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온도에서 작동하는 저비용 고효율 촉매기술 개발 ㅣ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세계 최고 효율 경신 [에너지기술연구원]

 

 

낮은 온도에서 작동하는 고효율 촉매기술로 질소산화물 척척 제거

 

초미세먼지 획기적으로 줄이는 저비용 기술 개발

극저온 질소산화물 저감 효율 향상, 광역온도 운전 에너지절감형 배연탈질기술

에너지효율 향상을 통한 환경 설비 운영비 절감과 환경규제 대응 모두 충족

 

  2019년 OECD 국가 중 초미세먼지 오염도 1위 국가로 지목된 한국의 초미세먼지 주요 발생원은 발전, 제철, 시멘트, 석유화학 등 대형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이다.

 

 

미세먼지 관련 정책과 특별법 제정, 질소산화물 저감 기준이 점차 강화되는 가운데,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질소산화물 저감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미세먼지연구단 정순관 박사 연구진은 미세먼지 발생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의 배출량을 선택적촉매환원* 설비에서 200℃ 이하에서도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는 에너지절감형 광역온도 배연탈질촉매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 선택적촉매환원(Selective Catalytic Reduction,SCR): 화석연료의 사용에 따라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예: NO, NO2 등 통칭 NOx, 산성비, 광화학적 스모그 등의 문제를 발생시키는 유해물질)을 대기 중으로 배출되기 전에(배출후단에서) N2와 O2 등 유해하지 않은 물질로 전환시키는 환경설비를 의미한다.

 

발전소나 제철소 등 연소시설에서 발생하는 고온의 질소(N2)와 산소(O2)가 반응해 질소산화물을 생성한다. 질소산화물은 스모그, 산성비,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대표적 환경오염 물질로 인체에 치명적인 질환을 일으켜 한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 배출량을 규제하고 있으며 그 기준은 점점 강화되고 있다.

 

상세기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사이언스타임스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