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cqueline's Tears, Jacques Offenbach - Jaqueline Du Pre 


Les Larmes de Jacqueline (Jacqueline's Tears) Op.76 No.2 / Harmonies du soir Op.68 composed by Jacques Offenbach (1819-1880) and dedicated to Arsène Houssaye.


The performance is by Werner Thomas with Münchener Kammerorchester and it's dedicated to Jacqueline Du Pre.


 

Jacqueline du Pré and Daniel Barenboim in the 1960s. They married in 1967. Ms. du Pré was forced to stop playing in 1973 — age 28 — because of multiple sclerosis. She died 14 years later.CreditCreditJack Robinson/Hulton Archive, via Getty Images


레스 라메스 데 재클린(Jacqueline의 눈물) Op.76 No.2 / Harmonies du Soffenbach(1819-1880)이 작곡하고 아르센 하우스예에게 헌정했다.


Werner Thomas의 뮌헨 Kammerorchester에 의해 재클린느 뒤 프레(Jacqueline Du Pre)를 위해 공연되었다.




*재클린 뒤 프레 (Jacqueline Du Pre,1945~1987))

영국의 첼로 연주자이다. 5세 때 첼로를 배우기 시작해서 15살에 프로로 데뷔하여 20대 초반에 국제적 명성을 얻었으나, 25세 때 다발성 경화증에 걸려 28세에 공식적으로 은퇴했다. 1975년에는 전신이 마비되었고, 결국 1987년 숨을 거두었다. 엘가 첼로 협주곡 연주가 그녀의 대표적인 명연주로 꼽힌다.

남편은 명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하지만 남편인 바렌보임은 투병중이던 그녀를 버리고 엘레나 바쉬키로바(Elena Bashkirova)라는 피아니스트와 외도했고, 그녀가 죽자마자 재혼했다는 좋지 못한 추문에 얽히기도 했다 

그녀는 대영제국 4등훈장 수여자(OBE)다. 위키백과



신혼인 바렌보임과 함께 1968년 런던 로열 알버트 홀에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드보르작 첼로 협주곡. 이 곡은 드보르작 작곡사 후의 명작으로 손꼽히면서도, 자클린에 의해 재조명된 곡이다. 


동영상은 당시 BBC 실황 중계인데, 3악장 초반(본 영상의 29분 38초)에 그녀의 첼로 스트링이 이기지 못하고 박살 나는 아주 보기 드문 장면이 그대로 녹화되었다. 곧바로 "현을 바꾸게 2분만 기다려주세요"라고 부탁하고, 청중들도 박수로 화답하는 모습이 나온다.




바이올린 협주곡의 경우 협연자의 활이 파손될 경우 협연자 옆의 악장이 자신의 활을 건네기는 하지만, 첼로 현이 아예 끊어지는 경우는 상당히 드물다. 영상에서는 1번 스트링[1]이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 연주를 다 보면 알겠지만, 그녀의 연주는 마치 첼로를 통째로 삼켜버릴 것 같은 힘으로 연주를 소화하고 있다.




1969년 슈베르트의 피아노 5중주 '송어' 연주 실황을 담은 영상. 뒤 푸레가 첼로, 남편인 바렌보임이 피아노, 바이올린은 이작 펄만, 비올라에 핀카스 주커만, 그리고 더블베이스는 이후 지휘자로 명성을 날린 주빈 메타가 맡았다. 모두 현재까지 클래식 음악계의 대표적인 거장들로 인정받는 인물들이며, 이들의 젊은 시절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가치있는 영상. 아울러 너무도 빨리 음악계를 떠난 뒤 푸레의 재능에 대한 아쉬움이 더욱 크게 느켜지는 모습이라고도 할 수 있다.

출처 나무위키




engi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BTS sweeps iTunes charts with new album

By Park Si-soo 


K-pop titan BTS is sweeping major music charts worldwide with its latest album: "Map of the Soul: Persona." 


BTS


    

방탄소년단 새 앨범, 세계 86개 지역 아이튠스 차트 1위 휩쓸어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세계 86개 지역 아이튠스 차트 1위를 휩쓸었다. 


13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전날 발표한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는 공개 직후 미국, 캐나다, 영국, 브라질, 싱가포르, 인도, 일본, 대만 등 세계 86개 지역 아이튠스 `톱 앨범` 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또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는 미국, 캐나다, 러시아, 브라질, 싱가포르, 인도 등 67개 지역 `톱 송` 차트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미국 아이튠스 `톱 앨범` 1위를 비롯해 `톱 송` 차트에서도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1위,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 3위, `홈`(HOME) 4위, `소우주`(Mikrokosmos) 5위, `페르소나`(Persona) 6위, `디오니소스`(Dionysus) 7위, `자메 뷔`(Jamais Vu) 8위 등 전곡이 `톱 10`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13일(현지시간) 미국 NBC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디지털뉴스국]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The album is top of the iTunes Top Albums charts in dozens of countries, including the trend-leading United States and United Kingdom, just hours after it was released Friday at 6 p.m. (KST)


BTS – MAP OF THE SOUL: PERSON/Sunrise Records

edited by kcontents


As of 2:00 p.m. Saturday, "Map of the Soul" had conquered the iTunes charts in at least 86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the U.S., Argentina, Austria, Australia, Belgium, Brazil, Bulgaria, Cambodia, Canada, Chile, Colombia, the Czech Republic, Egypt, Finland, France, Greece, Italy, Indonesia, Japan, Malaysia, Mexico, New Zealand, Norway, Peru, the Philippines, Vietnam, Russia, Spain, Sweden, Switzerland, Turkey, and the United Kingdom.




The album's lead off track "Boy With Luv" was also No. 1 on the iTunes Top Songs charts in at least 67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ustralia, Brazil, Colombia, Costa Rica, Finland, France, Greece, Indonesia, Mexico, New Zealand, Peru, Slovenia, Russia, Turkey, Thailand, and Vietnam.


Including the lead track, the album explores stories of the inner mind, interest in the outside world and the joy of love.

https://www.koreatimes.co.kr/www/art/2019/04/732_267116.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달(Moon)의 몰락


Falling Moon/Pinterest


나를 처음 만났을 때도

그녀는 나에게 말했지

탐스럽고 이쁜 저 이쁜 달

나랑 매일 만날 때에도

그녀는 나에게 말했어

탐스럽고 이쁜 달이 좋아

그녀가 좋아하던 저 달이

그녀가 사랑하던 저 달이 지네

달이 몰락하고 있네

나를 무참히 차 버릴 때도

그녀는 나에게 말했지

탐스럽고 이쁜 저 이쁜 달

나랑 완전히 끝난 후에도

누군가에게 또 말하겠지

탐스럽고 이쁜 달이 좋아

그녀가 좋아하던 저 달이

그녀가 사랑하던 저 달이 지네

달이 몰락하고 있네

그녀가 좋아하던 저 달이

그녀가 사랑하던 저 달이 지네

달이 몰락하고 있네

지네 달이 몰락하고 있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BTS! We haven't seen boy-band fandom like this since the Beatles

By AJ Willingham, CNN

Updated 1300 GMT (2100 HKT) April 12, 2019


(CNN)If you haven't heard of BTS yet, it's time to succumb to the inevitable: The Korean boy band is taking over the world.


Inside K-Pop's multi-billion dollar industry/via video


 

″비틀스 이후 이런 보이밴드 팬덤은 처음이다.”, CNN


    13일(현지시간) 오전 BTS의 신작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 공개 후에 나온 CNN 기사의 제목이다.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BTS를 하나의 현상으로 파악하고 분석한 기사다. 


특히 이 기사에서 CNN은 BTS가 ”정신 건강이나 인기의 본질 등 사회적인 이슈에 초점을 맞춰 음악 산업 바깥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라며 멤버 김남준이 UN의 유엔(UN) 정기총회 연설에서 남긴 말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남준은 지난해 9월 24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Trusteeship Council Chamber)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UNICEF)의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발표 행사에 참석해 ”당신이 어디서 왔는지, 피부색이 무엇이든지, 성정체성이 무엇이든지 상관없이 이야기하세요. 당신의 이름을 찾으세요. 당신의 목소리를 되찾으세요”라는 메시지를 던진 바 있다.


신작이 공개된 후 국외 미디어의 뉴스들이 한국보다 먼저 나오고 있다. 연예 매체 숨피 등은 BTS의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공개 13시간 13분 만에 5000만 뷰를 찍어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종전의 최단 시간 5000만 조회 수 달성 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했다. 


BTS의 전작인 ‘아이돌’은 21시간 8분 만에 5000만 뷰를 넘어선 바 있다. 


확인 결과 12일 오후 6시에 공개된 BTS의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17시간 만에 5800만 뷰를 넘어서고 있다. 


한국에서는 국내 최대의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인 멜론의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12일 멜론 측은 이날 오후 6시 방탄소년단의 신보가 공개된 뒤 1시간가량 모바일 접속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멜론 관계자는 “트래픽 폭주로 모바일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며 “오류 원인을 파악하고 복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BTS의 신곡 뮤직비디오다. 



박세회 뉴스 에디터, 

허프포스트코리아 sehoi.park@huffpost.kr


edited by kcontents




Their new album, "Map of the Soul: Persona," out today, is expected to demolish international sales charts. They're about to drop a new single featuring American pop star Halsey. And they'll bring down the walls of studio 8H this weekend when they appear on "Saturday Night Live."


This is One Direction big. This is Beatlemania big. And while K-pop music isn't exactly a new sensation outside of Korea, BTS and similar groups are cultivating devoted followings across the globe, elevating K-pop from a niche import to a full-blown international movement.


Pre-orders for "Map of the Soul: Persona," have surpassed 3 million copies, Big Hit, their management company, told CNN.


Their two most recent two albums -- "Love Yourself: Tear" and "Love Yourself: Answer" -- each sold around 2 million copies.


So before our new K-pop overlords become any more powerful, it's time to get to know them. Here are 12 essential facts about BTS and the colossal, churning K-pop industry that spawned them.




1. BTS officially stands for 'Beyond the Scene.' But that's not what people typically call them

When BTS was first fully formed in 2013, they took their name from the Korean expression Bangtan Sonyeondan, which roughly translates to "bulletproof boy scouts." In 2017, as their profile rose among English-speaking audiences, the group announced they were shifting the meaning of the acronym to "Beyond the Scene" in a nod to the themes of empowerment and individuality in their music.


It depends where in the world you are, but most likely, you'll hear people refer to the group as BTS, the Bangtan Boys, or for Japanese audiences, Bodan Shonen Dan.


2. The seven members each have stage names

It's not uncommon for K-pop groups to have more members than a starting hockey lineup, and BTS has a grand total of seven:


RM (previously Rap Monster)/ Kim Nam Joon

Jungkook/ Jeon Jeong-guk

Jin/ Kim Seok Jin

Suga/ Min Yoon Gi

J-Hope/ Jung Ho Seok

Jimin/ Park Ji Min

V/ Kim Tae Hyung


Here they are, in pastel glory, at the Seoul Music Awards in January:


V, Suga, Jin, Jungkook, RM, Jimin and J-Hope at the 2019 Seoul Music Awards.


3. K-pop stars are called 'idols' because of the intense fandoms they inspire

It may seem like hyperbole, but the term "idol" is pretty accurate when it comes to the passion and devotion K-pop artists command, and you'll often hear the term thrown around for a group as a whole and its individual members. It's long been a convention of boy band fanatics to have a favorite member, and in K-pop circles, fans call their favorite member their "bias."


 

South Korean K-Pop fans cheer during a 2019 concernt in Suwon, South Korea.




4. BTS fans call themselves ARMY, and like all boy-band devotees, are incredibly loyal

ARMY (not "the Army," educate yourself) is like any other massive fan group with a cool name, but with everything dialed up to 11. Since BTS has international and cross-lingual appeal, being a part of ARMY is as much about interacting with and supporting other fans as it is about supporting the group. ARMY members from across the world will gather online at all hours to watch and enjoy a BTS appearance in a different time zone, or translate different BTS news and interviews so more fans can enjoy it. Memes, handmade products, fan art and fan fiction also connect ARMY members across the globe.


Unfortunately, the sheer size of ARMY also means there's a high potential for toxic drama, unhealthy obsessions and online abuse between members, as well as intense animosity toward anyone who dare speak ill of BTS. Of course, that kind of behavior is hardly endemic to BTS, K-pop or the music industry (hello, all sports ever). It just may be more noticeable with a fandom that's massive, non-centralized and highly social media-savvy.


Fans pose outside a BTS concert at the Staples Center in Los Angeles in September 2018. 


5. BTS' success is comparable to other boy-band sensations

Again, BTS' success isn't new, but there's a difference between being a popular act and being a worldwide icon. In 2017, they beat out the likes of Justin Bieber and Selena Gomez to win the Billboad Music Award for Top Social Artists of the Year, and became the first Korean artists to take home a BBMA prize.


Their BBMAs appearance was a coming-out party of sorts, and since then, they've been everywhere; on "Ellen," on 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and on the cover of virtually every major entertainment magazine ever. They've also had two albums hit #1 on the Billboard 100 chart: "Love Yourself: Answer" and "Love Yourself: Tear," both in 2018.


It was the first time a group had two #1 albums in the same year since — you guessed it — One Direction in 2014. "Love Yourself: Her" also topped iTunes' top-selling album chart in 73 countries and territories after its release.




6. Social media is an essential part of their success

BTS also holds several Guinness World records, including the most Twitter engagements and the most music video views within a 24-hour period (records that had previously belonged to One Direction's Harry Styles and Taylor Swift, respectively).


That kind of achievement is indicative of just how important social media is in uniting BTS with their fans, and the fans with each other. Only one member of BTS — Kim Nam Joon — speaks English fluently, though several others are conversational, so social media is an ideal place to connect with fans. Not to mention, there's a rich and rather hilarious meme culture among ARMY members, who tend to be young women already fluent in the esoteric vernacular of the internet.


Every time one of the boys in BTS does something weird, adorable or relatable, it almost instantly becomes a reaction meme or an in-joke or some other little part of a vast and ever-expanding K-pop discourse that spans distance and language.


Mattel recently broke the internet when they released a line of BTS dolls. 


7. BTS' influence goes beyond music

True to their adopted English acronym, "Beyond the Scene," BTS' focus on socially relevant topics like mental health and the nature of fame has boosted their influence outside of the music industry.




In September 2018, BTS became the first K-pop group to address the United Nations when they delivered a three-minute speech during the launch ceremony of UNICEF's global partnership Generation Unlimited. They talked about their 'Love Myself' campaign, which was launched in partnership with UNICEF and focuses on global education and the prevention of youth violence.


"Tell me your story. I want to hear your voice, and I want to hear your conviction," Kim Nam Joon, aka RM, said during the address. "No matter who you are, where you're from, your skin color, gender identity: speak yourself."

Play Video


Watch K-Pop band's 'speak yourself' speech 01:12


8. The K-pop industry is a highly regulated machine whose artists are hand-picked and trained for superstardom

All messages of authenticity aside, the reality is K-pop acts don't typically start out as a bunch of people futzing around with guitars in their parents' garage. The groups are usually specifically put together by large Korean entertainment companies, and hopeful members train for years to perfect their dancing and singing skills.

It's an extremely demanding, expensive and often alienating process, and auditions for groups are highly competitive. Once a hopeful becomes an idol, they are expected to maintain a squeaky-clean and non-controversial presence to minimize any risk to their carefully created images. So even though aspiring idols may end up with untold riches, fame and admiration, it all comes at a great risk and a steep price.



9. Aesthetics are a huge part of the K-pop game

In addition to being amazing dancers and capable singers, K-pop artists must also be ethereally, invariably attractive. After all, being an idol isn't just about being a skilled performer, it's also about being a easily marketable sex symbol. Perfect skin, slim bodies, stunning hair and a cutting edge fashion sense are absolutely critical to the idol formula.


It's not just about physical attractiveness, either. Every aspect of the K-pop genre, from pastel hairstyles to red carpet fashion to stunning music videos and album art, is presented with a rich and meticulously curated visual aesthetic. In a way, K-pop is as much art for the eyes as it is for the ears, and while this is a huge draw for fans, it can also be a discouraging reminder of the manufactured image the genre often favors.


The members of BTS pay careful attention to their hair, clothes and overall look

.

10. One reason BTS is so popular is because their music focuses on themes of vulnerability and self love

There are plenty of uber-popular K-pop groups and artists who have courted international appeal in the last few years (BigBang and Psy come to mind). So why has BTS in particular seen such unprecedented success?




One popular theory is that their music tends to be particularly introspective, emotional, empowering and hyper-aware of the machinations of perfection and conformity that often drive the K-pop industry. Even their 2014 debut single, "No More Dream," was an anthem against conformity:


What is you that you dreamed of? Who do you see in your mirror, I gotta say: Go your own way.

One of their most recent singles, "Idol," celebrates individuality and confidence:

I know what I am, I know what I want, I'm never going to change...You can't stop me from loving myself.

(As a testament to BTS' international success, a version of "Idol" also features a guest verse from rapper Nicki Minaj.)



Members of BTS arrive at K-CON at the Los Angeles Memorial Sports Arena on August 10, 2014.


11. You won't hear many all-English K-pop songs

Speaking of songs, you're probably not going to hear BTS actually sing their songs in English. K-pop songs tend to be mostly, if not exclusively, performed in Korean. You might hear an English word or phrase, and on occasion a rapped or spoken verse in English, but the built-in language barrier is a standard operating procedure for the genre. (There are notable exceptions, of course: BlackPink's massive new release, "Kill This Love," has entire verses and refrains in English.)


Still, the language difference makes K-pop's rise even more impressive: Most fans outside of Korea probably have only the barest grasp of the language, but will joyfully burst into broken sing-alongs whenever the latest BTS jam comes on.




12. The broader culture of K-pop is complex and sometimes toxic

While BTS' success has relied heavily on their messages of non-conformity and self esteem, their fame still exists within what some consider a problematic industry that purposefully limits the privacy and individuality of its stars. (After all, K-pop idols are usually not even allowed to date, lest they ruin the fantasy of attainability for their fans.)

It's also a widely held observation that K-pop's heavy reliance on perfection and precision reflect stringent expectations and social norms that are commonplace in Korean culture as a whole. In February, South Korea's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released guidelines warning that the homogenous, highly-groomed K-pop "look" could cause some fans to develop skewed standards of beauty.


     


"Beauty standards of music shows is a serious problem," the guildelines said. "Most of them are idol band members but they don't represent various appearances (of society)."


The guidelines were pulled days later after a deafening outcry from K-pop fans, who likened the guidelines to censorship.


This complex stew of expectations can sometimes turn toxic, and the K-pop world is currently being rocked by an ongoing scandal surrounding some of its biggest stars. To make a long story short, some male K-pop idols have been implicated, and some even arrested, in connection to a digital sex scandal. Four K-pop idols have admitted to taking part in a group text where men shared illicitly filmed videos of women. Seungri, a member of the hugely popular group BigBang, is being investigated for his connection to a popular Korean nightclub where police say staff members supplied prostitutes to VIP visitors.


Play Video


K-Pop stars named in growing South Korea sex scandal 00:53


For some, the scandal — which doesn't involve BTS — reveals ugliness that can fester under K-pop's veneer of perfection, and speaks to a larger culture of toxic masculinity in Korea that is increasingly attracting criticism.

Could the scandal taint the gleaming worldwide rise of K-pop? Will BTS' commitment to empowerment and social responsibility inoculate them against such ignominy? No one knows, but what's certain is BTS' global success shows no signs of slowing down.

CNN's Jake Kwon in Seoul contributed to this report.

https://edition.cnn.com/2019/04/12/entertainment/bts-kpop-album-persona-soul-who-is-trnd/index.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같이 걷던 봄 날의 기억들을 찾아서...


30년 친구가 하늘나라로...


유난히도 잘 놀아주던 친구

평생 남을 위해서 살던 친구


그 친구는 벚꽃이 만발한 화창한 봄날에

더 좋은 곳으로 갔습니다.


어제도 오늘도 친구가 생각납니다.


스포츠Q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오늘은 우리 같이 걸어요

이 거리를

밤에 들려오는 자장노래

어떤가요 오예

몰랐던 그대와 단 둘이 손 잡고

알 수 없는 이 떨림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오예

그대여 우리 이제 손 잡아요

이 거리에

마침 들려오는 사랑 노래

어떤가요 오예

사랑하는 그대와 단 둘이 손잡고

알 수 없는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바람 불면 울렁이는

기분 탓에 나도 모르게

바람 불면 저 편에서

그대여 니 모습이 자꾸 겹쳐

오 또 울렁이는

기분 탓에 나도 모르게

바람 불면 저편에서 그대여

니 모습이 자꾸 겹쳐

사랑하는 연인들이 많군요

알 수 없는 친구들이 많아요

흩날리는 벚꽃 잎이

많군요 좋아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우우 둘이 걸어요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응급실


후회 하고 있어요

우리 다투던 그런 날

괜한 자존심 때문에

끝내자고 말을 했어

항상내게 너무 잘해줘서

쉽게 생각했나봐

이젠 알아 내 고집때문에

힘들었던 너를

이 바보야 진짜 아니야

아직도 나를 그렇게 몰라

너를 가진 사랑 나밖에 없는데

제발 나를 떠나가지마

언제라도 내 편이되어준 너

고마운줄 모르고

철없이나 멋대로 한거

용서할수 없니

이 바보야 진짜 아니야

아직도 나를 그렇게 몰라

너를 가진 사랑 나밖에 없는데

제발 떠나가지마

너 하나만 사랑하는데

이대로 나를 두고 가지마

나를 버리지마 그냥 날 안아줘

다시 사랑하게 돌아와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Clint Eastwood’s Return to Big Screen at 88 Years Old in ‘The Mule’ Grosses $136 Million


BY LOUISE BEVAN

February 18, 2019 Updated: February 18, 2019 Share

   

(Getty Images | ROBYN BECK)


Home of the Week: Make Clint Eastwood Your Neighbor at This Elite, Sustainable Community in Northern California

You’ll need a fistful of dollars to buy one of the remaining homesites inside this eco-friendly development

https://robbreport.com/shelter/homes-for-sale/clint-eastwood-can-be-your-neighbor-if-you-buy-a-home-here-2844392


 

오늘보다 내일을 사랑하는 아흔살의 청춘 배우 누구?


영화 '라스트 미션'으로 돌아오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그의 얼굴에 깊게 팬 주름은 미국 영화사를 압축해 보여주는 나이테와 같다. 아흔의 거장(巨匠)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14일 개봉한 '라스트 미션'에서 감독 겸 주연배우를 맡았다. 그가 연출하고 출연해 걸작으로 꼽히는 '그랜 토리노' 이후 10년 만에 또다시 연출자이자 배우로 나선 것이다.


사과하는 어른, 사랑스러운 '할배'

이스트우드의 영화엔 기름기가 없다. 권투로 치면 훅(꺾어치기)이나 잽(치고 빠지기) 없이 바로 스트레이트 펀치를 날리는 식이다. 새 영화 '라스트 미션'에서도 이스트우드는 담백하게 정공법으로 다가선다. 원예사였던 노인 얼 스톤은 생계를 위해 미국과 멕시코를 오가며 수백 킬로그램의 마약을 운반하기 시작한다. 일밖에 몰랐던 가장이 늘그막에 이르러서야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는다는 줄거리. 단순한 얘기지만 이스트우드는 지루하지도 실망스럽지도 않다. 살면서 체득한 보통의 진실로 다가선다. '돈으로 지나간 시간을 살 수 없다'는 소리를 늘어놓으면서도 마약 운반을 쉽사리 그만두지 못하는 주인공이 우습고 짠하지만, 동시에 그는 가족에게 참회하고 잘못을 책임지는 어른, 사과할 줄 아는 노인을 그린다. 사랑스럽다.


Wikipedia

edited by kcontents


야만과 폭력을 반대하다

이스트우드는 1955년 배우로 데뷔해 냉정한 총잡이 캐릭터로 서부극을 주름잡았다. 그런 그가 돌연 스스로의 과거에 메스를 들이댄다. 1992년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를 연출·제작하면서 주인공으로 출연한 것. 영화는 이스트우드가 오랫동안 출연했던 '마카로니 웨스턴'의 서부극과 반대 방향으로 향했다. 총격 장면도, 한 인물을 영웅으로 그리는 서사도 없다. 서부극이라는 장르의 폭력을 반성하고 성찰한 작품을 내놓은 것. 폭력과 야만, 비합리주의를 경멸하는 그의 태도도 이때부터 두드러진다.


‘라스트 미션’에서 은퇴한 원예사 ‘얼 스톤’을 연기한 클린트 이스트우드. 백합 경연대회 금메달리스트로 이름 날리던 시절이 있었지만, 꽃도 인터넷으로 사고파는 시대가 오자 생계를 위해 마약을 나른다. 



'미스틱 리버'(2003) '밀리언달러 베이비'(2004) '체인질링'(2008) '설리:허드슨강의 기적'(2016)까지, 이스트우드는 그가 연출한 영화를 통해 시대가 지켜야 할 가치와 원칙을 그린다. 보수로 불리지만 자신을 두고 "우파나 좌파, 어느 한쪽에 속하기에는 너무 개인주의적"이라고 했던 그다. 1986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멜시 시장을 지냈고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를 지지한 이력도 있지만, 전쟁엔 반대하고 총기 규제와 낙태엔 찬성하는 등 유연한 태도도 보인다. 정치적 흐름이나 당위에 휩쓸리지 않고 그저 자기 얘기를 하는 것이다.


Clint Eastwood's big house/robbreport.com

edited by kcontents


내일 더 사랑하는 보수주의자

'라스트 미션'의 주인공 얼은 흘러간 시간을 그리워하지만 지나간 시대를 붙들진 않는다. 얼은 곧 이스트우드의 분신(分身)이다. 영화 속 그는 "요즘은 검둥이(negro)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는 지적에 멋쩍게 수긍하고, 길에서 만난 레즈비언 오토바이 부대에 슬쩍 말 붙일 줄도 안다. 새 시대에 적응하기 위한 선택지가 '마약 운반'이라는 범법 행위인 것이 아이로니컬하지만, 제 나름의 속도로 낯선 세계에 적응하려는 이 노인은 반동(反動)이 아닌 건강한 보수(保守)에 가깝다.


'그랜 토리노'의 꼬장꼬장한 인종차별주의자 '월트 코왈스키'가 베트남계 흐몽족과 어울리는 모습은 21세기 미국 사회가 나아갈 길을 보여줬다. 오늘도 그는 감독이자 배우, 미국의 지성인으로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고민한다. 아흔의 거장에게 내일은 어떤 의미일까. 그의 마지막 영화일지도 모르는 '라스트 미션'에 힌트가 담겨 있다. 죽음을 앞둔 전처 메리(다이앤 위스트)가 '어제보다 오늘 더(More Today than Yesterday)'라는 노래에 빗대 "어제보다 오늘 더 사랑해줄 거냐"고 묻자 얼은 대답한다. "내일만큼은 아니야."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20/2019032000167.html

edited by kcontents




At the ripe old age of 88 (sorry, Clint), legendary Hollywood actor and director Clint Eastwood has made a long-awaited big-screen comeback. In typical Eastwood fashion, he both directs and stars in The Mule, a crime drama released in December of 2018 that has already grossed over US$136 million.


A young Clint, always a heartbreaker (©Getty Images | Keystone)


The almost-90-year-old (Clint, we just can’t believe it!) hasn’t featured on the big screen since 2012: he featured in Trouble with the Curve, a baseball drama with Amy Adams and Justin Timberlake.


The Mule is based upon the New York Times article “The Sinaloa Cartel’s 90-Year-Old Drug Mule” by Sam Dolnick. The article documents the true story of Leo Sharp, a World War II veteran who was roped, initially unwittingly, into working for the Sinaloa Cartel as a driver. Sharp, a broke, lonely, failed businessman, had been a world-renowned horticulturist in times past, and the dark twists and turns that accompanied his ninth decade make for extraordinary reading. And, thanks to Eastwood, it makes for great viewing too!


Eastwood at the “Jersey Boys” screening dinner on June 9, 2014, New York City (©Getty Images | Mireya Acierto)


Sharp, named “Earl Stone” in the movie, is a fascinating protagonist. He flies under the radar owing to his age, race, spotless criminal record, and careful driving. Stone earns the trust of the cartel quickly: whether it’s huge amounts of drugs or huge amounts of cash, Stone carries both. And with his sizeable earnings, he finances his granddaughter’s wedding and education, amongst other highly commendable projects.




Cartel members call him Tata, meaning “grandfather.” Eastwood joked with USA Today that he was attracted to the role because he’d be able to play a “guy who was older than [him].”


https://www.theepochtimes.com/clint-eastwoods-return-to-big-screen-at-88-years-old-in-the-mule-grosses-136-million_2804435.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전설적 피아니스트 크리스티안 짐머만(Krystian Zimerman) 피아노 리사이틀...3월 26일 ‘아트센터 인천’

2003년 첫 리사이틀 이후 마침내 성사
쇼팽 스케르초와 브람스 소나타 3번 연주

  전설적 피아니스트 크리스티안 짐머만의 피아노 리사이틀이 오는 3월 26일 ‘아트센터 인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2003년 첫 리사이틀 이후 마침내 성사된 16년 만의 내한 리사이틀로 그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인 쇼팽 스케르초와 브람스 소나타 3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크리스티안 짐머만은 열여덟 살의 나이로 쇼팽 콩쿠르 우승을 거머쥐며 국제적인 명성을 쌓고 있는 살아 있는 거장이자 완벽함의 대명사로 불리우는 동시대 최고의 피아니스트이다. 



2015년 쇼팽 콩쿠르 우승으로 클래식계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짐머만의 쇼팽 연주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한 바 있다. 곡에 대한 완벽한 이해와 이를 바탕으로 한 자신만의 해석으로 이 시대 거장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짐머만은 전 세계 피아니스트들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

수성아트피아


*크리스티안 짐머만(Krystian Zimerman),1956~ 
폴란드 출신의 세계적 피아니스트. 1975년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제1위

2019 시즌 기획공연의 티켓은 인터파크 및 엔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문의: 032-453-7700)

※ 공연 상세 정보
공 연 명: 크리스티안 짐머만 피아노 리사이틀
일    시: 2019년 3월 26일(화) 20:00
장    소: 아트센터 인천 
티켓가격: R석 14만원, S석 10만원, A석 7만원, B석 4만원
프로그램: 브람스 소나타 3번, 쇼팽 4개의 스케르초

웹 하 드: www.webhard.co.kr (ID:acipr/ PW:acipr)
※ 고용량 사진자료는 웹하드에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 사진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
eidted by kcontents



1975년 쇼팽 콩쿠르에서 18세의 최연소 참가자로 우승을 차지한 짐머만은 20년 만에 우승을 거머쥔 폴란드인이자 마주르카 상, 폴로네이즈 상 등 콩쿠르의 영예를 모두 독점했다. 이후 본격적 행보를 시작한 짐머만은 기돈 크레머, 예후디 메뉴인, 정경화 같은 실내악 파트너들을 비롯 레너드 번스타인,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세이지 오자와 같은 거장들과 협연하며 현존 최고의 피아니스트로 주목을 받았다. 현재에도 그는 전 세계에서 가장 명망 높은 콘서트홀과 지휘자, 오케스트라와 함께 작업하며 경력을 이어오고 있다. 결코 미완성의 불안정함이 없으며 완벽주의와 엄격한 자기관리를 위한 노력 끝에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발매한 그의 음반들은 수상의 영예와 함께 불세출의 명반으로 기록되고 있다.

그가 선택한 이번 리사이틀 프로그램은 어느 누구도 이견을 제기할 수 없는 크리스티안 짐머만의 시그니처로 여겨지는 쇼팽의 4개의 스케르초와 낭만 소나타의 정수 브람스의 소나타 3번이다. 지난해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 짧은 만남을 통해 우리에게 큰 아쉬움을 남기고 간 크리스티안 짐머만은 그는 이번 리사이틀을 통해 무결점에 가까운 연주를 선사할 것이다.



 지난 3월 1일, 라 푸라 델스 바우스의 혁신적 무대 <천지창조>로 문을 연 ‘아트센터 인천’의 2019년 시즌은 이번 공연을 비롯하여 콘서트홀의 뛰어난 사운드를 극대화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클래식 매니아들이 기대할 만한 화제작부터 세계적 아티스트의 내한 공연, 캐주얼한 클래식까지 다양한 관객층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IFEZ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조수미 가요앨범 타이틀 곡 '꽃밭에서' 


*꽃밭에서

이봉조 작곡 가수 정훈희가 불러 1979년 칠레국제가요제에서 

최우수가수상을 수상한 곡.후에 조수관도 불러 인기를 얻었다.

노래가 아름다워 클래식에서도 자주 애송되는 크로스오버곡이 됐다.



유튜브



꽃밭에서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이여 꽃이여~ 

이렇게 좋은날-엔 이렇게 좋은날엔 


그님이 오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아~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송이 


이렇게 좋은날엔 이렇게 좋은날엔 

그님이 오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아~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송이 

루-루 루루루루 루-루루 루-루 루루 루루 

루-루루루 루-루루루 루-루 루루루루 루-루루 


아름다운 꽃송이- 


출처 트위터 Sandure @sandure7





정훈희 칠레 가요제 '무인도' '꽃밭에서'


 1975, 1979년 참가

최우수 가수상 수상



1975년 칠레가요제 '무인도' 수상 모습/유튜브


 



출처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beauniverse&logNo=220957549136&parentCategoryNo=&categoryNo=36&viewDate=&isShowPopularPosts=true&from=search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Love Hurts,1976 


Sheet Music Warehouse


나자레스 (Nazareth) 

지미 머리슨(Jimmy Murrison, 기타), 리 애그뉴(Lee Agnew, 드럼, 보컬), 

댄 메카퍼티(Dan McCafferty, 리드보컬), 피터 애그뉴(Pete Agnew, 베이스, 보컬)

데뷔:1971년 1집 앨범 [Nazareth]


Love Hurts 

사랑은 상처를 줘요


Love hurts, love scars 

사랑은 고통과 상처를 주어요 

Love wounds and mars any heart 

그 어떤 마음에라도 아픔을 남기죠 

Not tough or strong enough 

사랑은 고통을 감당할 만큼 

to take a lot of pain, take a lot of pain 

거세지도 않고 강인하지도 않아요 


Love is like a cloud 

사랑은 구름과 같아서 

that holds a lot of rain 

비를 머금고 있어요 

Love hurts, oh love hurts 

사랑은 상처를 주는 것이에요 


I'm young I know 

내가 어리다는 건 알지만 

But even so I know a thing or two 

그래도 조금은 알고 있어요 

I've learned from you 

당신 때문에 알게 됐어요 

I've really learned a lot 

당신에게서 많은 걸 배웠죠 

Really learned a lot 

사랑을 많이 알게 되었어요 


Love is like a flame 

사랑은 불꽃과 같아서 

It burns you when it's hot 

달아 오르면 화상을 입고 말아요 

Love hurts, oh love hurts 

사랑은 아픔을 남기죠 


Some fools think of happiness 

어리석은 사람들은 사랑을 

blissfulness, togetherness 

행복과 축복이 함께하는 것이라 생각해요 

Some fools fool themselves I guess 

바보들은 자신을 속이기도 하죠 

But they're not fooling me 

하지만 날 속이진 못해요 


I know it isn't true, I know it isn't true 

그것이 사실이 아니란 걸 알고 있어요 

Love is just a lie 

사랑은 그저 거짓일 뿐이에요 

Made to make you blue 

사랑은 결국 당신을 우울하게 할 뿐이죠 

Love hurts, oh love hurts 

사랑은 아픔을 남겨요 


I know it isn't true, I know it isn't true 

그것이 사실이 아니란 걸 알고 있어요 

Love is just a lie 

사랑은 그저 거짓일 뿐이에요 

Made to make you blue 

사랑은 결국 당신을 우울하게 할 뿐이죠 

Love hurts, oh love hurts 

사랑은 아픔을 남겨요 


engi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