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훼손 '경복궁 흥복전 권역' 복원한다

복원용 국내산 소나무 민간 기증 

7.16.(목) 오전 11시 기증식 개최 

올해 8월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총 208억 원 투입 

 

경복궁 흥복전 권역 복원조감도. 출처 문화재청


경복궁 흥복전 권역 복원조감도. 출처 문화재청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관련기사]

경복궁 안 전기발전소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7895120&ctg=1700&tm=i_lf_a012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광복 70년을 맞아,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경복궁 흥복전(興福殿) 6권역에 대한 고증과 발굴조사를 마치고 오는 8월부터 옛 모습을 되살리기 위한 복원공사에 들어간다. 

  

* 흥복전(興福殿): 1867년(고종 4) 경복궁 중건 시 건립. 1885∼1889년까지 외국공사와 영사, 대신들의 접견장소로 이용되었고 1890년 신정왕후(익종 비)가 승하하였던 건물로, 1917년 화재로 소실된 창덕궁을 중건하기 위해 철거됨. 


이번 경복궁 흥복전 권역 복원에는 2018년까지 3년간 총 208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복원에 사용되는 목재는 건화고건축 대표인 김석훈 씨(57년생)의 민간 기증을 통해 충당하기로 하였다. 우선 본전(本殿) 복원공사용 기둥 52본 기증에 따른 기증식이 나선화 문화재청장,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기증자 김석훈 씨 등이 참석한 가운데 16일 오전 11시 경기도 여주시에 있는 목재보관소에서 열렸으며, 추가 기증목재에 대해서는 공사 진행과정을 보아가며 별도 협의하기로 하였다.


복원용 국내산 소나무를 기증한 김석훈 씨는 “문화재청이 광복 70년을 맞아 역점 추진 중인 경복궁 흥복전 복원사업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매우 기쁘다며, 한국인의 삶과 정신이 고스란히 깃들어 있는 우수한 우리 소나무의 생명력이 문화재로 다시 태어났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소나무 재선충 등으로 국내산 문화재 수리복원용 목재의 공급 차질을 걱정하는 국민적 우려감이 커져 가는 상황에서 좋은 품질의 귀중한 목재를 기꺼이 기증해준 데 대한 감사와 함께, 경복궁 흥복전이 문화재 복원의 대표적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으며, 기증 등 이와 유사한 국민의 참여가 있을 경우 이를 제도적으로 담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문화재 수리 관련 책임감리제도 도입, 입찰‧계약제도 개선, 수리실명제 실시, 평가‧공시제도 도입, 전통 재료‧기법 연구 활성화 등을 통해 문화재 수리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문화재 수리 복원용 목재의 육성․공급과 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대경목(지름 45cm 이상) 비축관리 시스템 구축․운영, 목재 함수율 및 건조 기준 마련 등 일련의 정책과제를 역점 추진하여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문화재 수리품질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0716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경복궁 흥복전 권역, 옛 모습 되찾는다.hwp hwp파일 다운로드 

문화재청

edited by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