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부산 최대 재개발사업 '대연8구역' 단독입찰


  포스코건설이 부산권 최대 재개발 사업인 ‘대연 8구역 재개발사업’ 에 단독입찰한다.


대연 8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 남구 대연동 1173번지 일원에 아파트 3530가구를 짓는 대규모 사업이다. 공사비가 8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건설은 오는 15일 입찰을 앞두고 단독입찰을 결정했다. 포스코건설은 단독입찰 배경에 대해 “시공 리스크를 나눠지는 컨소시엄 사업에 비해 단독시공은 시공외에 재무적 부담이 크지만 전체 아파트 품질이 균일하면서도 포스코건설만의 특화설계와 탁월한 주거편의를 조합원들에게 제공할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 대연8구역 재개발 조감도/아유경제

edited by kcontents


지난달 21일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12개건설사들이 컨소시엄 또는 단독 참여방식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도시정비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지난해 건설업계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 2조7000억원으로 업계 2위를 기록했다. 실제 포스코건설은 최근 서울 신반포18차와21차, 가락현대 5차 등 강남권에서 연이어사업을 따낸바 있다.




포스코건설은 국토교통부가 매년 발표하는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전년 대비 한 계단 상승한 5위로 평가받았다.


지난 6월에는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가 회사채 신용등급을 종전의 A등급에서 A+ 등급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올들어 10대 건설사 중 유일하게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됐다.


특히 포스코건설은 부산 지역에서 브랜드 선호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02년 더샵센텀파크(3750가구)를 시작으로 부산에만 2만8000여 세대를 공급했다. 여기에 1조4000억원 규모의 부산 최고층 주상복합건물 엘시티더샵(101층)을 성공적으로 준공하면서 더샵은부산 시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택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대다수 조합원들에게 가장 유리하고 혜택이 많은 단독입찰을 결정한 만큼, 포스코건설의 의지와 진정성을보여줄 것”이라며“매출이익률을 낮게 책정한 만큼 품질은 물론회사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결집해 부산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시키고,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사명감을 더해 지역내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