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서울~문산 고속도로 예정대로 11월 완공


    수도권 북부 핵심 노선인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당초 계획대로 11월 완공된다.


서울문산고속도로㈜는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와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 35.2㎞를 왕복 2∼6차로로 잇는 서울∼문산 고속도로 공사의 공정률이 96%를 넘어 예정대로 올해 11월 개통 준비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서울~문산 고속도로/msn.com

edited by kcontents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총 2조 1971억원이 투자되는 사업으로, 토지보상비 등 일부 비용을 국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민간이 부담하는 민자사업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 서울문산고속도로㈜가 사업시행자를 맡고 있으며 GS건설이 주관사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 11월 준공과 동시에 시설물을 모두 국가에 기부채납하고, 이후 관리운영권을 부여 받아 30년간 운영하게 된다.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익산에서 문산을 잇는 국가간선도로망계획의 최북단 구간으로 경기 서북부 교통망의 핵심구간이다. 고양, 파주와 3기 신도시 창릉지구 등 경기북부 지역에서 서울, 경기남부로의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서울~광명 고속도로까지 완공되면 파주~고양~서울~광명~수원~평택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축이 완성된다. 또 서울~개성~평양을 직접적으로 연결하는 고속도로의 핵심구간이라 향후 남북교류협력 시대의 관문 역할을 할 수 있다.


서울~문산 고속도로 노선도




GS건설은 "공기(工期) 내 성공적인 수행으로 민자도로 사업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GS건설은 앞서 수도권 제1순환 북부구간(일산~퇴계원)과 천안~논산 고속도로의 주관사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어 △제2영동고속도로 △구리~포천고속도로 △상주~영천고속도로 △옥산~오창고속도로 등 중앙 정부 민자사업과 △서울시 강남순환고속도로 △서부간선지하도로 △제물포터널 △부산시 내부순환(만덕~센텀)도로 등 다수의 지자체 도시고속화도로 민자사업에도 참여했다.


서울문산고속도로㈜ 관계자는 "2003년 GS건설 컨소시엄이 최초 제안한 이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수도권 녹지축 훼손 최소화, 국사봉 터널화 등 수많은 난제와 수도권 도심지를 관통하는 어려운 공사여건에도 불구하고 공기 연장 없이 계획 공정을 지켜 온만큼 예정된 11월 준공 일정에 차질 없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병훈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