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인천·대전서 3840억 도시정비사업 연달아 수주


    대림산업은 인천과 대전에서 3840억원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을 연달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대림산업은 올해 서울과 지방 등 5곳에서 총 9227억원의 도시정비사업 수주 실적을 올렸다.


대림산업은 지난 11일 GS건설, 두산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천 십정 5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증권경제신문

edited by kcontents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방식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인천 부평구 십정동 460-22번지 일원에 지하 3층~지상 33층 규모의 공동주택 221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총 수주 금액은 4168억으로 대림산업 지분은 1667억원이다.


같은 날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대림산업과 대림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총 공사비는 3951억원이며 대림산업 지분은 2173억원이다. 이 사업은 대전 동구 삼성동 279-1번지 일원에 지하 4층~지상 49층, 아파트 1612가구와 오피스텔 210실, 판매시설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편 대림산업은 지난 7일 도시정비사업 외에 부산 송도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수주금액은 2466억원이다. 이 사업은 부산시 서구 암남동 419번지 일원에 지하 6층 ~ 지상 34층, 총 1302가구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것으로 올해 9월 착공 예정이다.

권화순 기자 머니투데이




한미글로벌, 새만금 해상풍력 건설사업 PM용역 수주

한미글로벌은 새만금 해상풍력 건설사업 PM(총괄사업관리)용역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새만금 해상풍력사업은 정부주도 2018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 내용에 포함된 것으로 국내 최대 2.6GW 규모 재생에너지를 만들어 낸다. OECD 국가들은 신규 발전설비 7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할 정도로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신문

edited by kcontents

이번 새만금 해상풍력 건설사업은 100MW급 발전설비로 새만금 일대 4호 방조제 내측에 들어설 예정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6만5000세대가 1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을 공급해 전력수급 안정화에 큰 기여를 할 전망이다. 또한 관련 융합 기술 실증 및 연구개발과 연계한 전라북도 일자리 창출과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도 기대해 볼 수 있다.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은 “대형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수주 성과는 한미글로벌의 성장 가속화는 물론, 전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국내 해상풍력 사업 기업들의 진출 지원과 동반성장 추진에도 청신호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한미글로벌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해상풍력 기술자문 및 건설사업관리 회사로 성장하는데 혼신의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