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강남4구 주택 거래량 36%↓… 고강도 규제 영향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지난달 강남권 주택 거래량이 36% 급감했다. 전체 주택 거래량 역시 1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18년 9·13 대책의 여파로 '거래절벽' 사태를 빚었던 지난해 1월에 비해서는 거래량이 늘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은 지난달 주택 매매거래량은 10만1334건으로 지난해 12월 11만8415건보다 14.4% 준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12·16 대책의 영향으로 거래가 얼어붙은 효과로 분석된다.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거래량 감소는 서울, 특히 강남권에서 확연하게 나타났다. 서울의 지난달 주택 매매거래량은 1만6834건으로 전월의 2만2156건에 비해 24% 감소했다. 그 중에서도 15억 초과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규제의 직격탄을 맞은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거래량은 3030건으로 전월의 4726건 대비 35.9%나 급감했다.




서울과 인천·경기를 포함한 수도권 전체 거래는 5만5382건으로 전월 6만2374건에 비해 11.2% 줄었고, 지방은 4만5952건으로 18.0% 감소했다.


다만 2018년 발표된 9·13 대책의 영향으로 거래량이 급감했던 지난해 1월에 비해서는 거래량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거래량은 전년 동기의 5만286건의 2배로, 서울 역시 6040건에 그친 지난해 1월에 비해 178.7%나 급증한 수치다.


유형별로도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은 7만5986건으로 전월 8만7933건에 비해 13.6%가 줄었다. 이 역시 지난해 1월 3만1305건에 비해서는 142.7%가 늘어난 수치다. 아파트외 주택 거래량은 지난달 2만5348건으로 전월에 비해서는 16.8%가 줄었고 전년동월 대비 33.5% 증가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역대 가장 강한 부동산 규제로 꼽히는 12·16 대책을 내놨다. 대책에는 ▲시가 9억원 초과 주택 담보대출의 담보인정비율(LTV) 강화 ▲초고가 아파트(15억원) 주택담보대출 금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강화 ▲주택담보대출의 실수요 요건강화 등이 포함됐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아시아경제]  


1월 부동산 시장 규제에 전월세 거래 늘었다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이 17만건을 넘어섰다.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에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부담을 느낀 실수요자들이 전월세 전환에 돌아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이 17만3579건으로 전월 16만6585건에 비해 4.2% 늘었다고 20일 밝혔다. 작년 동월 16만8781건, 최근 5년 평균치(13만6805건) 대비 각각 2.8%, 26.9% 증가했다.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앞서 지난해 전월세 거래량은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고치인 195만4464건을 기록했다. 2014년 161만8579건이었던 연간 전월세거래량은 지난해 33만5885건이 늘어나 20.8% 뛰었다.


이같은 추세가 올들어서도 지속지면서 수요자들이 매입보다 전월세를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로 수요층이 주택 매입보다는 전월세로 옮겨가고 있다는 얘기다.




지난달 전세 거래량은 10만7089건으로 전월 대비 5.9% 늘어났다. 전세 비중은 61.7%에 달했다. 같은 기간 월세 거래량은 1.6% 늘어난 6만6490건에 달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수도권의 전월세 거래량은 11만3942건으로 전월 대비 5.6% 늘었다. 지방은 5만9637건으로 전월 대비 1.7% 증가, 전년동월 대비해서는 0.4% 감소했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 전월세거래량은 8만5644건으로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6.2% 각각 증가했다. 비아파트는 전월 대비 8.4% 증가, 전년 동월 대비해서는 0.3% 줄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