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tagon releases three UFO videos taken by US Navy pilots

The previously leaked videos were declassified to ‘clear up any misconceptions’ on whether they were real


The Pentagon on Monday released three declassified videos that show US Navy pilots encountering what appear to be unidentified flying objects.

(미 국방부가 27일 공개한 UFO 추정 비행 물체 동영상)


 

미 국방부, UFO 담긴 영상 3편 공개


   미국 국방부가 미확인 비행물체(UFO)의 비행 모습을 담은 동영상 3편을 공식적으로 공개했다고 미 CNN방송이 2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해당 영상들은 2017~2018년 사이 한 민간기업에 의해 공개되면서 진위 여부 논란이 일었는데, 미 국방부가 진짜 동영상이 맞다고 인정한 것이다.


미 CNN에 따르면, 해당 동영상들은 35초~1분 16초 내외의 길이로 UFO들이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이 적외선 카메라로 녹화돼있다. 동영상 중 두 개에는 UFO의 빠른 비행 속도에 감탄하는 목소리가 담겨 있고, 나머지 한 영상에는 ‘드론일지도 모른다’고 말하는 부분도 실려있다.




해당 영상들은 2004년과 2015년 미 해군 전투기 조종사들의 훈련 당시 촬영됐다. 이후 영상들은 2017년 12월부터 2018년 3월 사이 미 뉴욕타임스(NYT) 보도와 미식별 항공 현상 연구 민간 업체에 의해 공개됐다.


진위 여부 논란이 일자 미 해군은 지난해 9월 이 동영상이 진짜라고 인정했는데, 미 국방부가 다시 한 번 이를 확인한 셈이다. 수 고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영상 공개에 대해 “그동안 유포되어 온 영상이 진짜인지 아닌지에 대한 대중들의 오해를 풀기 위해 동영상들을 공개했다”며 “철저하게 검토한 결과 영상 공개가 어떤 민감한 군사적 능력이나 시스템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미 해군은 현재 조종사들이 UFO로 추정되는 물체를 보았다고 믿을 때 어떻게 보고할 것인지에 대한 공식 지침을 가지고 있다. 해리 리드 전 미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미 국방부가 동영상을 공식 공개해 기쁘다”며 “연구의 극히 일부분만 드러냈을 뿐이다. 미국은 UFO가 국가 안보에 어떤 잠재적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 진지하고 과학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썼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28/2020042802091.html


edited by kcontents




The grainy videos, which the Pentagon says depict “unexplained aerial phenomena”, were previously leaked, with some believing they show alien unidentified flying objects (UFOs).


 

미 국방부가 27일 공개한 UFO 추정 비행 물체 동영상

edited by kcontents


The Pentagon said it released the footage to “to clear up any misconceptions by the public on whether or not the footage that has been circulating was real or whether or not there is more to the videos,” a statement on the Department of Defense website said.




“After a thorough review, the department has determined that the authorized release of these unclassified videos does not reveal any sensitive capabilities or systems, and does not impinge on any subsequent investigations of military air space incursions by unidentified aerial phenomena,” the statement said.


The videos had been “circulating in the public domain after unauthorized releases in 2007 and 2017”, the statement said, adding that “the aerial phenomena observed in the videos remain characterized as ‘unidentified’”.


The three videos show what the pilots saw during training flights in 2004 and 2015. Two of the videos were published by the New York Times in 2017. The other video was released by the To the Stars Academy of Arts and Science group, a media and private science organization.


The release of the videos by the Pentagon adds to the legitimacy of the the videos and will spur more speculation that humans have recently interacted with extra terrestrials. The Navy has guidelines for reporting UFO sightings.


In response, the former Senate Democratic leader Harry Reid, from Nevada, tweeted the three videos “only scratches the surface of research and materials available”.




View full text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0/apr/27/pentagon-releases-three-ufo-videos-taken-by-us-navy-pilo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Learn the Magical Reason Why Some Minerals Transform Color

By Jessica Stewart on March 3, 2020

 

Did you know that, just like a mood ring, some minerals can change color? Instead of being affected by temperature, however, these minerals magically transform when exposed to light. The phenomenon, known as tenebrescence, might be more familiar to people when they think of light-adaptive sunglasses. Just as these lenses lighten and darken according to the type of light they’re exposed to, tenebrescent minerals change color in the same way.


 

 

광물은 어떻게 해서 카멜레온처럼 색을 바꿀까


   여러분은 무드 링처럼, 몇몇 광물들이 색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나? 그러나 이러한 광물들은 온도의 영향을 받는 대신 빛에 노출되면 마법처럼 변한다. 발광으로 알려진 이 현상은 사람들이 빛에 적응하는 선글라스를 생각할 때 더 이해가 쉽다. 이 렌즈들이 노출되는 빛의 종류에 따라 가벼워지고 어두워지는 것처럼, 네발 초승달 광물도 같은 방식으로 색을 바꾼다.




광크롬으로 알려진 이 변형능력은 1896년 그린란드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지질학자들은 처음 분리되었을 때 몇몇 종류의 소달라이트가 밝은 분홍색이라는 것을 우연히 발견했다. 밝은 빛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소달라이트에서 서서히 색이 바래고, 다만 자외선에 노출되었을 때 분홍빛 빛깔을 되찾을 뿐이다. 이러한 광물에서는 열을 가하지 않는 한 변형이 무한하며, 장파 또는 단파 UV 광선의 사용으로 가속된다.


그렇다면 어떤 광물이 이와 같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지고 있을까? 해크마나이트는 다양한 소달라이트로 가장 많이 인용되는 4대 초승달 광물 중 하나이다. 퀘벡과 그린란드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색들은 밝은 빛으로 남겨지면 짙은 보라색/핑크색에서 초록색-흰색으로 변한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과 버마에서 채석한 해커들은 햇빛에 노출되면 흰색으로 시작하고 분홍색으로 변한다.


허그마나이트는 변형하기 가장 쉬운 광물 중 하나일 수도 있지만, 4대 초승달인 다른 몇몇 광물들도 있다. 여기에는 고에너지 방사선에 노출되면 어두워지는 스포두민(spodumene)과 약간의 연한 색상의 예인성 품종이 포함된다. 줄다리기에서는 단파 UV 광선이나 강한 햇빛에 노출되면 연분홍색 품종이 색의 강도를 얻는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lso known as reversible photochromism, this transformative ability was first discovered in Greenland in 1896. Geologists happened upon the discovery when they noticed that some types of sodalite are bright pink when first broken off. The color slowly bleaches out of the sodalite as it remains exposed to bright light, only to regain the pink hue when exposed to UV light. In these minerals, the transformation is indefinite, unless they’re heated, and it’s accelerated by the use of either longwave or shortwave UV light.


 



So which minerals have a special “superpower” like this? Hackmanite, which is a variety of sodalite, is one of the most commonly cited tenebrescent minerals. Varieties found in Quebec and Greenland move from a deep violet/pink to a greenish-white color when left in bright light. However, hackmanite quarried in Afghanistan and Burma starts off white and gains a pink color when exposed to sunlight.


While hackmanite might be one of the easiest minerals to transform, there are several others that are also tenebrescent. These include spodumene, which darkens when exposed to high-energy radiation, and some light-colored varieties of tugtupite. In tugtupite, pale pink varieties gain an intensity of color when exposed to shortwave UV light or strong sunlight.


In case that wasn’t cool enough, there are many minerals that are capable of different visual and color transformations. In fact, tenebrescence is often confused with fluorescence, which is the ability for some minerals to emit light when they’ve absorbed light or radiation. It is actually much more common than tenebrescence—15% of minerals are able to fluoresce. While some minerals fluoresce in their pure form, most show this ability when they contain impurities called activators. Activators can include magnesium, lead, copper, and titanium.


No matter what the cause may be, fluorescence is one of the most thrilling parts of collecting minerals. This property is often used to find minerals out in the field, with hobbyists and geologists using UV lights to make them stand out to the naked eye. Once in hand, fluorescence can be manipulated to great effect. A geology enthusiast known as wild_nrocks on Instagram often shows off rare minerals he finds in northern Russia by letting them shine. From a rough piece of sodalite that looks like glowing lava to smoothed out eggs that emanate in the dark, these minerals are a thrilling sight to be seen.




Some minerals change color when exposed to light, an effect known as tenebrescence.






While others have a luminescent glow due to fluorescence.

 


mymodernme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unning video shows microscopic vampire parasites feeding on a tiny crustacean from the INSIDE OUT


 

An independent scientist captures award-winning footage of a parasite attack

The video shows a small crustacean called a copepod being attacked

The parasite enters the host through a wound and feeds on its cytoplasm

The footage was honored in the Nikon Small World in Motion Competition  


By MICHAEL THOMSEN FOR DAILYMAIL.COM

PUBLISHED: 21:40 GMT, 20 February 2020 | UPDATED: 22:41 GMT, 20 February 2020


 

흡혈귀 기생충


    이 놀라운 새로운 영상은 공격적이고 미세한 기생충이 안에서 바깥쪽으로 작은 갑각류를 잡아먹는 장면을 보여준다.




이 장면은 독립 과학자, 영화 제작자, 전 왕립 소사이어티 대학 연구위원인 리처드 R. 커비가 이 작품으로 니콘 스몰 월드 인 모션상을 수상했다.


커비의 동영상은 흡혈귀 펠라기카라고 불리는 공격적인 기생충에 감염된 요각류를 보여준다.

성숙한 요각류는 보통 1에서 2mm의 길이로 대부분 식물성 플랑크톤을 섭취한다.


이 기생충은 숙주가 부상을 입거나 다른 큰 갑각류에게 잡아먹힐 때까지 이 작은 낭포에서 활동을 하지 않는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n amazing new video shows footage of an aggressive microscopic parasite consuming a small crustacean from the inside out.


The stunning video was captured by independent scientist and filmmaker Richard R. Kirby and honored in the 2019 Small World in Motion Competition sponsored by Nikon




The footage was recorded by Richard R. Kirby, an independent scientist, filmmaker, and former Royal Society university research fellow, who was awarded a Nikon Small World in Motion prize for the work.


Kirby’s video shows a copepod that’s been infected with an aggressive microscopic parasite called vampyrophyra pelagica.


Mature copepods typically measure between one and two millimeters in length and subsist on a diet of mostly phytoplankton.


Copepods are frequent targets of vampyrophyra pelagica, which attach themselves to the crustacean's exterior and then enclose themselves in a protective cyst.


The parasite remains inactive in these small cysts until the host copepod is either wounded or is eaten by another, larger crustacean.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026029/STUNNING-footage-shows-microscopic-vampire-parasites-consume-body-tiny-crustacean.html




2019 Nikon Small World in Motion Competition - Second Plac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 맞나 의심되는 다이버가 ’24분 11초’ 숨참기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맨몸으로 물속에서 24분이 넘게 숨을 참은 남성을 소개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크로아티아 출신 잠수부 부디미르 소바트(Budimir Šobat) 씨가 지난해 경신한 숨 참기 세계 기록이 화제를 모았다.

Photo: Damir Zurub

Hold Your Breath for 24 Minutes, Budimir Šobat Dares You
The story is more than just competitive: his dive is part of the “Not Breathing” drive to support the Autism Center, attended by his 17-year-old daughter Saša



View full text
https://www.total-croatia-news.com/lifestyle/26179-hold-your-breath-for-24-minutes-budimir-sobat-dares-you
edited by kcontents

Youtube ‘NEMO ADRIA

지난해 2월, 당시 52세의 소바트 씨는 아무런 장비 없이 물속에서 숨 참기 세계 기록 경신에 도전했다.

소바트 씨는 입수하기 직전 눈을 감은 채로 숨을 찬찬히 들이마셨다. 이윽고 곧장 엎드려 물 위에 두둥실 떴다.

Youtube ‘NEMO ADRIA’



시간이 흐르면서 관계자가 한 번씩 생사(?)를 확인하기 위해 등을 톡톡 건드리자, 소바트 씨는 엄지를 치켜세우며 괜찮다는 신호를 보냈다.

의료진이 바로 옆에서 상황을 지켜보며 대기했지만 위급 사태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소바트 씨는 자세 변동 하나 없이 평온한 표정으로 숨을 참았다.

18분대에서 살짝 고비가 있었지만 오로지 정신력으로만 이 위기를 넘긴 소바트 씨가 세운 최종 기록은 24분 11초.

소바트 씨는 물 밖으로 고개를 들자마자 두 발로 벌떡 서서 미소지으며 차분히 숨을 내쉬었다.

Youtube ‘NEMO ADRIA’

소바트 씨는 “갑자기 공포가 밀려왔지만 조금 지나고 나니 괜찮아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좀 더 오래 버틸 수도 있었지만 일정한 선을 넘기지 않기로 코치와 약속했다”고 여유를 보였다.

그렇게 물속에서 숨 참기 세계 기록을 보유하게 된 소바트 씨가 사람들의 환호성과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뒤로하고 가장 먼저 찾은 사람은 어린 딸.

크로아티아 국영방송 HRT

크로아티아 국영방송 HRT

소바트 씨의 딸은 자폐증을 앓고 있다고 알려졌다. 소바트 씨가 적지 않은 나이에 숨 참기 기록 도전에 나섰던 것도 이런 딸을 위해서다.



소바트 씨는 “내 도전 과정을 지켜보는 사람들이 자폐증 환자들에게도 조금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윤승화 기자 theepochtimes.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st dangerous Martial arts


via youtub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an dubbed a 'real-life X-Men' character sticks bottles and cans to his HEAD: Mysterious skin disease makes a man's pores act like suction cups



Jamie Keeton, a.k.a. Can Head, has a skin disease that has yet to be named

His body temperature is higher than most and turns his pores into suction cups

Suction capability of his skin lets him stick cans and bottles to his head 

Keeton's wounds heal faster, he gets sick less and ages slower than most 


  


 

캔과 병을 머리에 꽂고 다닐 수 있는 피부 보유자...기네스 기록도


    제이미 케톤 실제 '엑스맨'으로 불렸지만 자신의 피부에 물체를 붙일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된 것은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것은 신비롭고 희귀한 피부 조건 때문이다.


'캔 헤드'로도 알려진 케톤은 머리에 캔과 병을 꽂을 수 있는 뛰어난 피부 능력을 가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의 피부 모공이 흡착판처럼 작용하게 하는 화씨 100도보다 높은 체온에서 이 재능이 나온다고 말했다.


최근 시카고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케톤은 머리에 흡착된 병에서 유리잔에 물을 부었다.

그리고, 그 묘기는 기네스 세계 기록까지 안겨주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By STACY LIBERATORE FOR DAILYMAIL.COM

PUBLISHED: 20:48 BST, 28 March 2017 | UPDATED: 23:38 BST, 28 March 2017


He's been called a 'real-life X-Men', but it isn't super powers that gives Jamie Keeton the ability to stick objects to his skin - it is a mysterious and rare skin condition.


Keeton, also known as 'Can Head', has an extraordinary capability of his skin that allows him to stick cans and bottles to his head.


Specialists have suggested that the talent stems from his higher than average body temperature, 100 degrees Fahrenheit, which causes his skin pores to act like suction cups.


Scroll down for videos 


During a recent interview in Chicago, Keeton poured water into a glass from a bottle suctioned to his head.

And, the skill has even earned him a Guinness World Record.  




'My doctor explained to me that my skin pores act like suction cups, so things stick to me,' Keeton, who is 47 years old, told Daily Mail Online in a previous interview.


'My body heat is also hotter than normal, which makes the suction stronger,' Keeton said.


Doctors are baffled by the rare disease and have concluded that he is the only person in the US to have the suction capability.


James Keeton has an extraordinary capability of his skin that allows him to stick cans and bottles to his head. HE was recently in Chicago during an interview while he poured water into a glass from a bottle suctioned to his hea


And similar to how a superhero's power develops with age - so did Keeton's ability.


He first realized there was something different about him at the age of seven when his toys began sticking to his skin.

'My parents thought it was just pine sap from climbing trees,' explained Keeton.


'When I was younger I didn't promote it a lot'.

'I was scared people would call me a freak.'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health/article-4358082/Jamie-Keeton-aka-Head-stick-cans-head.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슈퍼카 못지 않은 자전거, 영국 남자 시속 280km 신기록


종전 기록 1995년 네덜란드 기록 268.83km/h


    자전거로 낼 수 있는 최고 속도는 얼마나 될까. 영국의 한 남성이 자전거로 웬만한 슈퍼카보다 빠른 순간 최고 속도를 기록해 화제가 되고 있다. 건축가로 잘 알려진 영국인 닐 캠벨(45세, Neil Campbel)은 최근 노스요크셔 주 엘빙턴 비행장 활주로에서 순간 시속 280.02km(174mph)를 기록했다.


1995년 네덜란드의 한 라이더가 기록한 268.83km/h를 24년 만에 경신한 것. 이날 약 3.2km(2마일)를 달리며 마지막 200m 구간에서 세계 기록을 세운 닐 캠벨은 앞뒤 바퀴를 최대한 길게 만든 탠덤 디자인으로 특수 제작한 자전거를 이용해 이전 기록을 갈아 치웠다.


euronews.com


 

Briton Neil Campbell breaks speed world record, cycling at 174mph

Neil Campbell undertook the effort on a custom-built bike, which was pulled to speed by a Porsche Cayenne before being released, allowing the cyclist to break the record on his own steam.


The record attempt over a distance of 656 feet (200 metres) on a runway at Elvington Airfield in Yorkshire was monitored by independent adjudicators and timekeepers.




Flying Dutchman Fred Rompelberg was the previous record holder, reaching 166.9 mph (268.831 km per hour) in 1995.


Campbell, an architect by day, is no stranger to setting records - he broke his own European motor-paced record last year, clocking a speed of 149 mph (239.8 km per hour).

https://www.euronews.com/2019/08/18/briton-neil-campbell-breaks-speed-world-record-cycling-at-174mph


edited by kcontents


캠벨의 자전거는 3D로 인쇄한 모터바이크의 부품을 사용해 제작됐으며 포르쉐 카이엔의 후면에 타파웨어로 제작한 박스로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질주했다. 놀라운 것은 캠벨이 이날 갑작스럽게 만난 난기류로 연습 때보다 최고 시속이 32km가량 줄었다는 것.


skynews

edited by kcontents




마지막 지점에서 속도를 줄이기 위한 낙하산이 펴지지 않아 균형을 잃는 아찔한 순간이 있었지만, 가죽으로 만든 보호복 덕분에 캠벨은 무사했다. 새로운 기록을 세우기 위해 포르쉐는 수백만 달러를 들여 풍동실험을 하고 공기 저항에 최적화된 터퍼웨어 박스를 개발했다. 


5년간 진행된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마친 캠벨의 다음 도전은 미국 유타주 본네빌(Bonneville)에 있는 소금 사막 트랙 약 10km를 달려 시속 350km의 기록을 세우는 것이다. 그러나 기네스북에 등재된 가장 빠른 자전거 세계 신기록은 45세의 미국인 여성 데니스 뮐러-코르넥이 2018년 본네빌 트랙에서 세운 183.932마일(약 296㎞)이다. 


캠벨이 세운 최고 순간 속도를 앞선 것이지만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두 기록은 처음부터 자전거로 속도를 높여 가며 세운 것이 아니다. 캠벨은 포르쉐 카이엔, 데니스는 경주용 자동차에 자전거를 밧줄로 연결해 가속한 후 일정한 속도에 도달한 다음 밧줄을 풀고 달려 순간 최고 속도를 각각 기록했다.

정호인 기자 오토헤럴드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Physicist creates sculptures out of tennis balls using nothing but FRICTION to keep them together



Professor Andria Rogava, 54, is a keen tennis player and an astrophysicist

The towers are held together because their own weight creates balancing forces

Each of the fuzzy balls generates just enough friction to maintain an equilibrium

Starting with relatively simple pyramids, he moved to more complex structures

The physicist has even created a nine-story tower made up of 25 tennis balls




 

신기!...접착제 없이 테니스공으로 9층짜리 탑 쌓은 물리학자


안드리아 로가바 교수(54)


   중력에 저항하는 모양으로 만들어진 쌓여진 테니스 공의 탑은 테이프, 접착제 또는 다른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물리학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조지아 주 트빌리시의 안드리아 로가바 교수는 자신의 사무실에 타워를 건설했는데, 마찰력과 균형유지력만으로도 이 기괴한 구조물을 똑바로 세울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심지어 25개의 공으로 이루어진 얇고 9층짜리 탑을 만드는 데 성공했으며, 더 높이 올라갈 수도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y IAN RANDALL FOR MAILONLINE

PUBLISHED: 17:47 BST, 24 May 2019 | UPDATED: 18:33 BST, 24 May 2019

Towers of stacked tennis balls built in gravity-defying shapes have been created by  a physicist without the use of tape, glue or any other adhesive - just friction.  


Professor Andria Rogava of Tbilisi, Georgia, built the towers in his office, finding that friction and balancing forces alone can keep the bizarre structures upright.


He has even succeeded in creating a thin, nine-story tower made up of just 25 balls — and could go higher still.


Towers of stacked tennis balls in shapes that look like they are defying gravity — although require no glue to stay upright — have been built by a physicist. He has even succeeded in creating a thin, nine-story tower made up of just 25 balls — and could go higher still


Professor Rogava described himself as a 'keen tennis player' and told Physics World: 'In my office, I have about 20 used tennis balls and so decided to try building some tennis-ball "pyramids".'


Initially, he created a four-level pyramid with a triangular-shaped base, with ten balls in the bottom layer, six in the next, then three and finally one ball at the apex.




'When I carefully removed the three corner balls from the bottom layer plus the upper-most ball, I ended up a with a beautiful, symmetric structure of 16 balls with three hexagonal and three triangular sides,' Professor Rogava explained.


Despite appearing precarious, the over-hanging balls in the second-to-bottom layer remain in equilibrium.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061931/Physicist-creates-sculptures-tennis-balls-using-FRICTION-together.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Edward axe-hands




Cutting the cake at a gender reveal party




This is freaking awesome.. How could this be possibl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