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터키 고속철도 사업 “Leading Team Korea” 출범


건설사·금융권·정부와 협업하여 철도PPP 사업 

첫 성공사례 만드는데 주력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단 수도권본부에서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사업수주를 위한 “리딩 팀코리아”(Leading Team Korea)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7일(수) 밝혔다.



“리딩 팀코리아”는 공단이 주관하고 현대건설, GS건설, SK텔레콤 등 건설사와 한국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수출입은행 등 금융권이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참여하며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및 해외건설협회가 수주활동을 지원한다.




공단은 이날 리딩 팀코리아 출범식에서 국내 건설사, 설계사, 금융기관과 함께 터키 고속철도사업을 한국이 최초로 수주하는 민관협력(PPP) 해외철도사업 성공사례로 만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다졌다.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사업은 ‘18년 개항한 이스탄불 신공항과 이스탄불 시내 143.5km 구간을 고속철도로 연결하는 총 사업비 5조원의 민간투자 사업으로,


공단은 작년 6월 터키 철도청과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후 다섯 차례 현지 마케팅활동과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행하였으며 금년 하반기에 사업이 발주될 예정이다.


China Daily

edited by kcontents


터키 고속철도 리딩 팀코리아 단장인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은 “국내 최고의 민간기업들과 정책기관들로 구성된 리딩 팀코리아의 역량을 결집하여, 터키 고속철도 사업수주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이를 통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된 해외사업 수주시장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출범식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단기간에 고속철도 기술을 자립화하여 고속철도 선진국으로 도약한 경험을 보유한 만큼, 이번에 민관협력을 통해 한국형 고속철도의 해외수출 기회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국토교통부





한전산업, 1천MW급 인도네시아 화력발전 설비 시운전 수주


    국내 화력발전설비 운영·관리(O&M) 기업인 한전산업개발은 현대건설[000720]과 470만 달러 규모의 인도네시아 찌레본Ⅱ 석탄화력발전소 연료환경설비 시운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찌레본Ⅱ(CirebonⅡ) 화력발전소/Power Technology

edited by kcontents


한전산업[130660]은 이달부터 2022년 1월까지 1천MW(메가와트) 규모의 찌레본Ⅱ 발전소 내 연료환경설비 등 시운전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한전산업은 자체 기술인력 20여명을 포함해 총 80여명의 전문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은 한전산업은 2008년부터 해외 24개 화력발전소를 대상으로 시운전 사업을 수행했고, 2012년에는 찌레본Ⅰ 발전소 주설비 시운전을 맡았다.


홍원의 한전산업 대표는 "이번 수주로 국내외 발주사로부터 발전설비 운영에 대한 역량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