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89가구 규모 아파트 건립

올해 강북권 최대 재개발 사업장

커트월록 외관·조경 특화·스카이라운지 등 특화설계 적용

은평구 일대 '힐스테이트' 브랜트 타운 변모 기대


   현대건설(000720)(45,700원 350 +0.77%)이 서울 은평구 대조1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시공권을 따냈다. 대조1구역은 최근 서울 강북권 도시정비사업 발주물량이 줄어들면서 올해 상반기 강북권 최대어로 손꼽히던 곳이다. 특히 2389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계획돼 있어 은평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발전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다.


현대건설 대조1구역 재개발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위치도

edited by kcontents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열린 대조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합 정기총회에서 현대건설이 경쟁사를 제치고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대조1구역은 은평구 대조동 88번지 일대 약 11만20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24층 총 26개동, 2389가구(조합원 1546명)의 대단지 아파트를 재개발하는 사업으로 공사비는 4625억원 규모다.  


현대건설은 대주1구역 설계로 커튼월록 외관 및 조경특화, 단위세대 일부 4-베이(Bay) 설계 적용, 전가구 남측향 배치, 스카이라운지, 테라스 하우스 적용 등 강북권 재개발 단지에서 보기 드문 특화 설계를 제시해 조합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조1구역은 지하철 3·6호선 환승역인 불광역이 도보권에 위치해 있고, 종로·시청·광화문 등 중심 업무지구는 물론 상암DMC도 빠르게 이동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NC백화점, 제일쇼핑프라자, 제일시장, 대조전통시장 등 생활 인프라가 풍부하고, 인근에 위치한 연신내역은 GTX(수도권 광역급행열차) 착공이 예정돼 있다. 


현대건설은 대조1구역 재개발 사업을 지역의 랜드마크 단지로 시공해 은평구 일대를 힐스테이트 브랜드 타운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녹번’, ‘백련산 힐스테이트 1~4차’, ‘북한산 힐스테이트 1·3·7차’, ‘은평뉴타운 폭포동 힐스테이트’, ‘은평뉴타운 박석고개 힐스테이트’ 등 현재까지 은평구에서만 9600여 가구를 공급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은평구는 힐스테이트 단지가 포진돼 있어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곳인 데다 경쟁사와 차별화된 혁신설계로 조합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대조1구역은 사업 규모가 크고 입지도 뛰어난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조합원들의 사업이익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