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문화 Economy , Cuture/진기명기 Stunning scenes'에 해당되는 글 297건

  1. 2020.09.04 헬륨 풍선만으로 7.5km 공중에 오른 미 스턴트맨 VIDEO: David Blaine Floats 24,900 Feet Over the Arizona Desert Using Only 52 Helium Balloons
  2. 2020.08.25 러시아 유튜버, 1만 리터 콜라 분출반응 시험 VIDEO: Incredible moment a Russian YouTuber attempts to set off the 'biggest Coca-Cola chemical eruption..
  3. 2020.08.22 VIDEO: Range Rover Sport EXTREME Crime
  4. 2020.07.18 신비스러운 역사상 최근접 태양 표면 사진들 VIDEO: Weird country-size 'campfires' on the sun revealed in closest-ever photos (1)
  5. 2020.06.25 세계 최고속도와 목숨을 맞바꾼 여성드라이버 VIDEO: Jessi Combs Recognized As Fastest Woman By Guinness at 522.783 MPH.
  6. 2020.06.19 계란 세우기...두 개도 힘든데 세 개를? VIDEO: Balancing Act: Boy from Yemen Builds Tallest 'Egg Tower' Ever, Bags Guinness World Record
  7. 2020.06.05 나무 다리 제작의 달인 VIDEO: 阿木爷爷榫卯打造一座木拱桥,全程无钉子,高手在民间
  8. 2020.05.31 두개의 입을 가지고 태어난 6개월 여아...제거 수술 성공 VIDEO: Baby girl has SECOND mouth complete with lips, teeth and ...
  9. 2020.04.28 이게 진짜 UFO 동영상이다...미 국방부 공식 공개 VIDEO: Pentagon releases three UFO videos taken by US Navy pilots
  10. 2020.03.04 광물은 어떻게 해서 카멜레온처럼 색을 바꿀까 VIDEO: Learn the Magical Reason Why Some Minerals Transform Color


David Blaine Floats 24,900 Feet Over the Arizona Desert Using Only 52 Helium Balloons

By Jessica Stewart on September 3, 2020


Eight years after his last public stunt, American illusionist David Blaine completed yet another stunning spectacle with The Ascension. Streamed live on YouTube, the performance saw Blaine get carried up and away by 52 helium balloons. After reaching an incredible altitude of 24,900 feet, he then parachuted back to Earth.


David Blaine - The Ascension


    

헬륨 풍선 만으로 7.5km 공중에 오른 미 스턴트맨


데이비드 블레인


    그의 마지막 공개 스턴트 이후 8년 만에, 미국의 환상가 데이비드 블레인은 The Ascension으로 또 하나의 놀라운 광경을 완성했다.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이 공연은 블레인이 52개의 헬륨 풍선에 실려가는 장면을 보여주었다. 24,900피트(약 7.5km) 의 믿을 수 없는 고도에 도달한 후, 그는 낙하산으로 지구로 돌아왔다.


이 감동적인 공연은 그의 어린 시절과 9살 된 딸 데사에게서 모두 영감을 받았다. 블레인은 어린 시절 어머니가 앨버트 라모리스의 영화 '붉은 풍선'을 보러 데려간 것을 기억한다. 이 모습이 그의 마음을 자극했다.




그러나 그의 주된 동기는 그의 마지막 공연인 '전기리피드'를 실행했을 때 막 두 살이 다 되어가는 딸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 주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그는 100만 볼트 이상을 방출하는 테슬라 코일에 의해 계속해서 지퍼로 잠길 것을 요구했다. 그 묘기 후에, 그는 다음에 그의 딸에게 겁을 주는 대신 영감을 줄 무언가를 공연하겠다고 맹세했다.


유투브 오리진탈스의 도움으로, 블라인은 그의 풍선 스턴트가 모양을 갖추도록 돕기 위해 전문가 팀을 구성할 수 있었다. 그는 1년 넘게 이 공연을 위해 훈련을 했고, 이 과정에서 조종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상업용 풍선 조종사가 되었다. 또 제대로 된 자격증을 따기 위해 500여 차례 스카이다이브 공연을 펼쳤고 바람 패턴을 읽는 법을 배워야 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moving performance was inspired both by his childhood and his nine-year-old daughter Dessa. As a young boy, Blaine remembers his mother taking him to see Albert Lamorisse’s film The Red Balloon, where the protagonist is carried away by a cluster of balloons. This image stuck with him, partially inspiring his love of illusion.



But his main motivation was to do something for his daughter, who was just approaching two years old when he executed his last performance, Electrified. This called for him to be continuously zapped by Tesla coils discharging over one million volts. After that stunt, he vowed to next perform something that would inspire, instead of scare, his daughter.




With the help of YouTube Originals, Blaine was able to put together a team of experts to help his balloon stunt take shape. He spent over a year training for the performance and also became a licensed pilot and licensed commercial balloon pilot in the process. In addition, he performed over 500 skydives in order to get proper certification and had to learn how to read wind patterns.


While The Ascension was originally designed to take place in Blaine's hometown of New York City, the project was moved to Arizona after taking into consideration weather and the desire to not create crowds in the city. As the world watched via live stream, Blain strapped himself to 42 eight-foot balloons and 10 smaller balloons. By dropping weight as he went along, he was able to slowly ascend.


David Blaine used helium balloons to reach an altitude of 24,900 feet over the Arizona desert.


Blaine's team originally hoped that he'd arrived at 18,000 feet—something they greatly surpassed. Though the illusionist's rehearsals had only seen him go a few hundred feet in the air, he had no trouble moving to high altitudes. While oxygen levels and cold temperatures were a concern, Blaine used breathing techniques to keep himself calm and get the oxygen he needed.




Via radio, Blaine was able to stay safe and communicate frequently with his daughter and team during the stunt. It's impossible not to watch the performance without feeling the wonder and joy that Blaine expresses as he glides over the Arizona desert.


About an hour after his initial ascent, Blaine dove back down to Earth, safely landing in a ravine before being helicoptered back to rejoin his team and his daughter. To say that The Ascension was a success is an understatement. Not only have nearly 7 million people watched the live stream in less than 24 hours, but this performance heralds a new era in Blaine's work and only has us wondering what he'll get up to next.


The Ascension was live-streamed on YouTube and viewed by nearly 7 million people in less than 24 hours.

David Blaine - The Ascension




The performance was inspired by his daughter, who was just a toddler when he executed his last public stunt.

 


David Blaine: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All images via YouTube.



mymodernmet.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credible moment a Russian YouTuber attempts to set off the 'biggest Coca-Cola chemical eruption ever' using 10,000 litres of pop and a huge pile of baking soda


YouTuber Maxim  posted a video documenting the experiment in Russia 

Involved dropping baking soda into a vat filled with 10,000 of Coke 

Believed the whole experiment cost approximately 700,000 rubles (£7,000)


 

By JOE PINKSTONE FOR MAILONLINE 

PUBLISHED: 11:14 BST, 24 August 2020 | UPDATED: 16:38 BST, 24 August 2020


 

러시아 유튜버의 1만 리터의 콜라 분출반응 시험


  러시아의 한 유튜버가 코카콜라를 폭발시키는 소위 애버그린 바이럴 트렌드를 되살리기 위해 1만 리터의 콜라를 가져왔다


마믹스로 알려진 인기 있는 블로거 맥심 모나호프는 팝이 베이킹 소다와 섞이고 난 후 강력한 소다 간헐천이 만들어지는 순간을 기록했다.


금요일에 게재된 이 동영상은 이미 600만 뷰를 돌파했다.




현장에서, 불평할 만한 어떤 것 또는 누구와도 떨어져서, 그 팀은 그들의 실험을 시작했다.

"나는 오늘 비디오에 총 70만 루블 이상을 쓸 것이다."라고 마믹스가 비디오에서 말한다.


동영상에는 수천 리터의 코카콜라가 병에서 가압되고 견고하게 만들어진 통에 쏟아진다.

이 인터넷 스타는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 가스를 빠르게 발생을  촉발하기 위해 베이킹 소다를 사용했다.


이러한 화학반응은 멘토스에 의해 촉발된 물리적 반응과 근본적으로 다르다. 이는 종종 비슷한 효과를 내기 위해 사용된다.


그는 미맥스가 멘토스보다 베이킹 소다를 더 저렴하고 효과적이기 때문에 선택했다고 말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Russian YouTuber has revived the evergreen viral trend of making Coke explode and taken it to the extreme, with 10,000 litres of the drink. 


Popular vlogger Maxim Monakhov, known as Mamix, recorded the moment an almighty soda geyser is produced after the pop is mixed with baking soda. 


The video, posted on Friday, has already amassed more than six million views.  

 

Popular vlogger Maxim Monakhov, known as Mamix, recorded the moment an almighty soda geyser is produced after Coke is mixed with baking soda


A Russian YouTuber has revived the evergreen viral trend of making Coke explode and taken it to the extreme, with 10,000 litres of the drink




In a field, away from anything or anyone who might complain, the team set up their experiment. 


'In total, I will spend more than 700,000 rubles [over £7,000] for the video today,' says Mamix in the video.


In the video, thousands of litres of Coke are poured from commercial bottles into a custom-built vat which is pressurised and sturdily built. 


The internet star used baking soda to trigger the eruption of pop, which rapidly creates huge amounts of carbon dioxide gas. 


This chemical reaction is fundamentally different to the physical reaction triggered by Mentos sweets - which are often used to create a similar effect.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Mimax opted for baking soda over Mentos because it is cheaper and more effective, he says. 


Mimax and his team effectively ramped up a popular school experiment which has been around for decades - vinegar and baking soda.  




One element of the reaction is acidic (Coke or vinegar) while the baking soda acts as a base.  


Hydrogen from the acidic liquid reacts with the carbonate to produce hydrogen carbonate, an intermediate compound. 


This then almost instantaneously breaks down into carbon dioxide and water. It is the CO2 which leads to the eruption.   


Although the reaction demonstrated in the video is different to the famous Mentos experiment, the end result is roughly the same and the video shows the enormous plume of Coke.   


10 000 ЛИТРОВ КОКА-КОЛЫ И МЕНТОСА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a youtub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양 표면 "캠프파이어" 드러낸 최근접 태양 이미지들


ESA 태양 극지탐사선 금성궤도 안쪽서 잡은 '속살' 공개


    인류 역사상 태양을 가장 가까이서 포착한 생생한 이미지가 16일 공개됐다.


이 이미지는 지난 2월 발사된 유럽우주국(ESA)의 태양 극지 탐사선 '솔라 오비터'(Solar Orbiter·SolO)가 지난 5월 30일 비행 궤도상 태양에 가장 가까운 근일점(近日點)을 통과하면서 포착한 것으로, 태양 표면 근처에서 무수히 이뤄지는 작은 태양폭발(solar flares)을 담고 있다.


솔라 오비터가 잡은 최근접 태양 이미지

[Solar Orbiter/EUI Team (ESA & NASA); CSL, IAS, MPS, PMOD/WRC, ROB, UCL/MSS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he European-U.S. Solar Orbiter captured the photos


 

Weird country-size 'campfires' on the sun revealed in closest-ever photos


It took just one round of photographs from a new solar science spacecraft for scientists to learn something new about the sun.


Solar Orbiter, a joint project of NASA and the European Space Agency (ESA), launched in February to give humans an entirely new view of the sun we see every day of our lives. And it's quite literally a new view: the spacecraft is equipped with telescopes and will end its mission closer to the sun than any probe carrying such instruments has before. 




Even with just the mission's first images, scientists have already identified a stunning new phenomenon they're calling "campfires."


"We've never been closer to the sun with a camera, and this is just the beginning of the long, epic journey of Solar Orbiter," Daniel Müller, ESA's Solar Orbiter project scientist, said during a news conference held Thursday (July 16).


View full text

https://www.space.com/campfires-on-sun-solar-orbiter-first-photos.html


edited by kcontents


과학자들은 탐사선의 '극자외선이미저'(EUI)로 잡아낸 작은 태양폭발 현상에 '캠프파이어', '나노 플레어'(nanoflares)라는 이름을 붙였다.


솔라 오비터가 비행한 첫 타원 궤도의 근일점은 태양 표면에서 약 7천700만㎞ 떨어진 곳으로, 금성과 수성 궤도 사이에 있다.


이는 태양과 지구 거리의 절반 정도로, 이보다 가까이서 카메라가 태양 이미지를 포착한 적이 없었던 것으로 발표됐다.


태양 표면 고해상도 이미지 

왼쪽 하단 원은 지구 크기를 나타낸 것이며, 흰색 화살표는 '캠프파이어'라는 이름을 붙인 작은 태양폭발을 나타낸 것이다. [Solar Orbiter/EUI Team/ESA & NASA; CSL, IAS, MPS, PMOD/WRC, ROB, UCL/MSSL/ 재판매 및 DB 금지]




ESA 솔라 오비터 EUI 책임 연구원인 데이비 롱 박사는 "(최근접 이미지에 더해) 태양 표면을 자세히 보여준 것도 인상적"이라면서 "캠프파이어처럼 보이는 작은 폭발들은 지구에서 관측하던 태양 폭발의 수백만분의 1 크기"라고 밝혔다.


태양 표면 곳곳에서 이뤄지는 이런 작은 폭발은 태양의 가장 바깥 대기인 코로나 온도를 안쪽보다 200~500배 더 뜨겁게 만드는 '코로나가열' 현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태양 표면 곳곳의 '캠프파이어'를 보여주는 고해상도 이미지

[Solar Orbiter/EUI Team/ESA & NASA; CSL, IAS, MPS, PMOD/WRC, ROB, UCL/MSSL/ 재판매 및 DB 금지]


솔라 오비터는 발사 이후 3개월여에 걸쳐 시운전을 해왔으며, 지난 5월 말부터 태양 근접비행을 시작하면서 탐사선에 탑재된 10개 과학 장비를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솔라 오비터는 앞으로 8년간 태양을 타원 궤도로 돌며 비행하게 되는데 내년 말까지는 궤도를 미세 조정하는 데 치중하다가 본격적인 과학탐사 모드로 전환하게 된다. 궁극에는 수성 궤도 안쪽인 4천400만㎞까지 접근하며 인류 최초로 태양 극지를 들여다보게 된다.


 

태양 극지탐사선 솔라오비터(솔로) 개요[E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SA 솔라 오비터 프로젝트 과학자 다니엘 뮐러는 "첫 이미지들은 기대한 것 이상으로 이전에는 자세히 관측할 수 없었던 매우 흥미로운 현상을 암시하는 것들을 벌써 볼 수 있다"면서 "탐사선에 탑재된 과학 장비 10대가 훌륭하게 작동하고 있으며 태양과 태양풍에 관한 종합적인 관점을 제시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태양은 '코로나질량방출'(CME)처럼 갑작스러운 폭발을 통해 고에너지 하전 입자를 대규모로 쏟아내는데 이런 입자가 빠른 속도로 지구에 도착해 자기권을 교란하면 대규모 정전이나 통신 및 GPS 장애 등을 일으키고 우주비행사들의 생명도 위협할 수 있다.


현재로선 태양에 관한 지식이 부족해 이런 현상을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없지만 솔라 오비터 등의 탐사 결과가 쌓이면 태양 대기층에 관한 이해를 넓혀 대비책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Solar Orbiter sees ‘campfires’ on the Sun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보고 갑니다...

    2020.08.02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죽음과 바꾼 시속 841㎞의 세계 최고속도 여성 공인기록


기네스북, 여성 자동차 운전자 콤스의 기록을 사후 공인


    지구 상에서 공식적으로 가장 빠른 여성. 미국의 경주용 자동차 운전자 제시 콤스가 이번주 기네스북으로부터 육상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한 여성으로 공인받았다고 CNN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콤스는 그러나 이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버려야 했다. 그녀는 지난해 오리건주 남동부 알보르드 사막에서 경주 중 39살의 나이로 숨졌다. 당시 그녀는 세제트 추진 자동차로 시속 522.783마일(841.338㎞)의 속도를 기록, 40년만에 최고 기록을 세웠다.



 

Jessi Combs Recognized As Fastest Woman By Guinness at 522.783 MPH


Her dream has come true

Guinness posthumously awards Jessi Combs title of Fastest Woman on Earth

Combs reached a top speed of 522.783 miles per hour (841 km/h)

The previous record had stood for over 40 years




Jessi Combs wanted more than anything to become the fastest woman on earth according to her family. Today, she achieved that goal. Guinness officially recognized Jessi Combs as the world’s fastest woman.


Combs, a racer, fabricator and host of numerous shows and video series including Autoblog’s the List, reached a top speed of 522.783 miles on a dry lake bed in the Alvord Desert in Oregon on August 27, 2019. The record run took her life after the front wheel of the North American Eagle Supersonic Speed Challenger she was driving struck an object which caused it to lose control. She was 39.


View full text

https://motorillustrated.com/jessi-combs-recognized-as-fastest-woman-by-guinness-at-522-783-mph/50353


edited by kcontents


콤스 이전의 최고 기록은 1976년 같은 지점에서 키티 오닐이 세운 510.710마일(821.908㎞)이었다.



지난해 사망한 미국의 경주용 자동차 운전자 제시 콤스가 기네스북으로부터 육상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한 여성으로 공인받았다. 콤스는 지난해 오리건주 남동부 알보르드 사막에서 시속 522.783마일(841.338㎞)의 속도를 기록, 40년만에 최고 기록을 세우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해 39살의 나이로 숨졌다. <사진 출처 : 오토블로그닷컴> 2020.6.25 [서울=뉴시스]




콤스의 파트너였던 테리 매든은 인스타그램에 "어떤 기록도 콤스가 죽어야 할만한 가치는 없을 것이다. 콤스가 가장 빠른 여성으로 공인된 것에 어떻게 느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매든은 그러나 "그것(최고 속도 달성)은 콤스가 진정으로 원했던 목표였다. 눈물을 흘리지 않고 차를 보는 것조차 힘들었던 만큼, 나는 그녀가 너무 자랑스럽다"며 "콤스는 그날 아침 '역사를 만들자'는 알람 소리에 잠에서 깼고 우리는 정말 놀라운 하루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매든은 또 "콤스는 당시를 마지막으로 새 기록 도전을 끝내려 했었다. 질주 막판에 감속하면서 앞바퀴 어셈블리(wheel assembly)가 떨어져나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콤스는 모든 일을 잘 해냈다"고 말했다.


콤스는 자동차 경주에서는 전설이었다. 그녀는 모든 울트라4 경주에 참가한 첫 여성이며 '신사들의 레이스'(The Race of Gentlemen)에 초대받은 최초의 여성 등 수많은 최초 기록을 갖고 있었다. 그녀는 또 2013년 북미 이글 슈퍼소닉 스피드 챌린저에서 398마일(640.519㎞)의 기록을 세워 '4바퀴로 달리는 가장 빠른 여성'으로 불렸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Jessi Combs Crash Death ~ The Disturbing Truth About How She Die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레이서 계란 세 개 수직으로 쌓아 기네스 기록…"균형의 예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사는 예멘 남성이 계란 세 개를 수직으로 쌓아 올려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19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무함마드 아벨하미드 무함마드 무크벨(20)이 올해 4월 10일 계란 세 개를 맨손으로 쌓는 기네스 기록에 도전해 성공했다.


The image shows the man trying to balance the eggs. (Instagram/guinnessworldrecords)/.hindustantimes.com


 

Balancing Act: Boy from Yemen Builds Tallest 'Egg Tower' Ever, Bags Guinness World Record


Guinness Book of World Records called the 20-year-old Yemini boy's creation 'the largest stack of eggs' in the whole world.




In a bizarre new record, a 20-year-old boy from Yemen has just broken the world record for building the tallest stack of eggs ever and getting it to stay for at least five seconds.


Mohammad Muqbel, a resident of Kuala Lumpur in Malaysia, built a stack of three eggs that were stacked neatly, one on top of the other.


20-year-old Yemini bags Guinness record with tower of three eggshttps://t.co/ffM2O10Zpw 


View full text

https://www.news18.com/news/buzz/balancing-act-boy-from-yemen-builds-tallest-egg-tower-ever-bags-guinness-world-record-2676053.html


edited by kcontents


기네스 기록 평가단은 계란이 최소 5초 이상 수직으로 세워진 상태를 유지하고, 껍질에 금지 가지 않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세계기록 인증 기관인 영국의 기네스월드레코드는 지난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계란 쌓기' 영상을 공개했다.


News18.com

edited by kcontents


영상을 보면 무함마드가 첫 번째 계란을 평평한 탁자 바닥에 세우고 그 위에 두 번째, 세 번째 계란을 올려 성공한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기네스 기록 측은 "20세 남성이 균형의 예술을 마스터했다"며 "계란 쌓기 세계 기록을 경신할 생각이 있더라도 계란을 낭비하지는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무함마드는 "여섯 살 때부터 계란을 세우는 방법을 스스로 터득해 연습했다"며 "계란 질량의 무게중심을 찾아내 세우는 것이 요령"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란 쌓기 연습을 하는 것은 인내심뿐만 아니라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noanoa@yna.co.kr


20-year-old Yemini bags Guinness record with tower of three egg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a youtub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by girl has SECOND mouth complete with lips, teeth and tongue removed after being diagnosed with a rare condition only seen in 35 humans since 1900


WARNING GRAPHIC CONTENT


Little girl had the 0.8-inch second mouth removed from her face after birth

It had first been detected at week 28 of pregnancy but was thought to be a cyst

Doctors said the second mouth had no connection to her main mouth 


By LUKE ANDREWS FOR MAILONLINE

PUBLISHED: 18:35 BST, 28 May 2020 | UPDATED: 07:41 BST, 29 May 2020


 

두개의 입을 가지고 태어난 6개월 여아...제거 수술 성공


1900년 이후 단 35명만 발생 희귀 질환


   생후 6개월 된 여자 아이가 입술과 치아, 혀로 완성된 두 번째 입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임신 28주 스캔에서 처음 발견되었을 때 낭종이나 종양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되었다.




이 어린 소녀가 미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찰스턴에서 태어났을 때, 의사들은 이 0.8인치 물체가 실제로 두 번째 입이라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1900년 이후 디프로소푸스 즉 이중안체로 알려진 35명 중 한 명이다.


의사들은 BMJ Case Reports 저널에 그녀의 두 번째 입은 기능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정상적으로 호흡하고, 먹고, 마실 수 있다고 말했다.


그 어린 소녀는 입원 수술로 여분의 장기를 제거할 수 있었다. 이것은 다른 입의 뼈를 지탱하는 치아를 제거하기 위해 그녀의 하악골에 구멍을 뚫는 것과 관련이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six-month-old baby girl has undergone an operation to remove her second mouth, which was complete with lips, teeth and tongue.




When the mass was first spotted in scans at week 28 of pregnancy it was thought to be a possible cyst or tumour.


But when the little girl was born in Charleston, South Carolina, doctors found the 0.8-inch object was actually a second mouth.


She is one of just 35 people known to have suffered from Diprosopus - or duplication of facial parts - since 1900.


 

The little girl had the 0.8-inch mouth removed from her face after she was born in Charleston, South Carolina. 


It occasionally had a raw surface and would produce a clear liquid thought to be saliva




Writing in the journal BMJ Case Reports, the doctors said her second mouth had no connection to the main mouth, and that she could breath, eat and drink normally.


They added it would sometimes produce a clear liquid - possibly saliva - and at times a raw surface would appear around it.


The little girl was admitted for surgery so the extra organ could be removed. This involved drilling down on her mandible to remove extra bone supporting teeth for the other mouth.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366509/Baby-girl-SECOND-mouth-complete-lips-teeth-tongue-removed.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Pentagon releases three UFO videos taken by US Navy pilots

The previously leaked videos were declassified to ‘clear up any misconceptions’ on whether they were real


The Pentagon on Monday released three declassified videos that show US Navy pilots encountering what appear to be unidentified flying objects.

(미 국방부가 27일 공개한 UFO 추정 비행 물체 동영상)


 

미 국방부, UFO 담긴 영상 3편 공개


   미국 국방부가 미확인 비행물체(UFO)의 비행 모습을 담은 동영상 3편을 공식적으로 공개했다고 미 CNN방송이 2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해당 영상들은 2017~2018년 사이 한 민간기업에 의해 공개되면서 진위 여부 논란이 일었는데, 미 국방부가 진짜 동영상이 맞다고 인정한 것이다.


미 CNN에 따르면, 해당 동영상들은 35초~1분 16초 내외의 길이로 UFO들이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이 적외선 카메라로 녹화돼있다. 동영상 중 두 개에는 UFO의 빠른 비행 속도에 감탄하는 목소리가 담겨 있고, 나머지 한 영상에는 ‘드론일지도 모른다’고 말하는 부분도 실려있다.




해당 영상들은 2004년과 2015년 미 해군 전투기 조종사들의 훈련 당시 촬영됐다. 이후 영상들은 2017년 12월부터 2018년 3월 사이 미 뉴욕타임스(NYT) 보도와 미식별 항공 현상 연구 민간 업체에 의해 공개됐다.


진위 여부 논란이 일자 미 해군은 지난해 9월 이 동영상이 진짜라고 인정했는데, 미 국방부가 다시 한 번 이를 확인한 셈이다. 수 고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영상 공개에 대해 “그동안 유포되어 온 영상이 진짜인지 아닌지에 대한 대중들의 오해를 풀기 위해 동영상들을 공개했다”며 “철저하게 검토한 결과 영상 공개가 어떤 민감한 군사적 능력이나 시스템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미 해군은 현재 조종사들이 UFO로 추정되는 물체를 보았다고 믿을 때 어떻게 보고할 것인지에 대한 공식 지침을 가지고 있다. 해리 리드 전 미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미 국방부가 동영상을 공식 공개해 기쁘다”며 “연구의 극히 일부분만 드러냈을 뿐이다. 미국은 UFO가 국가 안보에 어떤 잠재적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 진지하고 과학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썼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28/2020042802091.html


edited by kcontents




The grainy videos, which the Pentagon says depict “unexplained aerial phenomena”, were previously leaked, with some believing they show alien unidentified flying objects (UFOs).


 

미 국방부가 27일 공개한 UFO 추정 비행 물체 동영상

edited by kcontents


The Pentagon said it released the footage to “to clear up any misconceptions by the public on whether or not the footage that has been circulating was real or whether or not there is more to the videos,” a statement on the Department of Defense website said.




“After a thorough review, the department has determined that the authorized release of these unclassified videos does not reveal any sensitive capabilities or systems, and does not impinge on any subsequent investigations of military air space incursions by unidentified aerial phenomena,” the statement said.


The videos had been “circulating in the public domain after unauthorized releases in 2007 and 2017”, the statement said, adding that “the aerial phenomena observed in the videos remain characterized as ‘unidentified’”.


The three videos show what the pilots saw during training flights in 2004 and 2015. Two of the videos were published by the New York Times in 2017. The other video was released by the To the Stars Academy of Arts and Science group, a media and private science organization.


The release of the videos by the Pentagon adds to the legitimacy of the the videos and will spur more speculation that humans have recently interacted with extra terrestrials. The Navy has guidelines for reporting UFO sightings.


In response, the former Senate Democratic leader Harry Reid, from Nevada, tweeted the three videos “only scratches the surface of research and materials available”.




View full text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0/apr/27/pentagon-releases-three-ufo-videos-taken-by-us-navy-pilo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Learn the Magical Reason Why Some Minerals Transform Color

By Jessica Stewart on March 3, 2020

 

Did you know that, just like a mood ring, some minerals can change color? Instead of being affected by temperature, however, these minerals magically transform when exposed to light. The phenomenon, known as tenebrescence, might be more familiar to people when they think of light-adaptive sunglasses. Just as these lenses lighten and darken according to the type of light they’re exposed to, tenebrescent minerals change color in the same way.


 

 

광물은 어떻게 해서 카멜레온처럼 색을 바꿀까


   여러분은 무드 링처럼, 몇몇 광물들이 색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나? 그러나 이러한 광물들은 온도의 영향을 받는 대신 빛에 노출되면 마법처럼 변한다. 발광으로 알려진 이 현상은 사람들이 빛에 적응하는 선글라스를 생각할 때 더 이해가 쉽다. 이 렌즈들이 노출되는 빛의 종류에 따라 가벼워지고 어두워지는 것처럼, 네발 초승달 광물도 같은 방식으로 색을 바꾼다.




광크롬으로 알려진 이 변형능력은 1896년 그린란드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지질학자들은 처음 분리되었을 때 몇몇 종류의 소달라이트가 밝은 분홍색이라는 것을 우연히 발견했다. 밝은 빛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소달라이트에서 서서히 색이 바래고, 다만 자외선에 노출되었을 때 분홍빛 빛깔을 되찾을 뿐이다. 이러한 광물에서는 열을 가하지 않는 한 변형이 무한하며, 장파 또는 단파 UV 광선의 사용으로 가속된다.


그렇다면 어떤 광물이 이와 같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지고 있을까? 해크마나이트는 다양한 소달라이트로 가장 많이 인용되는 4대 초승달 광물 중 하나이다. 퀘벡과 그린란드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색들은 밝은 빛으로 남겨지면 짙은 보라색/핑크색에서 초록색-흰색으로 변한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과 버마에서 채석한 해커들은 햇빛에 노출되면 흰색으로 시작하고 분홍색으로 변한다.


허그마나이트는 변형하기 가장 쉬운 광물 중 하나일 수도 있지만, 4대 초승달인 다른 몇몇 광물들도 있다. 여기에는 고에너지 방사선에 노출되면 어두워지는 스포두민(spodumene)과 약간의 연한 색상의 예인성 품종이 포함된다. 줄다리기에서는 단파 UV 광선이나 강한 햇빛에 노출되면 연분홍색 품종이 색의 강도를 얻는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lso known as reversible photochromism, this transformative ability was first discovered in Greenland in 1896. Geologists happened upon the discovery when they noticed that some types of sodalite are bright pink when first broken off. The color slowly bleaches out of the sodalite as it remains exposed to bright light, only to regain the pink hue when exposed to UV light. In these minerals, the transformation is indefinite, unless they’re heated, and it’s accelerated by the use of either longwave or shortwave UV light.


 



So which minerals have a special “superpower” like this? Hackmanite, which is a variety of sodalite, is one of the most commonly cited tenebrescent minerals. Varieties found in Quebec and Greenland move from a deep violet/pink to a greenish-white color when left in bright light. However, hackmanite quarried in Afghanistan and Burma starts off white and gains a pink color when exposed to sunlight.


While hackmanite might be one of the easiest minerals to transform, there are several others that are also tenebrescent. These include spodumene, which darkens when exposed to high-energy radiation, and some light-colored varieties of tugtupite. In tugtupite, pale pink varieties gain an intensity of color when exposed to shortwave UV light or strong sunlight.


In case that wasn’t cool enough, there are many minerals that are capable of different visual and color transformations. In fact, tenebrescence is often confused with fluorescence, which is the ability for some minerals to emit light when they’ve absorbed light or radiation. It is actually much more common than tenebrescence—15% of minerals are able to fluoresce. While some minerals fluoresce in their pure form, most show this ability when they contain impurities called activators. Activators can include magnesium, lead, copper, and titanium.


No matter what the cause may be, fluorescence is one of the most thrilling parts of collecting minerals. This property is often used to find minerals out in the field, with hobbyists and geologists using UV lights to make them stand out to the naked eye. Once in hand, fluorescence can be manipulated to great effect. A geology enthusiast known as wild_nrocks on Instagram often shows off rare minerals he finds in northern Russia by letting them shine. From a rough piece of sodalite that looks like glowing lava to smoothed out eggs that emanate in the dark, these minerals are a thrilling sight to be seen.




Some minerals change color when exposed to light, an effect known as tenebrescence.






While others have a luminescent glow due to fluorescence.

 


mymodernme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