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안전사고 저감 위해 위험성평가 표준모델 개발


기계‧전기 등 소규모 공사의 원활한 위험성평가 위한 'LH형 표준모델' 개발

공종별 위험요인 및 감소대책 제시, 표준 실시규정 및 교육동영상 제공


   LH(사장 변창흠)는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LH형 위험성평가 표준모델’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위험성평가(Risk assessment)는 현장 위험요인을 사전에 찾아내 그로 인한 부상‧질병 등 위험성을 추정하고, 이를 줄이기 위한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일련의 과정으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모든 사업주(건설현장의 경우 시공사)가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안전저널

edited by kcontents


LH가 약 1,000개의 건설현장에 대해 수시 안전점검을 시행한 결과, 건축‧토목 등 대규모 공사 외 소규모 공사의 경우 위험성평가에 대한 인식이 높지 않아 상대적으로 평가 이행이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LH는 소규모 공사에 참여하는 시공사의 원활한 위험성평가 이행과 안전사고 저감을 위해 LH 건설현장의 특성을 반영한 위험성평가 표준모델을 개발했다.

  

이번 표준모델은 기계‧전기‧조경‧공공리모델링‧수선유지급여 5개 분야를 대상으로 하며, 작업특성별 9개 공종 71개 단위로 분류해 총 4천여개의 위험요인 및 감소대책을 제시했다.


위험성 평가표(예시)



또한 시공사별로 수립해야 하는 ‘위험성평가 실시규정’ 표준안을 함께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관련 제도에 대해 숙지할 수 있도록 교육동영상도 제작했다.


앞으로 LH는 변화하는 현장여건을 지속적으로 분석해 ‘LH형 위험성평가 표준모델’을 매년 고도화할 계획이다.


장철국 LH 안전기획실장은 “국내 최대 공기업인 LH가 안전분야에서 최고의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안전사고 저감 및 발주자 책임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LH




농어촌공사, 미얀마에 댐 안전관리 기술 전수 


미얀마 정부 댐안전점검팀에 비상대처 관련 기술 및 

농업관개기술 전수하며 농업기술 동남아 진출 확대


공사 보유 110년 기술력 필요로 하는 개도국 많아, 

동반자 관계 형성하며 신남방 국가와 협력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미얀마 관개수리청에 농업용 댐안전성 점검 및 관리기술 및 현지 농업관개기술 향상 등을 지원하며, 한국 농업기술 분야의 동남아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공사는 미얀마에서 지난 8월까지 바고(Bago)주 스와(Swa)댐, 네피도 (Naypyitaw Union Territory)특별자치시 신떼(Sinth)댐, 만달레이(Mandalay)주 말레나타웅(Malenattaung)댐 등 5개 주요 댐들에 대한 댐안전보고서, 운영관리계획, 유지관리 매뉴얼 등을 제공하고 비상대처계획(EAP)* 수립 관련 기술을 전수했다.

*비상대처 계획EAP(Emergency Action Plan): 농업생산기반시설 붕괴 등의 비상 상황으로 발생할 수 있는 국민의 생명ㆍ재산의 피해를 예방하고 줄이는 데에 필요한 종합적인 대처계획


한국농어촌공사는 미얀마 관개수리청에 농업용 댐안전성점검관리기술을 전수하고 바고주 수와댐 개보수사업에 참여하며 한국농업기술분야 미얀마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아세안익스프레스



edited by kcontents


미얀마의 농업용 댐은 약 220여개로, 대부분 흙으로 축조된 데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 현상이 잦아지면서 안전성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공사는 2018년부터 미얀마 정부 댐안전점검팀에게 구조물 누수, 균열조사 등 안전성 점검과 댐안전점검 가이드라인에 따른 조사 방식, 주요 댐에 대한 유지관리교육 등에 대한 기술 전수를 계속하며 신뢰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댐 붕괴와 같은 비상상황 발생시, 댐붕괴 모의 해석을 통해 홍수범위, 인명 및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피방안, 연락체계 마련과 같은 비상대처계획 수립 방안 등을 전수하며 기술적 안전관리분야를 지원중이다.


실제, 미얀마 관영일간지 Myanmar Alinn Daily 등 현지 유력 언론사에서는 공사의 댐안전확보 기술과 관개시스템 개보수 참여에 대해 보도하며 한국의 농업 관개기술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공사는 2017년부터 미얀마 관개시스템 개보수 현대화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사가잉(Sagaing)주 북부 야마르(North Yarmar)댐 등 8개 지역 관개시스템 개보수에서 타당성 조사와 설계를 완료했다.


올해 3월에는 응갈라익(Ngalaik)댐, 지도위어(Zedaw), 보니(Bawni)댐, 떼고(Thegaw)댐 관개시스템 개보수 타당성조사와 설계를 했고, 만달레이(Mandalay)주 차웅메지(Chaungmagyi)지구 포함 3개 지구의 관개시스템 현대화사업을 수주해 진행 중이다.


미얀마의 경우, 최근 노후 시설의 안정성 확보와 관개시스템 개보수 현대화, 지하수 개발 등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어, 공사의 사업 확대 진출이 기대되고 있다.


공사는 67년부터 지금까지 총 35개국에서 한국형 관개배수, 지하수개발, 농촌개발 등의 기술을 전수하는 기술용역사업을 추진해 155개 사업을 완료했다.


2011년부터는 개도국의 농업 농촌개발을 지원함으로써 국내 농업기업 진출을 도모하는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을 14개국에서 추진 완료했다.


더불어, 농식품부와 함께 농식품산업 해외진출사업을 추진하며 41개 기업의 안정적인 해외 정착을 돕는 민간기업 지원도 계속해 오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우리 공사가 보유한 농업생산기반정비와 용수관리 기술력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공사의 기술 신뢰성을 인정받으며 해당 국가와 동반자 관계를 충분히 형성한 만큼, 앞으로도 기술전수를 비롯한 해외사업의 내실을 높여,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발맞춰 우리 농업의 외연을 넓히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농어촌공사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