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4대강보 연구용역’ 1곳도 참여 안해 또 유찰

엔지니어링 업계, "예상된 결과"
정해진 방향대로 결과 내놔야 부담...책임 안지려해

보 철거 등 향후 일정 차질 예상… 환경부 “이달말까지 입찰 연장”

    환경부가 지난달 한 차례 유찰됐던 ‘4대강 보 처리 방안 세부 실행계획’ 연구용역 재입찰에 나섰지만 또 유찰된 것으로 확인됐다(본보 3월 20일자 14면 참조).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아무도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4대강 보 철거 등 향후 일정에 차질이 예상된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은 2월 27일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에 이번 연구용역 입찰을 처음 공고했다. 향후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최종 확정하는 4대강 보 처리 방안에 대한 세부 실행계획을 미리 준비하기 위해서였다. 



이 연구용역을 통해 보 해체로 확정될 경우 예상 공사기간과 비용, 공사가 주변 환경과 주민들에게 미칠 영향과 피해, 대책 등 착공 전에 검토해야 할 세부 과제들을 마련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19일과 이달 2일 두 번 입찰공고를 냈지만 지금까지 입찰에 참여한 업체가 단 한 곳도 없었다. 현행 국가계약법상 두 번 유찰되면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 그런데 입찰에 참여한 업체가 최소 1곳은 있어야 수의계약으로 전환할지를 검토할 수 있다. 이번처럼 참여 업체가 전무하면 수의계약조차 할 수 없다.

엔지니어링 업계에서는 2차 유찰에 대해 “예상된 결과”라는 반응이 나왔다. 정부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사업인 데다 향후 정치적 후폭풍에 시달릴 수 있다는 우려로 업체들이 참여를 꺼리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4대강 사업 당시 공사를 맡은 업체들은 정권이 바뀐 이후 여러 차례 정부 감사와 수사를 받았다.

올 7월이면 금강, 영산강 보 처리 방안에 대한 국가물관리위원회의 논의가 시작된다. 여기서 보 철거 여부를 최종 확정한다. 그때까지 연구용역을 맡을 업체를 선정하지 못한다면 공사는 당초 일정보다 연기될 수밖에 없다. 올해 말 발표하기로 한 한강, 낙동강 보 처리 방안 일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환경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3차 입찰을 공고하기로 했다”며 “용역을 맡을만한 업체를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