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생존 비용이 ’15억? Vacaville woman hospitalized with COVID-19 faces $1.3 million in medical bills

美 50대 여성 코로나서 살아났더니 ’15억원 폭탄 청구서'


“보험 적용해도 4700만원 내야… 은행계좌까지 터는 코로나”


   미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렸다가 목숨을 건진 중증 환자가 치료비로 약 15억원을 청구 받은 사연이 현지 언론에 소개됐다.


8일(현지 시각)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코로나 감염으로 생명의 위협을 받았던 캘리포니아주 배커빌에 거주하는 퍼트리샤 메이슨(51)이 치료비로 133만 9000달러(약 15억원)를 청구받았다.


Patricia Mason, 51, displays her medical bills at her home in Vacaville, Calif. Mason works more than full time across two jobs — office administrative work, which she can do from home, and retail, which she can’t.(Gary Coronado / Los Angeles Times)


Vacaville woman hospitalized with COVID-19 faces $1.3 million

in medical bills




It was bad enough that Patricia Mason’s husband rushed her to the emergency room on his birthday and didn’t see her again for nearly a month.


That she was transferred in the middle of the night to a different hospital, one that could better care for her deteriorating condition, and that her husband had no idea where she was or even how to find her.


That her doctor called him two days later to break the news. His wife, the physician said, had less than a 30% chance of surviving COVID-19.


Then the medical bills began to arrive. The grand total to save the 51-year-old woman’s life:


View full text

https://ktla.com/news/california/vacaville-woman-hospitalized-with-covid-19-receives-1-3-million-in-medical-bills/

edited by kcontents


메이슨은 작년 3월 열과 기침 등 코로나 초기 증상으로 병원 응급실을 급히 방문했다. 이후 병세가 악화하며 곧 대형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메이슨은 생존 확률이 30% 미만이라는 진단을 받고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거의 한 달 동안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상태가 점차 호전돼 퇴원할 수 있었다.



퇴원의 기쁨도 잠시 메이슨은 130만 달러가 넘는 진료비 청구서를 받아들고 깜짝 놀랐다. 세부 내역으로는 입원비 47만 9000달러, 약값 47만 950달러, 인공호흡 치료 16만 6000달러 등이 포함됐다.


ktla.com

edited by kcontents


특히 남편이 제약사에서 일해 직장 보험에 가입한 상태였으며, 보험사들이 코로나 치료비에 대해선 본인 부담금을 면제해준다는 소식을 들었기에 메이슨은 실제 치료비가 많이 들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작년 7월 의료비 채권추심업체로부터 납기일이 지났다는 예상치 못한 빨간색 경고 문구가 붙은 편지(청구서)를 받아 들었다. 추심업체에 따르면 메이슨의 본인 부담금은 4만 2184달러(4707만원)에 달했다.




사정을 알아 보니 남편이 가입된 직장 보험은 코로나 치료비 전액 면제 혜택을 받지 못하게 설계돼 있었다. 메이슨은 “코로나에 걸렸다가 운이 좋아서 살아남을 수 있었지만, 현실은 치료비를 낼 돈이 없다는 것”이라며 “나에게는 4만 2000달러라는 여윳돈이 없다”고 말했다.


LAT는 “메이슨 부부가 코로나 치료비를 갚을 확률은 제로”라며 “코로나는 환자를 공격할 뿐만 아니라 그들의 은행 계좌도 털어갈 수 있다”고 전했다.


비영리단체 카이저 가족재단은 메이슨 사례처럼 미국인의 61%가 코로나 치료비 전액 면제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 직장 보험 등에 가입돼 있다고 추정했다.

서유근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us/2021/02/09/2TUQIDVQKFBBVAD6BGKB6PTOZE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