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투자환경 열악한 국가 선정 발표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 해외경제연구소는 우리나라의 해외직접투자(ODI) 집중국 중 선진국을 제외한 30개국에 대한 투자환경위험평가*를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FDI 유입통계, 국가위험도, 투자여건 등을 평가

평가대상 30개국 중 투자환경이 가장 열악한 국가는 아르헨티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헨티나는 정부의 시장개입 강화 및 외환 통제, 무역제한 조치 심화 등으로 투자여건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미얀마, 몽골, 리비아도 요주의 국가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얀마는 급격한 환율변동으로, 몽골은 수용·송금위험 악화 및 최저임금 급등 등으로 전년대비 위험수준이 한 단계 하락했으며, 리비아는 올해 신규평가국으로 기업경영여건이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평가대상 30개국 중 투자환경이 가장 양호한 국가는 말레이시아였다.

 

말레이시아는 임금상승으로 인한 기업부담 가중으로 위험수준이 전년대비 한 단계 하락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기업경영여건은 매우 양호한 순위를 기록했다.

 

수은 해외경제연구소는 우리기업들의 주요 해외투자대상국에 대한 투자위험정보를 제공하기 위하여 2007년부터 매년 투자환경위험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부터 사우디아라비아, 알제리, 이라크, 리비아, 콜롬비아 등 5개 평가국을 새로이 추가했으며, 평가횟수도 연 1회에서 연 2회로 늘릴 예정이다.

 

2014년 상반기 투자환경위험평가 종합보고서 및 국가별 보고서는 수은 해외경제연구소 홈페이지(keri.koreaexi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140627_수은_보도자료 140627_수은_보도자료(2014_상반기_투자환경위험평가).hwp

문 의
해외경제연구소 팀 장 김영석 (☎02-3779-5707)
홍 보 실 공보팀장 박성윤 (☎02-3779-6065)

한국수출입은행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