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층아파트 '가압직결급수' 본격 도입

물탱크 거치지 않고 각 가정에까지 수돗물 공급

세대별 전기료 절약,수질 안전 확보 

32개 아파트 단지 가압직결급수로 전환 완료, 

8개 단지 전환 추진 중

신규 건설 아파트 6개 단지 급수협의 시 

가압직결급수 조건 부여

가압직결급수 및 붙박이 음수대 설치 등 

아리수 마시는 마을 조성도 추진 중


출처 서울시


가압직결급수 구조도 출처 아파트관리신문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서울시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물탱크를 거치지 않고 수도관에서 각 가정에까지 수돗물을 직접 공급받도록 하는 고층아파트 가압직결급수 전환을 올해 본격 도입했다.


고층아파트 가압직결급수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수돗물을 공급할 때 물탱크를 거치지 않고 배수지에서 바로 각 가정으로 수돗물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수돗물이 물탱크에 정체되지 않아 수돗물 수질 안전을 확보하고 펌프 사용량을 줄여 세대별 전기요금도 절약할 수 있는 방식이다. 


실제 서울시가 지난해 가압직결급수로 시범 전환한 2개 단지와 민간에서 적용한 사례를 분석한 결과 ▴물탱크에서 정체되지 않은 수돗물 공급 ▴수돗물 안전과 직결된 잔류염소량 유지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 향상 ▴물탱크에서 가정으로 물을 퍼 올리는 펌프의 전력사용량 감소로 세대별 매월 1,300원까지 전기요금을 아낄 수 있는 다양한 장점이 나타났다. 
  
지난해 시는 기존에 SH공사에서 시공했던 15층 높이의 송파구 거여6단지아파트(5개동, 660세대, 1997.6월 준공)와 16~18층 높이의 동대문구 답십리 동아아파트(3개동 492세대, 2001.10월 준공) 2개소에 가압직결급수를 시범 도입, 전력사용량이 각각 45%, 16% 절감돼 세대별 1,300원의 전기요금을 아끼는 효과를 보였을 뿐만 아니라 잔류염소량도 각각 0.10mg/L→ 0.14mg/L, 0.12mg/L → 0.21mg/L 유지되는 효과를 봤다.
  
또한 2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직결급수 전환 후 수돗물 인식 및 음용 의향 등에 대해 주민 만족도를 설문 조사한 결과 저수조 급수방식보다 더 신선하게 느껴지고(34.2%), 수질 신뢰감 향상(25.2%) 및 불안감 해소(6.2%)로 수돗물 인식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시는 지난해 서울시내 6층 이상 3,359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가압직결급수가 가능한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도쿄 등의 사례를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 1,325개 단지가 가압직결급수 전환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시에서 마련한 가압직결급수 적용 기준에 따르면, 배수관 수압 2.0㎏/㎠ 이상, 급수관 유속 2.0m/s 이하, 배․급수관 구경 2단계 이상, 배수지 급수 구역 내 아파트 규모 20층 이하, 400세대 이하 등으로 이 기준에 부합하는 아파트가 총 1,325개 단지다.
※ 배수관 : 아파트 단지에 수돗물을 급수하기 직전 단계의 수도관

고층아파트 가압직결급수 전환은 두 가지 방식으로 이뤄진다. 첫째는 노후 옥내급수관 교체 공사를 시행하거나 공사 중인 아파트의 수돗물 공급 방식을 가압직결급수로 전환하는 것으로, 시는 올해에만 총 40개 단지에 대해 직결급수 전환을 완료했거나 추진 중이다.
  
‘15년 6월 양천구 신정동 쌍용아파트(15층 2개동 270세대)에 대해 노후 옥내급수관을 교체하면서 가압직결급수로 전환하는 등 32개의 아파트 단지에 대해 가압직결급수 전환을 완료했으며, 8개 단지는 공사를 진행 중이다.

두 번째 방식은 신규로 건설되는 아파트의 급수 협의 시 직결급수 조건을 부여하는 것으로, 시는 은평구 진관뉴타운지역 2개 단지, 강서구 마곡개발구역 2개 단지 등 총 6개 단지에 대해 직결급수 조건을 부여, 아파트 건설 단계부터 직결급수를 도입하도록 했다.
  
‘15년 5월부터 공사 중인 진관뉴타운지역의 1블록(20층 3개동 260세대), 4블록(20층 2개동 142세대) 등 적용기준에 적합한 신규아파트에 대해서도 착공할 때부터 가압직결급수로 전환 가능한 급수설비를 갖추도록 했다.

이와 별도로 시는 민간 건설사와 함께 공동주택 설계단계부터 가압직결급수와 세대 내 붙박이 아리수 음수대 설치 등을 골자로 하는 아리수 마시는 마을 조성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월 27일 ㈜코오롱글로벌과 ‘공동주택 음용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강남구 청담동에 신축하는 아파트 단지(청담 린든그로브, 1개 단지, 114가구)에 직결급수와 붙박이 아리수 냉온 음수기 설치 등을 공동 추진 중이다. 

한국영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고층아파트 가압직결급수는 수돗물 수질 안전성 확보, 세대별 전기료 절약 등 여러 장점이 있는 방식”이라며 “서울시의 적용 기준에 부합하는 고층아파트를 순차적으로 직결급수 방식으로 바꿔 보다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