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알제리서 3.3t급 지게차 등 100여대 수주


     현대건설기계[267270]는 최근 아프리카 알제리에서 3.3t급 중소형 디젤엔진 지게차 등 산업 차량 100여대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수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건설장비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현대건설기계의 전략적인 현지 맞춤형 마케팅을 통해 가능했다고 현대건설기계는 설명했다.


현대건설기계 3t급 지게차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대량 수주를 포함해 올해 알제리에서만 총 408대를 판매하게 됐다. 이는 현대건설기계의 작년 알제리 연간 지게차 판매량(338대)을 넘어선 수치다.


현대건설기계는 정부 주도의 인프라 개발에 나선 알제리 현지 고객의 니즈(요구)를 충족시키며 굴착기와 지게차 등 건설장비의 추가 수주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2005년 알제리 건설장비 시장에 진출한 현대건설기계는 적극적인 고객 대응과 신속한 애프터서비스(A/S)·부품 공급 등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구축해 10여년간 현지 굴착기 판매량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현지 딜러망을 통한 공격적인 영업과 발 빠른 시장 대응으로 신규 고객 확보는 물론, 재구매 시에도 현대건설기계 제품을 먼저 찾을 수 있도록 고객 지원 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견고한 현지 판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정부와 공기업을 대상으로도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세계 150개국 540여개의 딜러망과 미국, 유럽, 중국, 인도 등의 현지 해외법인을 통해 굴착기, 휠로더, 지게차 등의 건설 장비와 산업 차량을 수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씨에스윈드, 글로벌 1위 풍력 타워업체 위상 확고 ‘목표가↑’-유진투자


    유진투자증권은 17일 씨에스윈드에 대해 글로벌 1위 풍력 타워업체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10만 원에서 14만 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CS WIND




edited by kcontents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단일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씨에스윈드 베트남 공장의 매출이 2020년 3860억 원에서 2025년 9020억 원으로 134% 급증할 것”이라며 “베트남 내수시장 개화, 유럽의 해상풍력 시장 성장 폭 확대, 해상풍력용 모노파일 매출이 추가되기 때문으로, 베트남은 2019년 기준 490MW의 풍력이 설치돼 있는데, 정부는 2025년까지 12GW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연구원은 “또 미국 북동부 연안주들의 해상풍력 목표량은 약 28GW에 달하고, 2022년 하반기부터 설치가 시작된다”며 “씨에스윈드는 2년 전부터 시장진입을 위해 부지를 물색하고 있고, 설치가 시작되는 2022년 하반기에 맞춰 타워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판단된다. 미국공장 매출액은 2022년 300억 원에서 2025년 2010억 원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씨에스윈드 연간실적 추정. (자료제공=유진투자증권)


“글로벌 1위 풍력 타워업체로 해외업체들과 동반 성장하는 사업구조이기 때문에 동일한 수준의 가치평가를 받는 것이 당연하다”며 “전 세계 주요 성장거점에 풍력 타워 공장을 보유하고 있어 씨에스윈드는 글로벌 업황의 바로미터이다. 베트남과 미국공장의 성장으로 글로벌 1위의 위상이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보여 여전히 투자 매력이 높다”고 판단했다.

조남호 기자 spdran@etoday.co.kr 이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