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LNG발전시설 건설 

운영기간 동안 생산 전력 한국전력거래소에 판매

투자금 회수


   KB국민은행은 지난 29일 신평택복합화력발전사업에 대한 84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주선을 완료하고, 신평택발전㈜과 총 16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대주단 간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신평택복합화력발전사업 조감도 출처 비지니스워치

edited by kcontents


이 사업은 3년간 LNG발전시설을 건설한 후 운영기간 동안 생산된 전력을 한국전력거래소에 판매해 투자금을 회수하는 사업으로, 총 투자비는 약 1조300억원 규모이다. 시설용량은 940MW로 국내 총 발전설비 용량의 약 1%를 차지하게 된다.


전략적출자자로는 한국서부발전과 GS에너지가 총 1350억원의 자본금을 투자했다. 재무적출자자에는 KB자산운용의 펀드 ‘KB 신평택발전 전문투자형 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 제2호(SOC)’가 참여했다. 프로젝트 펀드는 총 1450억원으로 설립돼 450억원의 자본금과 1000억원의 후순위대출을 투자한다.

조선비즈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30/2017053000685.html#csidx708f680f2a6655f91b21978360da546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