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돌이 재테크` 빠진 2030…83% "중고 거래로 돈 마련"


보험관리 플랫폼 굿리치 조사


    직장인 김민아 씨(35)는 최근 이사를 준비하며 중고 거래 사이트에 다양한 상품을 내놨다. 평소 잘 쓰지 않는 미니 냉장고, 패션용품 등을 팔아 약 100만원을 벌었다. 김씨는 100만원을 입주 청소 비용 등에 보태며 이사에 들어가는 돈을 아낄 수 있었다.


20·30대 10명 중 8명 이상이 중고 거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중고로 상품을 팔아 생활비에 보태고 중고 물건을 구입해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는 `절약형 재테크`가 2030세대에게 일상으로 자리 잡고 있다는 뜻이다. 2일 보험관리 통합 플랫폼 굿리치가 모바일 설문조사 기관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2030세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고 거래 경험이 있는 2030세대는 83%로 집계됐다.


최근 1년간 중고 물품 판매와 구매 횟수를 묻는 질문에 6회 이상이라고 대답한 응답자가 27.3%를 차지했다. 2030세대 10명 중 3명이 2개월에 한 번은 중고 거래를 한 것이다. 중고 물품 주거래 상품들은 IT, 가전, 패션, 도서 등이었다.




청년층은 합리적인 소비와 엄격한 지출 통제를 위해 중고 거래를 생활화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중고 거래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 `물품을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어 중고 거래에 긍정적`이라는 답변이 52%를 기록했다.


중고 상품을 판매한 돈을 공과금 납부 등 생활비로 사용한다는 응답은 34.7%를 차지했다. 30대 직장인 윤 모씨는 "최근 집청소를 하다가 발견한 책 19권을 중고 서점에 팔아 5만원을 벌었다"며 "팔지 않았으면 방치하거나 버렸을 책들인데 중고로 팔아 생활비에 보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개인 용돈으로 사용한다는 응답도 38.3%였다.

[김강래 기자] 매일경제 


이불 밖은 위험해!"' 방구석 재테크'로 100만원 절약하는 법


    세계는 지금 비상 상황이다. 이 상황은 언제가 끝이 될 지 예상되지 않아 불안감이 더 조성된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눈 앞에 있는 현실을 무시하긴 어려울 터. 시사캐스트는 집에서도 충분히 할 수 있는 '방구석 재테크'를 소개하려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지영 기자 시사캐스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