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권에 GTX역 3개 추가 국토부에 건의

서울시, GTX 광화문·동대문·왕십리역 추가 국토부 건의


    서울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정거장을 강북권에 3개 더 만드는 안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시가 제안한 신설 역은 GTX-A노선 광화문(시청)역, B노선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 왕십리역이다.


[그래픽] 서울시 GTX 역 추가 신설 제안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현재 계획상 A, B, C노선의 전체 역은 각각 10, 13, 10개다. 서울 내 역은 A노선 수서·삼성·서울역·연신내, B노선 신도림·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망우, C노선 양재·삼성·청량리·광운대·창동이 계획에 들어가 있다.


시는 "기존 계획에 의하면 서울 도심까지는 빠르게 접근할 수 있지만, 환승을 통한 실제 목적지까지의 도달 방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고려가 부족해 향후 수도권 이용객의 불편이 예상된다"고 추가 건의 이유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울로 출퇴근하는 수도권 주민의 과반수는 목적지가 서울 중심부이며, 중심부를 관통해 그 외 지역으로 이동하는 비율은 낮다. GTX-A노선에 해당하는 파주·고양 축의 경우 대중교통 이용자의 목적지 중 서울 중심부가 차지하는 비율은 60% 수준이고, 중심부를 지나 한강 이남까지 이동하는 비율은 18.2%에 그쳤다.


또 GTX 승객 중 서울 지하철로 환승해 목적지로 가는 비율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요 환승 거점이 될 정거장을 신설해야 한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가 신설을 제안한 세 역은 모두 이용 인구가 많은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연결된다.


이에 따라 통행시간 감소, 철도 네트워크 조성, 직장-주거 접근성 강화, 교통 공공성 확보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시는 내다봤다.




시는 또 정거장 추가로 GTX 통행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기는 하나, 실제로는 유기적 환승에 따른 통행시간 감소 효과로 이용자 편익이 더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거장 추가로 구간 통과에 2분이 더 소요되지만, 환승 시간은 3분 30초 단축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계산이다.


GTX 노선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신설 추진 정거장은 주요 노선인 2호선 등과 연계되는 만큼 교통 효율성 증대와 이용자 편의 향상을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jk@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0224169100004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