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 이미지 개선 필요" 건산연 VIDEO: イメージアップとICT活用を大プロジェクトの原動力に

건설업 이미지 개선 필요하다… 89% 응답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재영)이 28일 건설업에 긍정적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기업윤리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건산연이 ‘건설업 이미지 현황 및 개선 방안’ 보고서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건설업의 이미지 개선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89.0%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일본의 이미지 개선 사례 nikkenren.com

edited by kcontents


건설업의 이미지 개선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건설업은 부정부패, 뇌물 등 비윤리적이라는 인식 때문’이라는 응답이 1순위, ‘건설업은 3D산업이라는 인식 때문에’가 2순위, ‘건설업 취업 시 워라밸을 추구할 수 없을 거 같아서’가 3순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건설업 이미지 현황을 조사한 결과, ‘부실시공’, ‘안전사고/재해’, ‘민원 발생’, ‘비리/뇌물’, ‘담합’, ‘부실경영’, ‘환경파괴’, ‘부동산 투기’, ‘도덕성’, ‘복리후생’, ‘근로시간’ ,‘작업안전’, ‘작업환경(3D업종)’, ‘고용구조(고용 불안정)’가 건설업 이미지 개선을 위해 향후 중요한 요인이나 현재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이미지 개선 사례 都道府県労働局(労働基準監督署

edited by kcontents


특히, 일반인의 경우 기업윤리와 관련된 ‘비리/뇌물’, ‘담합’, ‘부실경영’, ‘환경파괴’에 대해선 부정적인 인식이 강하게 나타났다. 


건설업의 이미지 개선 필요성에 대해 모두가 공감하고 있었지만 이를 위한 활동은 주로 사회공헌활동에 맞추어져 있어 이미지 개선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실제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활동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주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일회성으로 끝나는 활동에 그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은정 연구위원은 “현재와 같이 개별 기관이 산발적으로 사회공헌활동에 편중되어 이미지 개선을 위한 사업을 진행하기보다는 민관이 협의체를 구성하여 공통의 목표를 설정하고 필요한 사업을 선정, 역할 분담을 통해 이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이미지 개선 사례  日本建設業連合会

edited by kcontents


일본은 건설업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지난 30여 년간 지속적인 활동을 해 왔다. 최근에는 건설업의 ‘리 브랜딩’이라는 목표하에 민관이 다 같이 모여 공통의 목표를 설정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최 연구위원은 “일본의 건설업 이미지 개선을 위한 체계적 활동은 현재 기관별로 자체적으로 이미지 개선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우리나라에 시사점을 준다”며 “개별 기관들이 단순히 사회공헌활동에 초점을 두어 진행하는 것에서 벗어나 민관 협력의 협의체 구성을 통해 체계적으로 계획을 수립하여 건설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방안들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원 최은정 건산연




イメージアップとICT活用を大プロジェクトの原動力に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