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ward axe-hands




Cutting the cake at a gender reveal party




This is freaking awesome.. How could this be possibl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Lawful duck-citizens.

P. A. Pourgourides@PPourgourides




Nature is Amazing 

M. T@aveirjapan




Amazing


BRAVE ANIMAL@BRAVEANIMAL




Stunning View


Tatiana @Tatiana5oz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북 회담의 성격

지만원 박사, 군사전문가


    대부분의 시사평론가들은 트럼프를 또라이로 평가한다. 하지만 나는 아직도 그를 천재라고 생각한다. 트럼프를 플러스 부호로 평가하느냐 마이너스 부호로 평가하느냐에 따라 이번 미-북 회담을 바라보는 시각이 현저하게 다를 것이다.


나에게는 아직도 트럼프가 천재

다른 평론가들은 트럼프에 대한 불신과 의심에 터를 잡아 비관적인 견해를 국민에 안겨주고 있지만 나는 낙관적인 견해를 밝히고자 한다. 트럼프가 북한을 다루는 매너와 속도는 매우 지루하게 보이지만, 거기에는 엄청난 전략이 숨어 있을 것이다. 




사물의 겉을 보고 평가하는 사람들은 이 지루한 현상을 보고 트럼프를 비하하고 불신한다. 하지만 나는 수면 하에 흐르는 물길을 본다. 지하에 흐르는 물줄기를 보면 트럼프가 보여주는 그 지루함 속에 웅장한 그림이 보인다. 물론 이 평가에도 불확실성은 있다.


Nikkei Asian Review

edited by snsmedia


세상의 모든 현상은 불확실성 세계에 속한다. 그 불확실성의 세계에서도 지구의 모든 인구들은 의사결정을 해야 하고 미래를 예측해야 한다. 여기에서 통계학이 나왔고 확률이론이 나왔다. 이를 위해 발전해온 고급수학 분야에서 한 정점을 정복했던 사람들 중 하나가 지만원이다. 예측이 현실을 정확하게 점을 쳤느냐, 아니냐를 따지는 것은 무식한 사람들의 영역에 속한다. 학문을 하는 사람은 결과를 보지 않고 논리를 본다. 이러한 맥락에서 내가 훈련해온 수학적 접근방법으로 미북회담을 예측해 본다면 아래와 같다.




트럼프의 목표는 중공 붕괴, 북핵은 이를 위한 수단

트럼프의 전략목표는 중공의 붕괴이지 북핵 그 자체가 아니다. 그래서 북핵은 트럼프에게 엄청난 선물이다. 중공을 붕괴시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명분이 북핵이기 때문이다. 북핵이 빨리 해결되면 트럼프에게는 중공을 붕괴시킬 명분이 사라진다. 중공을 붕괴시키려면 중공경제를 고사시켜야 한다. 중공경제가 고사하려면 여러 해가 필요하다. 그래서 북핵문제도 여러 해 동안 미결상태로 질질 끌어야 한다. 미북회담은 시간 끌기 지연작전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지금 트럼프는 북핵을 명분으로 이용하려 중공을 붕괴시키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의 목표는 레짐체인지가 아니라 블록체인지

어제는 중공 최대의 글로벌 통신업체인 화웨이를 고립시키는 조치를 전 세계에 강요했다. 회웨이를 도와주려는 문재인의 음모도 된서리를 맞았다. 중공이 붕괴되면 북핵은 자연 소멸되고 북한은 블록 체인지를 하여 미국 진영으로 흡수될 것이다. 트럼프가 이 정도의 그랜드 전략을 수행할 줄 아는 사람인지, 아닌지는 이미 2017년 IS 8개국 국정의 사람들을 미국에 오지 못하도록 봉쇄한 사실과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에 안겨준 초능력적인 조치를 취한 데에서 읽힌다. 다른 지도자는 이런 것을 못한다.


YouTube

edited by snsmedia




냉전체제 붕괴시킨 레이건

잠시 1980년대에 세계를 지휘했던 레이건 시대를 살펴보자. ‘와인버거’가 당시 국방장관이었다. ’와인버거 이론‘을 기억하는 사람 있는가? “공산주의자들을 협상테이블로 끌어올 수 있는 유일한 힘은 국방력이다.“ 그의 이 이론에 동감한 레이건은 별들의 전쟁 프로그램에 무자비(?)하게 예산을 쏟았다. 구소련이 여기에 상응하는 전략을 수행하느라 엄청난 국방비를 퍼부었다. 두 나라가 국방비 경쟁을 했던 것이다. 그 결과 소련경제가 붕괴됐다. 소련이 붕괴되고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것이다. 무너지기 전까지 미CIA는 이를 예측하지 못했다. 일단 구멍이 생기면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기 때문이었다. 


고르바초프가 1988년 12월 7일, UN에서 세기적인 연설을 했다. 연설문은 불과 253자, 미국의 조치와는 상관없이 소련이 일방적으로 동구로부터 철수하고 군비를 대폭 축소한다는 요지의 연설이었다. 그로 인해 바르샤바와 베를린 장벽이 동시에 무너졌다. 냉전의 장벽이 무너진 것이다. 냉전시대에는 이데올로기가 세계 제1의 가치였다. 1988년 12월 7일 이후 세계의 가치관은 ‘삶의 질’로 변했다. WTO 체제가 건립되고 국방비에 투입돼오던 예산이 IT, BT에 투입됐다.




제2의 레이건 꿈꾸는 트럼프

지금 나는 왜 이런 옛날이야기를 하는가? 지금 트럼프가 레이건 및 와인버거가 팀으로 이룩했던 기적을 혼자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어서이다. 트럼프는 곧 북한을 공격할 것처럼 엄청난 군사비를 써가면서 김정은을 군사력으로 협박했다. 야생마 같던 김정은을 길들여 협상테이블로 데려온 것은 바로 와인버거 이론이었다. 지금 트럼프의 고단위 전략을 눈치 챌 수 있는 부하는 없는 것 같다. 그러니 남한의 잘난 체 하는 평론가들이야 오죽하겠는가? 레이건은 소련을 붕괴시켰지만 트럼프는 중공을 붕괴시켜야 한다. 따라서 미국의 연합군 체제도 바뀌어야 한다. 나토는 소련을 봉쇄하기 위해 필요했던 존재했다, 그러나 중공을 고사시키기 위한 연합국들은 더 이상 NATO가 아니다. 영국,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이다. 세상이 바뀐 것이다. 그런데 매티스 전 국방장관은 NATO체제를 고수하는 고리타분한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트럼프에 반기를 들었다.


Shinzo Abe visit to UK/Express & Star

edited by snsmedia




중공 붕괴를 위한 시간 벌기 위해서는 북핵문제 질질 끌어야

지금 트럼프는 중공을 파괴하기 위해 북핵문제를 반드시 질질 끌어야 한다. 그렇다면 이번 하노이 회담은 무엇을 얻기 위한 것이 아닐 것이다. 오로지 시간을 끌기 위한 수단이 될 것이다. 실질적인 내용은 없고 트럼프의 너스레로 채워질 것이다. 맞든 틀리든 이것이 나의 논리다. 트럼프의 목표가 북핵 그 자체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좁쌀 평론가들은 이번 미국회담 결과에 대해 마치 세상이 종말을 맞이한 것이나 되는 것처럼 소란을 부릴 것이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One Breath Around The World


youtub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all air bubble




Someone called the cops on kids sledding down the road so the police investigated




Is this paradis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ghtings of rare fish in Japan spark fears of natural disasters

Sightings of a rare, serpent-like sea creature thought to be a harbinger of natural disasters in Japan has got residents worried.


Chris Perez

New York PostFEBRUARY 4, 201912:13PM



 

Japanese social media users think the fish is a harbinger of environmental catastrophe.Source:Supplied




 

대재앙 전조 현상?..."일본에서 길이 4m짜리 괴물 갈치 발견"


   일본에서 몸 길이가 4m에 이르는 거대 갈치가 발견돼 대재앙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 대왕 갈치는 지난 1월 28일 도야마(富山)현 이미즈(射水)시 해안가에서 잡혔다. 어망에 걸린 갈치는 이미 죽은 상태였다.   

  

앞선 지난 1월 19일에도 도야마에서는 이런 종류의 거대한 갈치 두 마리가 더 잡혔으며, 2015년에는 대왕 갈치 4마리가 발견되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심해에 사는 어종이 해수면이나 해안가에서 발견되면 대재앙이 일어난다는 통념이 있다. 심해어들은 해저 지층 움직임에 민감해 지진 발생 전 평상시와 다르게 행동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발생 전 2010년, 일본 동북부 지역에서 이런 거대한 갈치 10여 마리가 발견된 바 있다. 

  

모토무라 히로유키(本村浩之) 가고시마(鹿児島)대학 종합연구박물관 교수는 "도야마 해안가에서 대왕 갈치가 발견되는 건 드문일이 아니며, 대재앙 전조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거대한 갈치 20여 마리를 수집했는데,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 해수면으로 올라오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그래서 죽은 채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 초대형 갈치는 '산갈치'라는 어종으로,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등 전 세계 해양에 폭넓게 분포한다. 주로 바다 깊은 곳에 서식하며 몸 길이는 일반적으로 3m에 이른다. 과거에는 몸 길이 11m, 무게 272㎏에 달하는 산갈치가 잡힌 기록도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edited by kocntents





Recent sightings of a rare, serpent-like sea creature — which in Japanese lore, is thought to be a harbinger of natural disasters — have sent Japan’s social media into a frenzy.


“This is no doubt evidence of a precursor to an earthquake,” wrote one Twitter user following two separate discoveries of “oarfish” off the north-coast prefecture of Toyama last week.


New York Post

edited by kcontents


“And if it is in the Nankai Trough, it might be a huge quake,” they said.


Photos posted on Instagram showed one of the two deep-sea dwellers — which reportedly measured three and four metres, respectively. One was found on the shore of Toyama Bay and the other got caught in a fishing net near the port of Imizu.


According to Japanese legend, the fish will purposely rise to the surface and beach themselves whenever they believe trouble’s on the way. Residents have reported their presence before the arrivals of tsunamis and earthquakes in the past — including the 2011 Fukushima quake.




Japanese social media users think the fish is a harbinger of environmental catastrophe.

Japanese social media users think the fish is a harbinger of environmental catastrophe.Source:Supplied


However, experts have said not to worry.


“The link to reports of seismic activity goes back many, many years, but there is no scientific evidence of a connection so I don’t think people need to worry,” explained Hiroyuki Motomura, a professor of ichthyology at Kagoshima University who spoke to the South China Morning Post.


“I believe these fish tend to rise to the surface when their physical condition is poor, rising on water currents, which is why they are so often dead when they are found,” he said.


Still, the sightings weren’t sitting so well with social media users this week.


“What is going on under Toyama Bay?” tweeted one concerned Japanese resident.

“Is something happening deep in the sea?” another asked.


Fox News

edited by kcontents


Many on Japan’s 5-Channel chat site were reportedly referring to the oarfish — which translates to “Messenger from the Sea God’s Palace” — as a “warning” sign.


“There is no scientific evidence at all for the theory that oarfish appear around big quakes. But we cannot 100 per cent deny the possibility,” said Uozu Aquarium keeper Kazusa Saiba, speaking to CNN on the weekend.


“It could be that global warming might have an impact on the appearance of oarfish or a reason we’re just not aware of.”


This article originally appeared on The New York Post and was reproduced with permission.


A 3.2-meter-long giant oarfish, found at Wakamatsu beach is displayed at the Kitakyushu Museum of Natural History and Human History on March 19, 2014 in Kitakyushu, Fukuoka, Japan. Picture: Asahi Shimbun

https://www.news.com.au/technology/science/animals/sightings-of-rare-fish-in-japan-spark-fears-of-natural-disasters/news-story/0b26cd1c1c4bfafeb8a4f7bed2356274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on river? Giant, spinning ice disc mesmerises in Maine

A rare ice formation in the Presumpscot river has enthralled the city of Westbrook in Maine. Drone footage taken by Tina Radel, the marketing and communications manager for the city, shows an almost 100-metre circle spinning in a counter-clockwise direction. Scientists say the formation of ice discs is rare but natural, but the surreal appearance of the disk has led to speculation of alien intervention. 


Giant, spinning ice disc mesmerises in Maine – video | Global | The Guardian




 

미 강에 생긴 빙빙 도는 얼음 원반


   프레썸스코트 강에 생신 희귀한 얼음 원반이 메인주의 웨스트브룩시를 사로잡았다. 

도시의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관리자인 티나 라델이 촬영한 이 드론 장면은 거의 100미터 달하는 얼음 원반이 시계 반대 방향으로 회전하는 것을 보여준다. 과학자들은 이 얼음 원반이 형성되는 사례는 드물지만 자연스럽다고 말하면서 초현실적인 디스크 모양은 외계인의 개입에 대한 추측으로까지 이어졌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unning bike





RECORD-BREAKER: 

This 102-year-old woman became the oldest skydiver in the world with a charity jump from 14,000 feet after losing her daughter to Motor Neurone Disease. 



snsmei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op 10 Amazing & Unique People Who Shock The World - Unbelievable Peoples You Need To See


via youtub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World's Most Remote Buildings 


Bishop Rock – Isles of Scilly, Great Britain./via youtube




20 of the world's most remote homes, structures, and towns


Village of Gásadalur – Vágar, Faroe Islands. ...

The Crystal Mill – Crystal, Colorado, USA. ...

Casa do Penedo (House of Stone) – Guimarães, Fafe Mountains, Portugal. ...

Park Hyatt Maldives Hadahaa – Huvadhu Atoll, Maldives. ...

Bishop Rock – Isles of Scilly, Great Britain. ...

La Rinconada – Peru. ...

Katskhi Pillar – Imereti, Georgia.

....

....


세계에서 가장 멀리 떨져 있는 건물들


파로군도의 가사달루 마을

미국 콜로라도 크리스탈 밀

포르투갈 카사 도 페네도

몰디브 파크 하이야트 몰디브 하다하

영국 실리 제도 비숍 

페루 라 라코나다 

조지아 카츠키 기둥

....

....


Village of Gásadalur – Vágar, Faroe Islands. ..파로군도의 가사달루 마을




View Full Text

https://matadornetwork.com/trips/20-remote-homes-structures-town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