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2차 FTTH(Fiber To The Home) 사업

현지 업체 컨소시엄 따돌려

국내업체 해외 광케이블 수주 중  '최대 규모'


  LS전선은 이탈리아 최대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에 광케이블을 공급한다고 9일 밝혔다.


이탈리아의 2차 FTTH(Fiber To The Home) 사업 개념도 출처 LightStream


edited by kcontents


LS전선은 이탈리아의 2차 FTTH(Fiber To The Home) 사업에서 현지 업체들의 컨소시엄을 제치고 1위 공급자로 선정돼 2018년까지 약 200억원 규모의 광케이블을 공급한다. 국내 업체가 해외에서 수주한 광케이블 계약 건으로는 가장 큰 금액이다.


이번 사업은 이탈리아 통신사업자 오픈 피버(Open Fiber)사가 40여 도시 가정에서 초고속 통신이 가능하게 하는 사업이다. ㅇ픈 피버는 이탈리아 최대 전력회사인 ENEL이 통신사업을 분리, 설립한 자회사로 정부 주도의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들을 주도하고 있다.   


LS전선은 2014년 FTTH 시범사업에 참여하면서 신뢰를 쌓았고 2016년 1차 사업에 이어 이번 2차 사업까지 연속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LS전선은 앞으로 수년간 프랑스와 이탈리아,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에 초고속 통신 인프라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판단, 지난 4월 프랑스에 판매법인을 설립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유럽 법인 설립으로 고객의 요구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고, 유럽형 신제품을 개발하는 등 고객 밀착형 마케팅을 한 것이 주효했다"며 "하반기에도 대형 입찰들이 예정돼 있어 추가 수주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서명훈 기자mhsuh@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