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shore Pipeline Transfer - Avoid +100

Funny 9gag.com


Sing with me

Animals 9gag.com




Wild animals reacting to a mirror

Awesome 9gag.com

snsmedia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mi-Truck Converted Into World’s First Mobile Bowling Alley

By Sara Barnes on November 19, 2020

 

You may have been bowling before, but it’s never been like this. Serving the area of Southfield, Michigan is Luxury Strike Bowling, the world’s first mobile bowling alley and lounge built into a 53-foot semi-truck trailer. The private bowling alley on wheels is equipped with two lanes as well as a sky loft that can hold up to 15 people at a time.


Bowling Alley In Semi Truck Trailer


 

세계 최초 이동식 볼링장


   전에도 볼링을 쳐봤겠지만 이런 경우는 본 적이 없었다.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볼링장은 세계 최초의 이동식 볼링장이자 라운지로서 53피트(16m) 길이의 세미트럭 트레일러에 만들어졌다. 바퀴 달린 개인 볼링장은 2개 레인 뿐 아니라 한 번에 최대 15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스카이 로프트가 갖춰져 있다.




세미트럭의 내부는 하나밖에 없는 느낌이다. 화려한 LED 조명과 80인치 극장 스크린, 높은 좌석으로 마치 벽돌과 사방 볼링장 같은 외관과 느낌을 갖췄다. 그러나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트레일러의 제한된 공간 때문에 발생한 고려사항이다. 여기서 하는 볼링의 종류는 오리핀 볼링과 비슷하다; 레인은 짧고 공의 무게는 3파운드 정도 나간다. 하지만 여러분이 오리핀 스타일의 볼링을 해본 적이 있다면, 여러분은 그것이 더 큰 볼링만큼 재미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테렌스 잭슨 주니어는 이 혁신적인 아이디어의 장본인작이다. 그는 마이 모던 메트에 "이 럭셔리 스트라이크는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만들어졌다"면서 "모바일 비즈니스와 엔터테인먼트를 영원히 혁신하라!"고 말했다. 잭슨은 수 년 동안 그의 생각을 현실로 만들었는데, 코로나로 인해 늦어졌다. 결국, 이동 볼링장은 2020년 6월 19일에 시작되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interior of the semi-truck feels like anything but one. With colorful LED lighting, an 80-inch theater screen, and elevated seating, it has the look and feel of a brick-and-mortar bowling alley. The most notable difference, however, is the considerations that were made due to the limited space of the trailer. The type of bowling played here is akin to duckpin bowling; the lane is shorter and the ball weighs about three pounds. But if you’ve ever played duckpin-style bowling, you know that it’s just as fun—perhaps even more—as its larger counterpart.




Terence Jackson Jr. is the person behind the innovative operation. “Luxury Strike was created to push the envelope,” he tells My Modern Met, “and revolutionize mobile business and entertainment forever!” Jackson spent years making his vision a reality, which was slowed due to the pandemic. Eventually, the mobile bowling alley launched on Juneteenth: June 19, 2020.


If you’re local to the Southfield area, learn more about booking Luxury Strike.


Luxury Strike Bowling is the world's first mobile bowling alley.




The interior features two lanes and an elevated lounge…


…as well as an 80-inch theater screen.




Luxury Strike Bowling: Website | Instagram | Facebook 

My Modern Met granted permission to feature photos by Terence Jackson Jr.

https://mymodernmet.com/luxury-strike-mobile-bowling-alley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집은 미국
자동차는 독일
와이프는

.

.

.

.

.

.

일본

한국 남자들이 알음알음 꿈꾸는 욕망이다.
이중 하나라도 갖는다면 절반의 성공?

​https://tabizine.jp/2015/09/22/46824/
snsmedia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보공단,  6년 다툰 ‘500억 담배소송’에서 패소

    흡연으로 발생한 500억원대의 보험금을 배상하라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담배소송 1심판결이 첫 소가 제기된 지 6년만인 20일 내려졌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는 이날 오전 공단이 케이티앤지(KT&G)와 한국필립모리스,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코리아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scourt.go.kr

edited by kcontents

담배회사 3곳을 상대로 “흡연으로 인해 추가 지급된 진료비를 배상하라”며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공단은 흡연과 질병의 인과관계를 분석한 빅데이터 자료를 토대로 담배로 인해 진료를 받은 사람에게 지급한 급여를 담배회사가 물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담배회사 행위와 보험급여 지출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보기 어렵다” 며 “건보공단이 보험급여 비용을 지출했다고 해도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라 구상권을 행사해 그 비용을 회수할 여지가 있을 뿐, 보험급여 비용을 지출한 직접 피해자로서 손해배상을 구할 권리가 없다”고 판단했다.


판결 후 건보공단 측은 “항소 문제를 포함해 앞으로도 담배의 피해를 밝혀나가고 인정받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항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코메디닷컴
http://kormedi.com/1327781/%ea%b1%b4%eb%b3%b4%ea%b3%b5%eb%8b%a8-500%ec%96%b5-%eb%8b%b4%eb%b0%b0%ec%86%8c%ec%86%a1%ec%97%90%ec%84%9c-%ed%8c%a8%ec%86%8c%ed%95%b4/



"폐암 환자 10명 중 7명이 흡연자… 아직도 담배 피우나요?"

'헬스조선 명의톡톡' 명의 인터뷰
'폐암 명의' 가천대 길병원 흉부외과 김건우 교수

폐암은 수년째 국내 암 사망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우리나라 사람 1만7852명이 폐암으로 인해 사망했다. 전체 암 사망자의 20%가 넘는 수치다. 폐암 사망률이 높은 이유는 대부분 증상이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렵기 때문이다. 객혈이나 가슴통증,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으나, 폐암에만 나타나는 증상으로 볼 수 없다. 때문에 정기 건강검진을 통해 폐암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흡연자일 경우 지금이라도 담배를 끊는 것이 좋다. 가천대 길병원 흉부외과 김건우 교수를 만나 최근 폐암 특징과 치료, 수술법에 대해 들었다.

가천대 길병원 흉부외과 김건우 교수/사진=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Q. 폐암이 다른 암보다 사망률이 높은 이유는 무엇인가.
암이 많이 진행되기 전까지 증상이 없고 효과적인 선별 검사법도 없어, 조기진단이 어렵기 때문이다. 폐암 진단 시 약 50%가 3~4기이고, 수술할 수 있는 경우는 30% 정도에 불과하다. 그나마 수술로 완치를 기대해 볼 수 있는데,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또 여러 방법으로 치료를 하더라도, 암 성질이 안 좋아 재발률이 높고 생존율이 낮다.

Q. 최근 나타나는 폐암의 특징은?
전 세계적으로 여성 폐암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남녀 모두 암 사망원인 중 폐암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도 했다.



다만 단순히 여성 흡연율 증가를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 최근 증가하는 여성 폐암 환자는 비흡연 환자가 많기 때문이다. 또 여성 흡연 인구에 비해 여성 폐암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간접흡연, 조리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 실내 오염 물질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다.

Q. 흡연이 폐암에 미치는 영향은?
폐암의 발병 원인은 다양하지만, 그 중 흡연이 약 7~8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통계 조사에 따르면 담배를 하루 25개 이상 피운 사람은 비흡연자에 비해 폐암 위험이 25배 높게 나타났다. 흡연량과 폐암 발병률이 상관관계를 보이긴 하지만, 적게 피운다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

흡연 외에 결핵·폐쇄성 폐질환·폐섬유화증 등 다양한 기저 폐질환들도 폐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사진=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Q. 궐련형 전자담배나 액상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늘고 있다.
흡연을 통해 흡수되는 발암 물질로 폐암이 발생하기까지 일반적으로 20년 이상이 소요된다. 때문에 궐련·액상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폐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큰 가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명확히 답하기 어렵다. 다만 어떤 식으로든 폐암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해 미국 등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급성 폐질환이 많이 보고됐는데, 상당 수 환자가 폐질환이 흔하지 않은 젊은 남성(평균 연령 24세)이었다. 이 중 2%는 사망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액상 제품들을 분석한 결과 여러 유해물질이 검출됐고, 액상 전자담배가 폐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론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역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일반 담배의 70% 이상 발생하며, 일부 발암물질은 더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Q. 흡연 외에 폐암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석면·유리·규산·니켈·라돈·미세먼지 등이 있다. 이러한 물질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에 있거나 직업을 가졌을 경우 호흡기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정기적으로 건강 검진을 받는 게 좋다.

결핵·폐쇄성 폐질환·폐섬유화증 등 다양한 기저 폐질환들도 폐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유전적 요인도 있는데, 가족력이 있는 경우 폐암 발생이 1.8배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최근 화두인 기후요인의 경우 증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다만 당장 암을 유발하진 않더라도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 질환이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인과관계를 부정할 수 없다. 일부 미세먼지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 속에 폐암에 영향을 주는 물질들이 발견되기도 했다.

Q. 폐암을 조기 발견할 가능성은?
대부분 무증상이 많아 조기 진단이 어렵다. 기침, 각혈, 목소리 변화,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더라도, 단순히 이것만으로 폐암을 의심하기 쉽지 않다. 안타까운 점은 이 같은 증상이 폐암에 의해 나타난 것이라면, 이미 폐암이 많이 진행돼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Q. 어떻게 발견되는지.
건강검진이나 흉부 X선, 흉부 CT 촬영을 통해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최근에는 국가 폐암 조기검진 프로그램으로 저선량 흉부 CT를 실시해, 비교적 조기에 폐암이 진단된 사례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길병원에 내원해 폐암 진단을 받는 환자 수보다 수술 건수(수술할 수 있는 초기 폐암 환자) 증가폭이 큰 것으로 봤을 때, 조기 발견이 증가하고 있음을 체감한다.

Q. 폐암 진단은 어떻게 이뤄지나.
먼저 흉부 X선 촬영을 통해 폐결절을 확인한다. 폐결절이 발견되면 흉부 CT 촬영으로 폐결절 크기·모양·위치를 파악하고, 악성 종양(암)이 의심되면 종격동 림프절 전이 여부와 타 장기(뼈·부신 등 흉부 CT에서 확인 가능한 부위) 전이 여부를 확인한다.



확진을 위해서는 조직을 검사해야 한다. 때문에 폐 결절 위치에 따라 경피적 세침 흡인 생검 또는 기관지 내시경을 통해 조직검사를 시행한다.

조직검사를 통해 폐암이 확진되면 향후 치료 계획을 위해 폐암 병기를 결정한다. 이 과정에서 뇌 자기 공명영상(MRI), 양전자방출단층 촬영(PET)을 통해 전이 여부를 확인한다. 전이가 의심되는 부위가 있다면, 그 부위에 대한 추가 조직 검사 또는 영상 검사를 진행한다.

Q. 수술이 가능한 시기는 언제며 수술은 어떻게 진행되나?
초기 폐암인 1, 2기와 일부 3기 환자에게 수술이 시행된다. 병기에 따라 수술만 할 수도 있고, 항암·방사선 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 폐암이 진단되면 가능한 빨리 수술을 포함한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수술 접근법은 전통적인 개흉술과 흉강경 수술, 로봇 수술 등이 있다. 폐는 오른쪽에 3개의 엽, 왼쪽에 2개의 엽이 있는데, 폐암 수술 시에는 암이 있는 엽 단위로 절제하고 수술하는 쪽 종격동 림프절 절제술을 하는 것이 현재까지 확립된 표준 수술 방법이다. 경우에 따라 폐암 침범 위치를 고려해 2개의 엽을 절제하거나 한쪽 폐 전체를 절제하기도 한다. 또 폐암의 크기가 작거나 폐기능이 떨어진 환자 등에 한해 엽보다 작은 단위인 분엽절제술을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Q. 최근 수술 방법도 달라지고 있다.
폐암 수술 초기에는 전폐절제술을 했으나, 폐암 수술 후 생존률, 재발률에 대한 여러 연구가 진행된 후부터는 엽절제술과 종격동 림프절 절제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자리 잡았다.



또 개흉술보다는 흉강경 수술과 같이 수술 시 절개를 최소화(최소 침습)하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흉강경 수술 시에도 과거 피부 3~4곳을 절개하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1~2곳을 절개한 후 수술하고 있다. 이 밖에 비용 등의 문제로 활발하진 않지만, 폐암 수술도 로봇을 이용해서 하고 있다.

Q. 수술로 완치가 가능한가.
수술은 다른 항암이나 방사선 치료에 비해 치료 효과가 좋다. 초기에 폐암을 진단해 수술로 완벽히 제거하면 생존율이 높고 완치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 3, 4기로 갈수록 수술 역할은 줄어들지만, 이런 경우에도 항암 방사선 치료 전·후 수술의 역할이 생존율, 완치율에 도움을 준다.

가천대 길병원 흉부외과 김건우 교수/사진=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Q. 폐암을 예방하려면?
폐암을 예방하고 싶다면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지금까지 만난 환자 대부분이 흡연자였다. 흡연은 간접흡연으로 인해 본인 뿐 아닌 주변인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성공적인 금연을 위해서는 약물, 패치, 본인 의지, 주변지지 등 4가지가 필요하다.



본인이 정말 담배를 못 끊겠다면, 정기 건강검진 시 진행하는 CT촬영을 통해 조기 발견하려는 노력이라도 필요하다. 최근에는 국가사업을 통해 전보다 저렴한 가격에 촬영할 수 있다.

Q. 최근 가천대 길병원 폐센터가 5주년을 맞았다.
2016년 개소한 가천대 길병원 폐센터는 폐암, 만성폐쇄성 폐질환 등 중증 폐질환에 능동적이고 전문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특히 폐암 환자의 경우,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등 6~7개 관련과 전문의들과 함께 최선의 치료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폐센터 개소 이전보다 연간 2배에 달하는 폐암 수술과 치료를 시행했다. 폐암 치료에 따른 ▲입원일수 ▲합병증 ▲사망률 ▲재발률 ▲장기 생존률 등 폐암 치료 성적에서도 타 병원 못지않은 수준을 갖췄다고 자부할 수 있다.

김건우교수는?
가천대 의대를 졸업한 후 가천대학교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가천대 길병원 흉부외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며, 전문 분야는 폐암, 기흉, 종격동 질환, 식도암 등이다. 다양한 흉부외과 질환을 흉강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 수술로 접근해, 수술 합병증 감소 뿐 아니라 미용적인 측면에서도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현재 근육 감소증과 암 환자 치료 합병증, 예후 등과의 관계를 규명하는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13/2020111302328.html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High family income, not SAT scores, is your real ticket to Harvard, Yale, and Princeton


In ‘The Tyranny of Merit’, Michael J. Sandel writes about contemporary attitudes toward success, failure, and meritocracy.

MICHAEL J. SANDEL 19 November, 2020 10:45 am IST


First, the SAT, it turns out, does not measure scholarly aptitude or native intelligence independent of social and educational background. To the contrary, SAT scores are highly correlated with wealth. The higher your family income, the higher your SAT score. At each successive rung on the income ladder, average SAT scores increase. For scores that put students in contention for the most selective colleges, the gap is especially stark. If you come from a family with an annual income greater than $200,000, your chance of scoring above 1400 (out of 1600) is one in five. If you come from a poor family (less than $20,000 per year), your chance is one in fifty. Those in high-scoring categories are also, overwhelmingly, children of parents with college degrees.


File image of the Sterling Memorial Library on the Yale University campus in New Haven, Connecticut, US | Bloomberg | Craig Warga




 

SAT Testing

 

대부분의 미국 대학에 지원하는 데 쓰이는 시험. 한마디로 "이 학생이 대학교에서 배울 학문에 접근할 능력이 있는가?"를 판가름하는 시험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수능 시험과 같다. 수능 또한 수학(학문을 익히는) 능력을 가늠하는 시험이라는 의미.

칼리지 보드(College board)에서 주관하는 Scholastic Aptitude Test의 준말이었다. 원래 1900년대 초부터 저 이름으로 불렸으나, "이게 무슨 지능시험이냐?"라는 비난을 받자 1990년 "Scholastic Assessment Test"로 바뀐 다음, 1993년 그냥 SAT라는 이름으로 고유명사가 되었다. 따라서 현재 SAT는 약자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미국의 SAT를 본뜬 제도로, 한국 수능을 영어로 하면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즉 CSAT가 된다

나무위키



첫째로, SAT는 사회적, 교육적 배경과 무관하게 학문적 적성이나 지능을 측정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대로 SAT 점수는 부와 상관관계가 높다. 가족 소득이 높을수록 SAT 점수가 높아진다. 소득 사다리에 연속적으로 오를 때마다, 평균 SAT 점수는 증가한다. 학생들을 가장 선별적인 대학을 놓고 경쟁하게 하는 점수의 경우, 그 차이는 특히 극명하다. 연소득이 20만 달러 이상인 가정 출신이라면 1400점(1600점 만점)을 넘을 확률은 5분의 1이다. 가난한 가정 출신(연 2만 달러 미만)이라면 기회는 50분의 1이다. 고득점자 역시 대학 학위가 있는 부모의 자녀들이 압도적으로 많다.




상단 사진설명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이븐에 있는 예일대 캠퍼스에 있는 스털링 메모리얼 도서관 파일 이미지 | 블룸버그 | 크레이그 워가 


부유한 가정들이 제공할 수 있는 일반적인 교육적 이점을 넘어, 특권층의 SAT 점수는 사설 시험 준비 과정과 개인 교사들의 사용에 의해 향상된다. 맨해튼 같은 곳에서는 일대일 과외를 시간당 1,000달러나 받는 곳도 있다. 최근 수십 년 사이 실력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과외와 시험 준비는 억대 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수년간 SAT를 관리하는 칼리지 보드는 수능시험이 적성을 측정하고 과외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것은 최근 그러한 가식을 버리고 모든 수험생들에게 무료 온라인 SAT 연습을 제공하기 위해 칸 아카데미와 제휴를 맺었다. 비록 이것은 가치 있는 일이었지만, 칼리지 보드 관계자들이 희망하고 그렇게 하겠다고 주장했듯이, 시험 준비를 평준화하는 데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다. 놀랄 것도 없이, 소득과 교육 수준이 높은 가정의 학생들은 혜택 받지 못한 배경을 가진 학생들보다 온라인 도움말을 더 많이 사용했고, 이로 인해 특권층과 나머지 학생들 사이에 점수 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eyond the general educational advantages well-off families can provide, the SAT scores of the privileged are boosted by the use of private test- prep courses and tutors. Some, in places like Manhattan, charge as much as $1,000 per hour for one-on-one tutoring. As meritocratic competition for college admission has intensified in recent decades, tutoring and test prep has become a billion-dollar industry.




For years, the College Board, which administers the SAT, insisted that its test measured aptitude and that scores were unaffected by tutoring. It recently dropped that pretense and entered a partnership with the Khan Academy to provide free online SAT practice to all test takers. Although this was a worthy undertaking, it did little to level the test-prep playing field, as College Board officials hoped and claimed it would. Unsurprisingly perhaps, students from families with higher incomes and education levels made greater use of the online help than did students from disadvantaged backgrounds, resulting in an even greater scoring gap between the privileged and the rest.


For James Bryant Conant, an American chemist and former president of Harvard University, a test of aptitude or IQ held promise as a democratic measure of academic ability, untainted by educational disadvantage and the vagaries of high school grades. This is why he opted for the SAT to choose his scholarship students. He would be surprised to learn that high school grades are better than SAT scores at identifying low-income students who are likely to succeed in college.


Education Week

edited by kcontents


While high school grades are to some extent correlated with family income, SAT scores are more so. This is partly because, contrary to long-standing claims by the testing industry, the SAT is coachable. Private tutoring helps, and a profitable industry has arisen to teach high school students the gimmicks and tricks to boost their scores.


View full text

https://theprint.in/pageturner/excerpt/high-family-income-not-sat-scores-ticket-to-harvard-yale-princeton/547180/




What Does the SAT® Test you on?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의원 첩약 건보 오늘부터 적용… "안면마비·월경통 등 3가지"


    20일부터 안면신경 마비나 월경통, 뇌혈관질환 후유증 환자가 한의원에서 첩약을 처방받을 때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건강보험 적용 시 비용은 기존의 5분의 1 수준으로 낮아져 환자 의료비 부담은 줄어든다.


2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들 세 가지 질환 환자들은 이날부터 '첩약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 참여 한의원 9000여곳에서 치료용 첩약을 시범 수가로 받을 수 있다.


한약재를 혼합한 '탕약(蕩藥)'이나 '환(丸)'으로 만든 한방 첩약 일부에 20일부터 건강보험이 대전.세종.청주등 전국에서 적용된다.[사진=KBS켑처] 

https://www.seohaenews.net/news/article.html?no=90713

edited by kcontents


이전에는 관행 수가에 따라 10일 기준으로 약 16만∼38만원하던 첩약을 약 5만∼7만원으로 복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첩약은 여러 한약재를 섞어 탕약으로 만든 형태를 말한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액상 형태에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연조엑스(농축액)나 환 등 다른 제형은 해당되지 않는다.


첩약 처방 비용 부담이 낮아지긴 했으나 제한 사항도 있다. 연간 1회 최대 10일까지만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5일씩 복용하면 연간 2회 적용받을 수 있다.


안면신경마비(구안와사), 뇌혈관질환 후유증(만 65세 이상), 월경(생리)통 등 세 질환에 대해 동시에 건보 혜택을 받을 순 없고, 연간 한 가지 질환에 한해서만 건보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일례로 구안와사와 생리통을 동시에 앓고 있을 경우 환자는 두 가지 중 한 질환에 대해서만 건보 적용을 받게 된다. 또 건보 적용 첩약은 액상형태에 한정된다. 환 등 타 제형은 시범사업에서 제외다.


건보 적용 기간도 제한돼 있다. 환자는 연간 1회, 최대 10일까지(5일씩 복용하면 연간 2회) 첩약에 대해서만 건보 적용을 받는다. 쉽게 말해 1인당 10일치만 건보가 적용된다. 다만 첩약 복용 10일 이후 한의원에서 같은 질환으로 이어서 복용할 경우 비급여가 아닌 시범 수가(전액 본인 부담)로 복용할 수 있다. 처음 첩약을 지을 때 만큼은 아니지만 비급여였던 이전보다는 훨씬 낮은 비용으로 첩약을 복용할 수 있다.


KBS뉴스



edited by kcontents


시범사업 참여 한의원에서는 한의사 1인당 하루에 최대 4건, 한 달에 30건, 연간 300건 이내로 첩약 시범 수가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의 안전성·유효성 검증 방안을 제안하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장윤서 기자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20/2020112000734.html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검사도 건강보험 적용…19일부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를 동시에 진단하는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할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BBC.com


edited by kcontents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유전자 증폭 진단(RT-PCR) 방식의 제품은 1회 검사만으로 3~6시간 안에 코로나19와 독감 감염 여부를 동시에 진단할 수 있다.

건강보험 적용 기준은 독감 주의보 기간에 한정하고 있다. 다만 올해는 독감 주의보 발표가 없더라도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19일부터 우선 적용을 시작할 예정이다. 검사 비용은 8만3560원에서 9만520원 수준이며 본인부담금은 질병관리청 진단검사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코로나19와 독감 유행 상황을 지켜보며 건강보험 적용기한 연장도 검토할 계획이다.

중대본 총괄조정관인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 번의 검사로 두 가지 호흡기 감염병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검사의 활성화로 환자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빠른 시간 내 환자를 적절하게 처치할 수 있는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https://www.donga.com/news/amp/all/20201118/104026376/1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런 친구 있었으면"…조지 클루니, 지인 14명에 11억씩 현금 선물


조지 클루니, 35년 간 도와준 친구 14명에 100만 달러 선물

세금까지 부담해


조지 클루니, 당신은 도덕책…“무명 때 도와준 절친 14명에 155억 쐈다”

영화 ‘그래비티' 대박으로 수백만 달러 벌어

“ 낡은 밴에 현금 1400만 달러 채운 뒤 초대”


   미국 할리우드 유명 배우 조지 클루니(59)는 그동안 소문으로만 전해지던 “친구 14명에게 100만 달러(약 11억원)씩 1400만 달러(155억원)를 현금으로 줬다”는 내용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The actor George Clooney. Pascal Le Segretain/ choseon daily


 

George Clooney finally tells the story of how he once gave each of his 14 best friends a suitcase filled with $1 million

Kim Renfro Nov 18, 2020, 10:47 AM




Three years after one of George Clooney's longtime friends described how the actor once gave away $14 million at a dinner party, Clooney is telling his side of the tale.

In a new profile by GQ, Clooney said the idea came to him at about the time "Gravity" came out.

He wasn't married at the time but wanted to give something back to his closest friends.

"I thought, what I do have are these guys who've all, over a period of 35 years, helped me in one way or another," Clooney told GQ. "I've slept on their couches when I was broke. They loaned me money when I was broke."

Clooney drove an old florist's van to a building in Los Angeles where he was able to get $14 million in cash and load it into suitcases.


The Hollywood star George Clooney has finally revealed the backstory behind the memorable surprise gift of $1 million in cash he was previously said to have given 14 of his best friends.


Back in 2017, one of the actor's longtime pals, Rande Gerber, told MSNBC that Clooney had invited his closest friends over for dinner one night only to surprise them each with a suitcase full of cash. Now, in a new profile with GQ, Clooney recounted the full tale from his point of view for the first time.


View full text

https://www.insider.com/george-clooney-reveals-story-14-friends-cash-million-dollars-2020-11


edited by kcontents


18일(현지 시각) 미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남성 잡지 GQ ‘올해의 아이콘’에 선정된 클루니는 최근 ‘GQ’ 12~1월호 인터뷰에서 자신과 가장 친한 친구 14명에게 현금으로 1400만 달러를 나눠준 사실을 공개했다.



클루니가 친구들에게 거액의 현금을 줬다는 내용은 그의 친구이자 사업가인 랜드 거버가 지난 2017년 미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이야기한 이후로 소문처럼 나돌았다. 클루니가 직접 나서 소문의 진위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클루니는 친구들에게 ‘통 크게' 현금을 건넨 일화를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지난 2013년 개봉한 영화 ‘그래비티’에 출연했다. 알폰소 쿠아론이 감독을 맡은 그래비티는 우주를 탐사하던 주인공이 폭파된 인공위성 잔해와 부딪히며 떠돌던 우주에서 지구로 귀환하는 줄거리를 담고 있다. 당시 클루니를 포함해 샌드라 블록, 에드 해리스 등 유명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출연 제의를 수락할 당시만 해도 클루니는 이 영화가 흥행을 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클루니는 일정 급여 대신 ‘영화 수익의 비율’을 출연료로 받기로 했다. 그러나 그래비티는 전 세계에서 7억 달러(7800억원) 이상의 흥행 수익을 거뒀고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7개 부문 수상을 했다. 클루니는 수백만 달러의 수익금을 얻게 됐다.


Harper's Bazaar

edited by kcontents


클루니는 당시 국제 인권 변호사인 아내 애멀 클루니와 결혼하기 전이었고 가족도 없었다. 그는 그래비티로부터 얻은 현금을 저축하는 대신 가장 친한 친구들에게 나눠주는 것을 선택했다.




클루니는 곧바로 미 로스앤젤레스(LA) 시내에 있는 한 창고에 낡은 밴을 몰고 가 현금 1400만 달러를 가득 채운 뒤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클루니는 이 장면을 설명하면서 “나는 친구들에게 ‘어떻게 보답해야 할까?’라고 물었다. 그리고 ‘음, 각자 100만 달러를 받는 건 어때?’라고 물었다”고 말했다.


그는 100만 달러를 선물한 이유에 대해 “내가 무일푼이었던 시절, 그들의 소파에서 잠을 잤고 그들에게 빌린 돈으로 끼니를 해결해야 했다”며 “친구들은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항상 도와줬고 나를 오랫동안 응원해 줬다”고 했다. 이어 “나는 친구들이 없이는 그 어떤 것도 가질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영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culture-life/2020/11/19/ALH3UUTDMBDGFLAJ72ARU7Y2TE/


George Clooney Breaks Down His Most Iconic Characters | GQ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독] 잠실주공 5단지 공공재건축 사전 컨설팅 철회 수순


[땅집고]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가 공공재건축 사전 컨설팅 철회 절차에 들어갔다. 조합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측에 철회 요청 공문을 보낸지 10일만이다. 공공재건축이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시행자로 참여할 경우 용적률 상향, 인허가 간소화 등 인센티브를 주는 사업이다.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 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LH 공공재건축 통합정비지원센터 관계자는 19일 “잠실주공5단지를 비롯해 사전 컨설팅 취소 접수 단지들에 대해 철회 절차를 마련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초 사전컨설팅 제도를 마련할 때 신청 단지들이 나중에 접수를 취소하는 것은 염두에 두지 않았기 때문에 취소 절차 마련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잠실주공5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조합장은 지난 9일 LH에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 철회를 통보하는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는 ‘당초 LH가 사전 컨설팅 결과를 신청 한 달 뒤에 알려주기로 했으나 약 두 달이 지났는데도 결과를 알려주지 않았고, 조합원 반대가 심해 철회를 결정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서울에서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을 신청한 재건축 단지는 총 15곳이다. 이 중 잠실주공5단지를 포함해 대치동 은마아파트, 동대문구 청량리 미주아파트, 성동구 세림아파트 등은 주민 반대로 신청을 철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비지원센터는 당초 철회 요청을 받아주지 않았지만 논란이 되자 철회 절차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땅집고] 잠실주공5단지가 LH에 보낸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 철회 요청 공문. /조합원 제공


국토교통부는 공공재건축을 통해 서울에 5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했지만 잠실주공5단지(3930가구), 은마아파트(4424가구) 등 핵심 대단지가 줄줄이 컨설팅 신청을 철회할 경우 목표 공급량을 채우기는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지은 기자 leejin0506@chosun.com 조선일보


http://realty.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19/2020111901332.html





"사실상 증세"…잠실5단지 올 보유세 837만원, 5년후 2123만원

2030년까지 현실화율 90%

15억 넘는 고가주택 보유세
2025년에 최대 3배 늘어날듯

지방 소형면적 저가주택선
공시가가 시세초과 가능성
60여개 공과금에도 큰 영향

공시가, 시세의 90%로 

     부동산 공시가격의 시세 반영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 발표되면서 `세금 폭탄`이 현실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이 여러 안 가운데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2030년까지 90%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유주택자들은 벌써부터 세금 폭탄 걱정에 한숨을 쉬고 있다. 현실화율이 높아지면 주택 가격이 오르지 않아도 세금 폭탄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공시가격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뿐만 아니라 각종 부담금 등 60여 개 행정 항목에 활용되는 지표여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정부와 여당이 시세가 15억원을 넘는 고가 아파트의 공시가 현실화율을 2025년까지 90%로 높이기로 잠정 결정했다. 이렇게 되면 서울 강남 지역에 밀집한 시세 15억원 넘는 아파트의 보유세 부담은 5년 후 3배까지 급증한다.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이승환 기자]

국토연구원이 27일 발표한 공시가격 현실화율 방안 3가지 중 2030년까지 시가의 90%까지 맞추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면서 15억원 이상 공동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는 5년 후 보유세를 현재보다 최대 3배 더 내야 한다.



매일경제가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세무팀장에게 의뢰해 15억원 이상 공동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의 보유세를 계산한 결과,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전용면적 84㎡)를 보유한 경우 올해 1326만원에 불과하던 보유세가 매년 수백만 원씩 올라 현실화율이 90%에 달하는 2025년에는 4096만원을 내야 된다(시세는 연 5% 상승한다고 가정). 5년 새 보유세가 3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올해 이 아파트의 실거래가는 32억원, 공시가격은 21억7500만원, 현실화율은 67.97%다. 이미 전년 대비 세금이 수백만 원 늘어난 상황에서 매년 보유세가 늘어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송파구의 잠실주공5단지(82㎡)를 보유한 경우에도 보유세가 5년 내 2배 이상 뛸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이 아파트의 실거래가는 20억원, 공시가격은 16억5000만원으로 보유세는 837만원이었지만, 현실화율이 90%에 도달하는 2025년에는 보유세가 2123만원에 달할 전망이다.

서울 강남구의 도곡렉슬(120㎡) 역시 보유세가 올해 918만원에서 2025년 3438만원으로 3배 넘게 오를 전망이다. 도곡렉슬의 올해 실거래 시세는 27억원, 공시가격은 19억9700만원으로 7억원 가까이 차이가 난다. 서울 용산구의 한남더힐(235㎡) 역시 올해 보유세를 3977만원 내던 것이 약 2배 올라 2025년에는 7823만원을 내야 한다.

특히 그간 현 정부가 평생 집 한 채 갖고 사는 1주택자에 대해서는 과중한 세금을 피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지만 이젠 1주택자 역시 노골적인 세금 폭탄의 과녁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보유한 자산으로 구분해 특정 지역이나 특정 계층에만 중과하는 것은 위헌 소지가 분명하지만 국회에서 과반인 여당이 가속페달을 마구 밟고 있다는 것이다.



90%로 현실화율을 높이면 향후 고가 주택 및 다주택 보유자들의 보유세 과세 부담은 한층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소형 면적이나 저가 주택은 공시가격이 시세를 초과하는 역전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지역별 가격 변동 차이에 따른 시세의 공시가격 반영률 격차도 나타날 수 있다. 심하면 가격이 떨어졌는데 세금이 오를 수도 있다.

정부의 이 같은 방안은 대만 모델을 참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도 부동산 가격 현실화율을 90%까지 맞춘 바 있다.


그러나 대만의 경우 부동산 양도소득세율을 절반 수준으로 인하하는 등 실제로는 더 큰 감세 조치와 함께 현실화율을 높이는 정책을 썼는데, 현 정부는 일방적인 중과 정책을 쓰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 조세 전문가는 "문재인정부는 종부세와 양도세는 물론 취등록세까지 세폭탄을 터뜨리면서 공시가 현실화율까지 올리는 전대미문의 세금 정책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보유세는 과세표준과 세율이 동시에 높아지는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며 "종부세는 과세표준과 관련된 공정시장가액비율이 매년 5%포인트씩 인상돼 2022년 공시가격의 100%로 맞춰질 예정이고, 2021년엔 `3주택 이상 및 조정대상지역 2주택`에 대한 과세표준이 구간별로 현행 0.6~3.2%에서 1.2~6.0% 세율로 인상될 예정이라 규제지역의 세 부담이 크게 뛴다"고 분석했다.



정부의 이 같은 발표에 대해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이미 공시지가와 세금이 많이 올랐는데 민심을 달래기 위해 2년 안에 하겠다는 것을 10년 동안 나눠서 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라며 "이미 공시가격이 많이 오른 서울의 고가 주택을 보유한 사람이 세금 폭탄을 맞게 될 것으로, 정부 정책 방향은 바뀌지 않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권한울 기자 / 나현준 기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0/10/1102811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ilymail.uk

dailysignal.com


snsmedia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Euro beats U.S. dollar as most used currency globally - SWIFT

Anna Golubova Anna Golubova  

Thursday November 19, 2020 10:42


Editor's Note: Get caught up in minutes with our speedy summary of today's must-read news stories and expert opinions that moved the precious metals and financial markets. Sign up here!


(Kitco News) The U.S. dollar lost to the euro as the number one currency used for global payments for the first time in nearly eight years, according to the Society for Worldwide Interbank Financial Telecommunications (SWIFT).



The last time the euro was in the number one spot was February 2013, Bloomberg reported, citing monthly SWIFT data, which incorporates international payment messages for more than 11,000 financial institutions in 200 countries.




According to the data, the euro was in the number one spot, followed by the U.S. dollar, then the British pound, and then the Japanese yen. In the fourth spot was the Canadian dollar, which bumped China's yuan down into the fifth place.


A more detailed look at the numbers reveals that 37.8% of the Swift cash transfers were completed in euros in October, rising 6% from about a year ago and marking the highest level since February 2013. On the other hand, the use of the greenback fell to 37.64% in October, down 4.6 percentage points.


However, despite losing the top spot as the most used currency, the Bank of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 said that the U.S. dollar is still a dominant force in international finance.


Around half of all international loans and global debt securities are denominated in the U.S. dollar, the BIS pointed out in its June report.


TradingView

edited by kcontents


It also added that "around 85% of all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occur against the U.S. dollar. It is the world's primary reserve currency, accounting for 61% of official foreign exchange reserves. Around half of the international trade is invoiced in U.S. dollars, and around 40% of international payments are made in U.S. dollars."


https://www.kitco.com/news/2020-11-19/Euro-beats-U-S-dollar-as-most-used-currency-globally-SWIFT.html




Warnings the US Dollar will Crash


美 달러, 세계 최대 결제통화 자리 유로에 내줘…8년 만에 처음


    미국 달러가 거의 8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 최대 지급 통화 자리를 유로에 내줬다.


19일 국제은행간금융통신협회(SWIFT)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 지급통화 가운데 유로가 비중 37.8%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달러는 비중 37.6%로 2대 통화로 내려왔다. 달러가 1위 지급통화 자리에서 내려온 것은 2013년 2월 이후 처음이다.


나머지는 3위 영국 파운드, 4위 일본 엔, 5위 캐나다 달러, 6위 중국 위안 순이다.


다음금융



edited by kcontents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와 글로벌 무역의 부침, 미국 선거에 따른 정치 불안 등으로 달러의 결제 비중이 낮아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설명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의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3월 정점 대비 11% 넘게 밀렸다.


문제는 달러가 더 떨어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시티그룹은 백신 개발로 글로벌 성장이 예상된다며 내년 달러가 20%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최대 자금조달(funding)통화는 아직도 단연 달러다. 국제결제은행의 7월 보고서에 따르면 모든 외환거래의 85%는 달러 대비해 이뤄졌다. 각국의 외환보유고에서 달러가 차지하는 비중은 61%에 달했다. 또, 국제무역의 절반은 달러로 청구됐다.

(서울=뉴스1)


https://www.donga.com/news/Inter/article/all/20201119/104052540/1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