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화에 대한 정책·사회 변화상 논의 자리 마련

11월 2일(목)

내외 석학·전문가 300명 한 자리에


  자율주행차가 일상으로 들어오면서 발생할 수 있는 정책·사회 변화상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1월 2일(목) 「자율주행차 융·복합 미래포럼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출처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allagroupblog&logNo=221101318179&categoryNo=6&parentCategoryNo=0&viewDate=&currentPage=1&postListTopCurrentPage=1&from=postView


edited by kcontents


자율주행차 융·복합 미래포럼은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필요한 법령·인프라, 사회적 이슈, 수용성 제고방안 등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의 견해를 수렴하는 자율주행차 관련 민·관·학·연 협의체이다.

* 정부부처 및 60여 개 기관의 107명의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16. 6. 발족 

 

이번 국제 콘퍼런스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의 한 분야인 자율차부터 유관분야로의 파급효과까지 광범위한 주제가 다루어질 예정이다. 연사들은 한·미·EU와 국제기구의 전·현직 정책 담당자, 기술개발·연구자 등 각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춘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기조연설에서는 자율주행 시대의 산업·정책적 변화상에 대해 논의한다. 


첫 번째 기조연설자인 진대제 前 정보통신부 장관은 제4차 산업혁명에 따른 패러다임 전환과 자율차의 역할에 대해 조망한다. 


두 번째 기조연설에서는 UN 유럽경제위원회(UNECE)에서 교통부문을 총괄했던 에바 몰나(Eva Molnar) 前 교통실장이 자율차 도입으로 인한 정책구조 및 정책기관의 변화에 대해 논의한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각 분야의 정책적 경험을 가진 연사들이 모여 자율주행차 국내·외 정책 동향과 방향성을 점검한다. 


美 도로교통안전청(NHTSA)에서 자동차 안전 관련 연구개발(R&D)을 담당했던 조셉 카니안드라(Joseph Kanianthra) 前 국장은 자동차 안전에 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완전 자율주행차 도입 이전의 과도기 상황에서의 정책방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여러 국가로 연결된 유럽의 경우 ‘연결성’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EU 위성항법청 알베르토 위텐바흐(Alberto Wyttenbach) 시장혁신담당관은 유럽에서 계획 중인 정밀지도, 정밀GPS, 커넥티드 자율차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재평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은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담보하면서도 상용화를 촉진하기 위한 국토부의 지원정책을 개괄하고 향후 지원계획을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자율주행차 출시 전망을 시작으로 자율차의 등장에 따른 일자리, 보험 등 국민생활의 변화상에 대해 다양한 전문가들이 의견을 교환한다. 


자율주행 레벨3 수준의 차량을 내년에 출시할 계획을 발표한 아우디에서는 미르코 리히터(Mirko Reuter) 자율주행분야 이사가 아우디의 자율주행차 개발 계획과 전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자율주행차 융․복합 미래포럼 국제 콘퍼런스 행사 일정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이나 에버트(Ina Ebert) 독일 뮌헨 레(독일손해보험회사, 영문 표기) 및 퀼 대학 교수는 자율주행차 도입에 따른 현행 독일 법령 및 보험제도 개편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보험연구원의 황현아 변호사는 자율주행 사고와 관련된 한국의 손해배상책임을 점검한다. 


국토교통부 맹성규 제2차관은 “이번 콘퍼런스가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미래상이 공유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면서 “국토부는 자율차 조기 상용화를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케이콘텐츠



.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