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틀에 맞지 않는다?" 아리송한 신안산선 우선협 취소

FI컨소시엄에게 시공참여확약서 요구는 맞지 않아

트루벤, 청문회 이후 법적대응 나설 것


신안산선 우선협상자 취소 수순

사업구조 유사한 GTX-A도 위기감 커져

서울-세종시 고속도로는 이미 재정사업 전환


재정사업 전환 정책 고수

외형적으로 교통요금 경감 목적

민간 돈이 넘쳐나는데 굳이 혈세 쓸일 있나

프로젝트 준비에는 최소 5~10년 걸려

신고리 5.6호기와 유사 사례


   위험분담형 민간투자사업(BTO-rs)​으로 진행되고 있는 광역급행철도(GTX)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신안산선 사업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취소하는 수순에 들어간데 이어 사업구조가 유사한 GTX-A도 같은 운명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지금 신안선은 재정사업 전환 시도 중..."민자사업 취소 위기"

http://conpaper.tistory.com/55611

edited by kcontents


국토부는 트루벤 인베스트먼트(트루벤)를 우선협상대상자에서 취소하는 내용의 사전통지를 지난 8일 보냈다. 재무적 투자자(FI)인 트루벤이 시설사업기본계획(REP)에 양식에 맞지 않는 시공사들의 시공참여확약서를 주무부처에 제출한데 따른 조치다. 


이에 신안산선의 부정적 여파가 또 다른 BTO-rs인 GTX-A 노선에도 미칠 수 있단 전망이 나오고 있다. 동일한 사업방식이면서 역시 FI가 사업참여를 저울질하는 점이 이같은 우려를 낳고 있다.


GTX-A 노선은 신안산선 사업에 이은 제2호 BTO-rs 사업이다. 파주에서 일산, 삼성, 동탄까지 총 연장 83.3km다. 이중 일산~삼성 구간(37.4km)이 민자사업으로 진행된다. 올 하반기 REP가 고시된 뒤 내년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절차에 들어간다.




사업비만 3조6000억원에 달해 민자철도 역대 최대 규모다. 그만큼 대형사를 위시한 CI는 물론 민간 금융사를 낀 FI 측도 사업참여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방식이 BTOr-s라는 점에서 신안산선과 닮은 꼴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신안산선과 같이 FI 측이 재차 낮은 사업비를 제시한다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절차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단 우려가 나온다. FI가 CI와 비교해 경쟁력을 갖는 부분은 금융조달비용 절감을 통한 낮은 사업비인 부분이 이같은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는 이번 신안산선 우선협상자 선정 뒤 발생한 잡음과 무관하지 않다. 신안산선 시공에 참여의향을 내비친 건설사들이 시공참여확약서를 주무부처가 아닌 트루벤 측에 제출한 데는 ‘수익확보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단’ 우려가 작용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트루벤 측이 낮은 사업비를 국토부에 제출한 상황에서 단순도급만으로도 시공사 측에 손실이 날 가능성이 클 수 밖에 없다. 앞으로 사업손실이 발생해 공사대금 회수과정 서 법적분쟁이 발생할 경우 정부 측인 국토부에 시공참여확약서를 제출하는 것이 법리적으로 더욱 불리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BTO-rs의 경우 민간과 정부가 투자비용, 운영수익을 분담하는 구조다. 리스크를 공동 분담해 민간 사업자의 참여를 유도하는 방안이다. 하지만 그만큼 사업자가 낮은 수익률을 얻는 문제점이 있다. 정부가 공공성 강화를 목적으로 통행료를 인하하려 할 경우 해당 사업 추정사업비를 더 낮출 수 있다. 최근 정부가 교통망 수요예측을 더욱 보수적으로 하면서 민간사업자가 이득을 보기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FI와 CI 간 최저가 경쟁이 유발되면 사업추진상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


한편 FI 주도 민간투자사업 진행이 시기상조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건설업계 관계자는 “FI 주도 민간투자사업은 이자조달 비용 감소 등으로 사업비를 낮출 수 있는 유인이 크다. 이를 통해 당초 우선협상자선정 과정에서 맞붙은 건설투자자(CI)인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대비 FI 측이 4500억원 가량 낮은 입찰금액을 써낼 수 있었다. 국토부 측도 민자사업이 CI에서 FI 주도로 변환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반겼다”며 “다만 FI는 설계, 시공, 운영 등 전반에 이르는 민간투자사업 관리에 미숙할 수 밖에 없다. 이번 신안산선 시공참여확약서 제출과정이 이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시사저널e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