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급순위 기준 상위 5개 건설사 직원 수 급감

건설 빅5, 직원 수 2만 명대로 ‘뚝’


감소세 지속되다 9월 말 3만명대 붕괴

2만9715명, 전년 동기 대비 9.6%↓

주요 건설사 기간제 근로자 비중 계산해보니

건설업계, 코로나 뚫고 해외서 '씽씽'…삼성물산, 증가율 톱


     도급순위 기준 상위 5개 건설사의 직원 수가 2만 명대로 내려앉았다. 지속적인 감소세를 이어오다 올해 9월 말 2만9715명을 기록, 결국 3만명 대가 깨졌다.


도급순위 상위 5개 건설사 가운데 삼성물산과 대림산업은 건설사업 이외의 타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번 집계에서는 전체 사업부문 가운데 건설부문 직원 수 만을 대상으로 했다.




29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포스코건설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9월 말 기준 직원 수가 지난 2017년부터 감소세를 이어오고 있다. 2017년 3만2870명에서 2018년 3만1331명, 2019년 3만122명, 2020년 2만9715명으로 3년 새 9.6%(3155명) 줄었다. 




올해 직원 수는 감소세가 이어진 이후 처음으로 2만 명대로 내려앉았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1.4%(407명) 줄었다. 올해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와 코로나19로 인한 주택 사업과 해외 사업이 부진했던 데 영향을 받았다. 


삼성물산과 대림산업, GS건설의 직원 수가 감소했다.


대림산업의 직원 수가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올해 9월 말 기준 직원 수는 5537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6023명) 대비 8.1%(486명) 감소했다. 주택과 토목 부문의 직원 수가 2587명에서 2209명으로 14.6%(378명), 1520명에서 1380명으로 9.2%(140명)씩 줄었다. 그간 직원 수가 꾸준히 감소했었던 플랜트 부문은 1368명에서 1389명으로 1.5%(21명) 늘었다.


GS건설의 직원 수는 9월 말 기준 2019년 6684명에서 2020년 6468명으로 3.2%(216명) 감소했다. 플랜트 부문과 인프라 부문의 직원 수가 줄었다. 올해 9월 말 기준 1875명, 780명으로 전년 동기(2669명, 799명) 대비 29.7%(794명), 2.4%(19명)씩 감소했다.


삼성물산의 직원 수도 줄었다. 올해 9월 말 기준 5514명으로, 전년 동기(5550명) 대비 0.6%(36명) 감소했다. 삼성물산의 직원 수는 지난해부터 주요 건설사 5개 기업 가운데 가장 적다.




현대건설은 직원 수를 대폭 늘렸다. 2019년 9월 말 6312명에서 올해 같은 기간 6558명으로 3.9%(246명) 증가했다. 주택, 건축, 플랜트 부문의 직원 수가 늘었다. 올해 9월 말 기준 1703명, 821명, 1523명으로 전년 동기(1471명, 729명, 1414명) 대비 15.8%(232명), 12.6%(92명), 7.7%(109명)씩 증가했다.


포스코건설도 직원을 늘렸다. 올해 9월 말 기준 직원 수는 5638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5553명) 대비 1.5%(85명) 증가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뉴스


https://www.datanews.co.kr/news/article.html?no=110030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