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양수발전소 성공 건설의 필요조건

김규호 경주대 문화관광산업학과 교수 


영동·홍천·포천에 지을 양수발전소

지역 발전에 대한 주민 신뢰 필수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6월 14일 신규 양수(揚水)발전소 건설 후보지로 충북 영동, 강원 홍천, 경기 포천 등 3개 지역을 선정했다. 이들 후보지 선정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의해 자율유치 공모 형식으로 진행됐다. 수력발전의 한 형태인 양수발전은 발전에 사용한 물을 흘려보내지 않고 저수지에 가뒀다가 에너지가 남아도는 밤에 다시 퍼올려 전력 생산에 이용하는 방식이다.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지 선정 과정과 결과에 대한 지역의 반응은 과거와 매우 달랐다. 일부 지역에서 기피시설로 인식하는 상황에서도 후보 대상 지방자치단체들은 경쟁적으로 유치 활동을 벌였다. 선정 후에도 적극적인 건설 지원 방안을 강구했다. 탈락한 경북 봉화조차 추가 선정을 촉구하고 있다.




후보지로 선정된 포천시 주민들은 경기지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영동군과 홍천군은 신속하게 지원단도 꾸렸다. 이처럼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에서 환영 일색인 것은 양수발전소 건설에 대한 인식이 변화했으며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상생활과 산업활동에 필수인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발전소 건설은 지역사회의 수용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인해 급속하게 늘고 있는 태양광·풍력발전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현장에서 빚어지는 갈등이 대표적이다. 환경 파괴로 삶의 터전이 훼손되고 있다고 여기는 주민이 많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양수발전은 환경 훼손보다 지역 발전 효과가 큰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은 지역주민의 기대에 부응해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원자력을 비롯해 과거 건설된 발전소 주변에서 정부와 사업시행자인 한수원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도 주민 불만과 갈등이 끊이지 않는 것은 지역 발전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양양양수발전소의 구조도/뉴시스

edited by kcontents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은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율을 전체 전력생산의 20%로 높인다는 목표다. 양수발전소 건설 확대가 필요한 이유다. 신재생에너지 비율이 높아지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에너지저장장치(ESS)가 필요하다. 에너지를 저장하는 기능도 양수발전이 수행할 수 있다.




양수발전소의 지속적인 확대는 각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란 주민들의 믿음을 얻는 게 중요하다. 종전처럼 일방적으로 사업을 밀어붙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 건설 계획단계부터 주변지역 발전을 위해 시설과 공간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그래야 주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다. 지역 발전에 대한 주민 신뢰가 궁극적으로 양수발전소 건설과 운영 단계에서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것이다.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