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 상승?...증시 하락 신호인가...한국 영향은? Dow Edges Up to Record

뉴욕증시, 美 금리 상승세에 혼조 마감…다우 0.2% 상승·나스닥 0.3% 하락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16일(현지 시각) 미국의 국채금리 상승세를 주시하면서 등락을 거듭한 끝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35포인트(0.2%) 상승한 31,522.7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4포인트(0.06%) 하락한 3932.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7.97포인트(0.34%) 내린 1만4047.50에 장을 마감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Dow Edges Up to Record

Dow notches another record as other major stock indexes pare earlier gains

Winter Storm Hits Large Swaths of U.S.


Frigid temperatures across swaths of the U.S. have injected new momentum into the rally in energy markets. Photo: Charlie Riedel/AP



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closed at a record Tuesday, extending a market rally underpinned by the potential for more fiscal stimulus and hopes for a successful vaccine rollout.


The broad-based S&P 500 and the technology-heavy Nasdaq Composite, meanwhile, edged back from the record closes they set Friday, before the three-day weekend in the U.S. All three stock gauges have notched multiple closing highs in recent days.


The Dow industrials rose 64.35 points, or 0.2%, to 31522.75, an eighth record close of 2021. The S&P 500 edged down 2.24 points, or 0.1%, to 3932.59. The Nasdaq Composite fell 47.97 points, or 0.3%, to 14047.50, weighed down by losses in shares of heavily-weighted Apple and Microsoft .


The economically sensitive energy and financial groups led the S&P 500’s 11 sectors, rising 2.3% and 1.8%, respectively.


View full text

https://www.wsj.com/articles/global-stock-markets-dow-update-02-16-2021-11613464833


edited by kcontents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시장은 미국 부양책 진척 상황과 국채금리 동향,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특히 장 초반 3대 지수는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강세를 나타냈는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규모 부양책이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는 평가다.


이날 미 하원 산하 주요 위원회는 지난주에 현금 지급과 실업보험 추가 지원 확대 등을 포함한 부양책 법안을 마련했다. 하원은 이번 주에 각 위원회가 마련한 법안을 한데 모으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가운데, 미국 등 주요국에서 신규 확진이 감소 추세인 점도 증시 강세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경제 지표도 나쁘지 않았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2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 3.5에서 12.1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5.9도 대폭 웃돌았다.


그러나 주요 지수는 미 국채 금리가 지속 상승하면서 다시 하락했다. 다우지수도 장중 한때 하락 반전하는 등 장중 변동성이 비교적 컸다. 미 국채 10년 금리는 이날 1.3% 부근까지 오르는 등 급등했다. 팬데믹 위기 이전인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금리 상승은 경제 회복 기대와 물가 상승 가능성, 대규모 재정 부양책에 따른 국채발행 확대 전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는 금리 상승이 경제 회복 기대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증시에 이렇다 할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하지만 10년물이 주요 레벨을 뚫고 오르면서 금리가 증시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커졌다. 특히 저금리의 혜택을 가장 크게 받는 고평가 기술주에 부담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The increase in US Treasury yields has been the primary logic behind the dollar's recent gains. 

https://www.fxstreet.com/analysis/us-fomc-minutes-january-26-27-preview-will-the-fed-cap-rates-202102170006

미 재무부 국채 수익률의 증가는 최근 달러화의 상승의 주된 논리다

edited by kcontents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3% 하락했다. 반면 유가 급등에 힘입어 에너지는 2.26% 올랐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약 1년 만에 배럴당 60달러를 상회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국채 금리 상승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간 수석 시장 전략가는 "금리 상승은 은행


들에는 좋지만, 리츠와 유틸리티, 필수소비재 등 채권 대체 분야에는 타격을 가한다"면서 "금리가 올바른 이유로 오를 때는 시장이 이를 소화할 수 있지만, 일직선으로 오를 때는 그렇지 못하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46% 상승한 21.46을 기록했다. 지난 주말 20선을 하회했던 데서 곧바로 반등했다.

조선비즈 김우영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2/17/2021021700280.html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