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재건사업 플랜트 시설 확충, 이란 제재 해지 지연 경우

수주액 감소 예상

메리츠종금증권, 건설업계 투자 최선호주 현대건설 GS건설

 

사진=뉴시스

 

 

국내 건설업계의 발목을 잡고 있는 해외 저가 수주 현장이 내년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올 3분기 실적에 원가율 조정이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4일 김형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제시하며 “회사 프로젝트 별 차이가 존재하지만 올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 대부분의 해외 수주 위험이 해소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현재 아랍에미레이트에서 진행중인 공사들은 올해 하반기까지 준공이 끝날 예정이며,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지역 공사는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 내년 2분기에는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지난 2013년 업계 실적 쇼크(어닝 쇼크)를 야기했던 저가 현장은 일부 사우디 서부 지역에만 남게 된다.
 
또한 김 연구원은 “아랍에미레이트와 사우디 동부지역의 공사 완료로 일시적인 원가율 조정이 반영될 수 있다”며 “회사별 차이는 있지만 4분기에는 원가 상승이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고 올 3분기 실적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사우디 지역에 거대 프로젝트들의 추진이 둔화되고 과당경쟁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며 “이라크 재건사업을 위한 플랜트 시설 확충과 이란 제재 해지가 지연될 경우 중동지역 공사 발주 규모는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메리츠종금증권은 건설업계 투자 최선호주로 현대건설과 GS건설을 언급했다. 이들 두 회사는 올해 3분기에 흑자전환할 것으로 평가됐다. 
 

http://www.speconomy.com/news/articleView.html?idxno=38880
스페셜경제 이하림 기자   harim70577@speconomy.com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