction Starts at Japan’s First Large-Scale Offshore Wind Farm

 

 

Siemens Gamesa Renewable Energy SA sees huge potential for offshore wind in the Baltic Sea as the world’s largest producer of turbines at sea looks to take advantage of a jump in global demand.

 

 

The company estimates the capacity potential of the Baltic Sea at several dozen gigawatts by 2040, Pawel Przybylski, a regional head of offshore sales, said in an interview. Coal-reliant Poland, with the most ambitious targets in the Baltics, plans to install as much as 11 gigawatts by then amid rising pressure to cut carbon emissions.

 

https://gcaptain.com/siemens-expects-offshore-wind-boom-in-baltic-sea/

 

   지멘스 에너지(Siemens Gamesa Renewable Energy SA)는 세계 최대의 해상 터빈 생산국으로서 발트해 연안 풍력발전의 잠재력이 크다고 보고 있다.

 

동사는 2040년까지 발트해의 수용능력을 수십 기가 와트로 추산하고 있다고 해상 판매의 지역 책임자인 파웰 프지빌스키가 인터뷰에서 말했다. 발틱스에서 가장 야심찬 목표를 가진 석탄 의존국 폴란드는 탄소배출량 감축 압력이 높아지는 가운데 그때까지 11기가와트를 설치할 계획이다.

 

Recharge News

 

 

프리지빌스키는 "우리는 우리가 확장할 수 있는 모든 시장을 볼 것이지만 발트해 지역은 확실히 우리에게 큰 관심사"라고 말했다.

 

유럽 연합의 최대 동부 경제국인 폴란드는 이산화탄소 배출 가격의 상승으로 노후 석탄 발전소의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에너지 시스템 재건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원전, 가스화력발전소, 태양광 설비뿐만 아니라 역외의 바람도 변화를 주도할 예정인데, 이는 1조 6천억 달러(4240억 달러) 규모의 청정 경제 전환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Offshore Construction Starts at Japan’s First Large-Scale Offshore Wind FarmSeajacks Zaratan at Akita Port. Source: Akita Offshore Wind Corporation

 

 

The installation work is part of the construction of the bottom-fixed offshore wind farms at Akita Port and Noshiro Port and the onshore substation and transmission lines in Akita Prefecture led by Akita Offshore Wind Corporation.

 

Kajima Corporation, the project’s EPCI contractor, contracted Sif to supply the 33 monopiles and 33 transition pieces for the wind farm. Sif manufactured the monopiles at Maasvlakte while Smulders produced the transition pieces in Belgium

 

   풍력발전소 설치선 시잭스 자라탄호가 일본 아키타항에 도착해 28일 수요일 아키타 노시로 풍력발전소 해상기초 설치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설치공사는 아키타 항과 노시로 항에 있는 하단고정 해상풍력발전소 건설과 아키타 해상풍력공사가 주도하는 아키타 현의 육상변전소·송전선 건설의 일환이다.

 

 

이 프로젝트의 EPCI 계약자인 카지마사는 풍력발전소를 위해 33개의 모노레일과 33개의 전환기를 공급하기로 Sif와 계약했다. Sif는 마스블라크테에서 모노폴레를 제조했고, 스멀더는 벨기에에서 트랜지션 조각을 생산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