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Hyun-jin tasked with keeping Blue Jays alive in postseason

All News 09:36 September 30, 2020


SEOUL, Sept. 30 (Yonhap) -- Ryu Hyun-jin has been the bona fide ace for the Toronto Blue Jays all season, consistently delivering strong starts. And now, they're going to need another one from him to stay alive in the postseason.


Ryu will start Game 2 of the American League wild-card series against the Tampa Bay Rays at Tropicana Field in St. Petersburg, Florida, on Wednesday (local time). The Blue Jays dropped the opener of the best-of-three series by 3-1 on Tuesday, and Ryu is now tasked with helping extend the series to Game 3 on Thursday.


The South Korean left-hander will be matched up against right-hander Tyler Glasnow.



In this Getty Images photo, Ryu Hyun-jin of the Toronto Blue Jays pitches against the New York Yankees in the top of the first inning of a Major League Baseball regular season game at Sahlen Field in Buffalo, New York, on Sept. 24, 2020. (Yonhap)


Ryu went 5-2 with a 2.69 ERA, fourth-best in the AL, during the regular season, his first with the Blue Jays. Though he could have started Game 1 on regular, four days' rest, the Blue Jays opted to give the 33-year-old extra rest.


During the regular season, Ryu had a 2-0 record and a 2.74 ERA in four starts on four days' rest, compared with a 3-2 record and a 2.29 ERA in seven starts after five days' rest.


"I feel great. I am definitely ready to pitch tomorrow," Ryu said in a Zoom session with the media before Tuesday's Game 1. "I may have done a bit better with extra rest, but I don't think there has been that much of a difference."


View full text

https://en.yna.co.kr/view/AEN20200930001100315




류현진 2020 미국프로야구 등판일지


   '괴물'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가장 눈부신 역투로 소속팀의 포스트시즌(PS) 출전 확정과 뉴욕 양키스전 통산 첫 승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사냥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yoon2@yna.co.k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독] 논란많은 탁구 서브 `16㎝ 이상 토스` 룰 바뀌나, ITTF 온라인 투표로 결정한다


  그동안 경기 중 선수 사이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탁구 서브 ‘16㎝ 이상 토스’ 룰은 바뀔 것인가? 


중국 톱 플레이어 마롱(Ma long)의 서비스 모습/Downvids

edited by kcontents


국제탁구연맹(ITTF)이 일본의 제안을 받아들여 탁구 토스 룰을 바꾸는 방안을 놓고 전세계 회원국 온라인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실업팀 한 관계자는 27일 “최근 일본탁구협회가 국제탁구연맹에 탁구 서브 토스를 최소한 머리 위까지 올리는 방안을 제안해 연맹이 29일 200개국이 넘는 회원국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탁구협회도 이런 방안에 따라 국내 실업팀들을 상대로 이에 대한 찬성여부를 조사중이다.





현재 규정에 따르면 탁구 선수들은 서브 토스 때 자신의 손바닥에서 최소한 16㎝ 이상 공을 수직으로 띄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심판한테 일단 경고를 받으며 재차 그럴 경우 폴트를 먹고 실점하게 된다. 중국 선수들이 맞붙은 2012 런던올림픽 여자단식 결승 때 딩닝이 16㎝ 이상 토스 룰을 어겼다는 이유로 폴트 2개를 먹은 뒤 울면서 서브를 넣는 장면이 텔레비전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돼 한바탕 난리가 난 적이 있다고 탁구인들은 말한다. 당시 리샤오샤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탁구에는 비디오 판독이 없고, 선수가 16㎝를 토스했는지 심판이 판단하기도 애매하다. 때문에 심판에 따라 특정선수가 불이익을 당할 수 있고, 경기 때 논란이 될 수 있다. 실업팀의 한 감독은 “하도 서브로 장난을 치니까 일본탁구협회가 공정하게 하자는 의미에서 머리 위로 띄우자고 제안한 것 같다”며 “머리 위 토스룰로 바꾸면, 탁구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 가령 서브 뒤 3구 때 찬스가 덜 오고 랠리가 길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영식의 서브. 머리 위로 공을 토스하면 ‘16㎝ 이상’ 룰에 걸리지 않는다/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그러나 다른 감독은 “서브를 머리 위로 높게 띄우면 상대 리시브 박자를 교란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지금처럼 16㎝ 정도로 덜 낮게 던지면 서브를 넣는 선수가 테크닉을 발휘해 상대를 속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탁구 서브 토스 룰을 바꾼다고 특정 국가나 선수가 유리한 것은 아니며, 선수마다 다를 것”이라고 했다.

[스포츠서울 김경무전문기자]kkm100@sportsseoul.com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963054#csidx3a7104959bd110cb5f035659285da00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괴물이 된 괴짜… ‘골프 4대 고정관념’ 깼다


체중 20㎏ 늘린 디섐보, 메이저 US오픈까지 우승


   유일한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하며 우람한 근육질의 두 팔을 번쩍 추어올리는 브라이슨 디섐보(27·미국)의 모습은 온갖 비웃음을 무릅쓰고 골프의 통념을 바꿔버린 정복자처럼 보였다.


로리 매킬로이가 그의 우승 의미를 이렇게 표현했다. “지금까지 알던 US오픈 우승자와는 정반대 스타일이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는 자신만의 방식을 만들었다. 골프에 바람직한 방식이든 그렇지 않든 예전 경기와는 다른 것이다.”


유일한 언더파로 우승

(에스앤에스편집자주)


Bryson DeChambeau won the U.S. Open by six shots at Winged Foot. (Gregory Shamus/Getty Images)


 

Monday Finish: Five things from the U.S. Open


They said he was crazy. They said it wouldn’t work. But the proof is in the pudding and Bryson DeChambeau is waking up as a major champion this morning.




Welcome to the Monday Finish where we will give you a look at five things you may have missed from the major test that was the U.S. Open at Winged Foot – well, a major test for most except seemingly DeChambeau who bludgeoned his way to a six-shot win.


https://www.pgatour.com/monday-finish/2020/09/21/bryson-dechambeau-makes-major-statement-2020-us-open-winged-foot.html



골프 통념 뒤엎은 ‘장거리 닥공’

21일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에서 막을 내린 US오픈. 1년 전 몸집을 불려 게임의 법칙을 바꾸겠다는 ‘신체개조 실험’을 선언해 뜨거운 벌크업 논란을 일으켰던 ‘필드 위의 괴짜 물리학자’ 디섐보가 그의 승리를 증명한 무대였다. 키 185cm인 그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남짓한 기간에 하루 최대 6000칼로리의 음식을 섭취하고 근력 운동을 하며 체중을 88kg에서 108kg까지 불렸다.


이날 2타 차 2위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섰던 디섐보는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합계 6언더파 274타로 2위 매슈 울프(미국)를 6타 차이로 따돌렸다. 디섐보는 첫 메이저 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7월 로켓 모기지 클래식 이후 두 달 만에 트로피를 추가했다. 디섐보는 아널드 파머,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 등에 이어 US 아마추어와 US오픈을 모두 우승한 6번째 선수가 됐다.


pga

edite d by kcontents


앞서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열린 5차례 US오픈에서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한 선수는 1984년 나란히 4언더파를 기록해 연장전을 벌였던 퍼지 죌러(미국)와 그렉 노먼(호주) 두 명뿐이다. 당시 죌러가 연장에서 승리했다.


US오픈은 클럽 14개를 모두 잘 다루고, 전략적인 코스 운영을 하는 선수가 챔피언이 되도록 한다는 코스 세팅 원칙을 갖고 있다. 그리고 윙드풋은 이런 US오픈의 정신을 가장 잘 구현하는 험난한 코스의 대명사였다. 이 가혹한 테스트를 디섐보가 드라이버를 앞세워 통과한 것이다.




벌크업에 쏟아졌던‘4불가론’과 그의 해법

윙드풋은 “한번 빠지면 공은커녕 발목을 찾기도 어렵다”고 할 정도로 질기고 깊은 러프로 악명 높다. 페어웨이는 좁고 코스가 좌우로 굽은 곳이 많아 장타자의 무덤이 되기 쉽다. 윙드풋의 ‘러프 지뢰’를 피하기 위해 드라이버 대신 2번 아이언이나 우드로 티샷하는 게 ‘코스 공략의 정석’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디섐보는 러프를 두려워하지 않고 ‘드라이버로 일단 멀리 쳐놓는’ 닥공을 선택했다. 이날 그의 평균 드라이브 샷 비거리는 336.3야드로 출전 선수 평균(305.7야드)보다 30야드를 더 보냈다. 페어웨이에 적중한 것은 14개 중 6개(43%)에 그쳤지만, 대신 그린 적중률은 61%나 됐다.


디섐보는 “골프에서 나의 목표는 노력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었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이봐, 다른 방법이 있을지도 몰라’라고 말하도록 영감을 주는 것이길 바란다”고 했다.


마스터스에선 400야드 치겠다

디섐보는 어린 시절부터 ‘괴짜 천재’로 불릴 만한 이력을 지녔다. 그는 여섯 살 때 대수학을 이해할 정도로 수학 영재였다.


열세 살 때 골프장 프로숍에서 벤 호건이 즐겨 쓰던 베레모 스타일의 모자를 보고는 지금까지 쓰고 있다. 그는 무수히 많은 점을 찍어서 화면을 구성하는 점묘법을 배워 벤 호건의 스윙 모습을 그렸다. 그의 캘리포니아 집에 아직도 걸려 있다 오른손잡이지만 왼손으로도 똑같이 사인을 할 수 있다. 그는 “뭐든 집중하면 할 수 있다”고 한다. 열다섯 살 때 스윙 코치에게서 기계처럼 정확하게 골프를 치기 위해선 ‘싱글 플레인’ 스윙을 해야 한다고 설파한 책 ‘골핑 머신’을 선물 받았다. 그는 지금도 그 이론대로 스윙하고 있다.


1년 전만 해도 날씬했던 ‘필드의 물리학자’ 브라이슨 디섐보(왼쪽 상단 사진)가 벌크업을 거쳐 메이저대회마저 정복했다. 그는 21일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오픈(총상금 1250만달러)에서 유일하게 언더파(6언더파 274타) 스코어를 냈다. 통산 7승째를 거둔 그는 상금 225만달러(약 26억원)를 받았다. 파이널 라운드를 마치고서 우승이 확정된 뒤 퍼터를 번쩍 들어올리며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 /인스타그램·AFP 연합뉴스





열일곱 살 때 그의 스윙 코치와 함께 60도 웨지부터 3번 아이언까지 10개 클럽의 샤프트 길이를 92.25cm(6번 아이언 길이)로 통일했다. “같은 길이의 아이언은 늘 같은 자세로 세트업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유리하다”는 주장이다. 고교 시절 200달러짜리 물리학 교과서를 도서관에서 빌려 필사했다. 그는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골프를 지원해주는 부모님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았다”며 “필사를 통해 내용을 포괄적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고 했다. 지나친 근육 불리기는 타이거 우즈처럼 부상을 부른다는 지적이 있다. 하지만 디섐보는 “어려서부터 등에 심각한 문제가 있어 수술을 고려했지만 몸에 칼을 대는 대신 강하게 만들기 위해 근육량을 늘리기로 했다”고 벌크업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어린 시절 트램펄린에서 떨어져 허리를 다쳤고 이후 같은 동작을 반복하는 골프 스윙 때문에 고질적인 통증을 느꼈다고 한다.


디섐보의 실험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일시적으로 과다하게 늘린 몸집은 오래 가지 못한다는 지적에, 그는 “11월 열리는 마스터스에서 48인치 샤프트를 사용하고 체중도 111kg까지 불리겠다”고 했다. 그는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400야드를 치겠다는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한다.

민학수 기자 조선일보



Bryson dechambeau EVERYSHOT From Final Round At U.S. Open 2020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흥민 유럽 무대 주요 성적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총 4골을 연속으로 몰아쳐 토트넘을 5-2 승리로 이끌었다.


via youtube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0eun@yna.co.kr





HIGHLIGHTS | SOUTHAMPTON 2-5 SPURS | Heung-min Son scores FOUR at St Mary'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운동 시 주의해야 할 발 부상, 예방법


    운동하기에 좋은 가을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집합 스포츠를 즐기기는 힘들지만 아침저녁으로 혼자 혹은 2,3명이 운동하기에는 좋은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이럴 때 평소 운동량이 부족했던 사람들이 욕심을 부리거나 흥에 겨워 무리를 하는 수가 있다. 평소 운동 부족인 데다 근육이 제대로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무리한 운동을 하면 근육경련이 일어나거나 근골격계에 손상이 올 수 있다.


NBC News

edited by kcontents


특히 발 건강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근육마사지나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고 평소에는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장딴지와 발목 근육을 단련해 둬야 한다. 이와 관련해 ‘베리웰헬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가을 운동 시 주의해야 할 발 부상과 예방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주요 발 부상|


중족골통

발가락뼈들이 만나는 지점에 있는 중족골, 즉 발 앞쪽이 아픈 것이다. 아침에 첫발을 디딜 때, 또는 오랫동안 앉았다 일어날 때 발바닥 앞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이 염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족저근막염

족저근막은 발바닥을 싸고 있는 단단한 섬유형태의 막으로 발뒤꿈치에서 발가락으로 이어지는 질기고 단단한 밴드 형태를 띠고 있다. 이 막은 걷거나 뛸 때 체중 부하로 인한 발바닥의 충격을 흡수하는 스프링 역할을 한다. 중족골통과 마찬가지로 발을 디딜 때 통증이 느껴진다.


발목 염좌

발목을 삐끗해 인대가 늘어나거나 찢어지는 것을 발목 염좌라고 한다. 발목을 삐었을 때는 가장 먼저 얼음찜질을 하고 단단히 압박해 붓지 않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2~3일정도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발목 근육을 튼튼하게 하는 스트레칭을 한다.


아킬레스건염

아킬레스건염은 장딴지와 발목에 걸쳐있는 힘줄에 염증이 생긴 것이다.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는데 운동 전후 발목 부위에 통증이 오며 발목이 점차 굳어지는 느낌이 난다.


통증 부위가 빨갛게 되고 열이 난다거나 발목을 움직일 때 소리가 날 수 있다. 아킬레스건 부상을 막으려면 본격적인 운동 전에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다.




|예방 및 대처법|


발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발목근육 강화 운동, 장딴지 근육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줘야 한다. 전문가들은 “발바닥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70%는 스트레칭 훈련으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며 “견딜 수 없을 정도의 통증이 느껴지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발목근육 강화 운동

평소에 발목을 잘 삐는 사람들은 발목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발목강화 스트레칭이나 운동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인터넷 자료 등을 참고로 실시하면 된다.


American Heart Association

edited by kcontents


의자나 벽을 짚고 일어서 발뒤꿈치가 땅에 닿지 않도록 올렸다 내렸다 10~15회 반복 △의자나 벽을 짚고 일어서 일자로 서서 양쪽 엄지발가락을 서로 맞댄 채 발뒤꿈치를 올렸다 내리기는 10~15회 반복하는 것과 탄력밴드를 이용하는 것 등이 있다.




장딴지근육 강화 운동

전문가들은 “걸어갈 때 다리의 장딴지 근육이 많이 이용되는데 평소 잘 걷지 않은 사람은 이 근육이 약해져서 줄어든다”며 “장딴지 근육이 줄어들면 체중이 발의 앞쪽에 집중되어 발의 변형과 통증이 오게 된다”고 말한다.


의자에 앉아서 발목을 발등 쪽으로 힘껏 젖혔을 때 발목이 20도 이상 젖혀지지 않으면 장딴지 근육이 짧아진 상태다. 장딴지 근육이 늘어나면 걸을 때 발이 받는 압력의 분포가 달라져 발 부상을 줄일 수 있다.


장딴지근육 스트레칭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벽에 손을 대고 서서 한쪽 다리를 뒤로 뻗는다. 장딴지가 당겨짐을 느껴질 때까지 뻗은 채 10~20초 유지하면 된다.


△발끝을 벽 끝에 대어 올라간 상태가 되게 만든다. 무릎은 벽 쪽으로 움직여서 장딴지가 당겨짐이 느껴질 때까지 뻗어 10~20초 유지한다. 하는 동안 반동을 줄 필요는 없다 △계단 끝에 두 발 끝으로 선다. 발뒤꿈치를 올릴 수 있을 만큼 최대한 올려 5~10초를 유지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코메디닷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퍼팅 Putting

 

Twitter


퍼팅을 할 때는 체중을 왼발 쪽에 두는 게 좋다. 


비율로 말하면 왼발에 체중의 55~70%를, 오른발에 45~30%를 둔다고 생각하면 된다. 

왼발 쪽에 체중을 싣고 셋업을 하는 것이 스트로크를 할 때 하체를 고정하기 쉽다. 

무릎과 머리를 고정해야 하는 것도 물론이다. 위키백과


아이언 Iron


셋업, 백스윙, 임팩트를 통해 체중을 목표물에 더 기울여 준다




아크 바닥이 공보다 너무 뒤떨어져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세트, 백스윙, 임팩트를 통해 간단히 당신의 몸 위치를 목표물 쪽으로 더 이동시킬 수 있다면 어떨까?


또한 백스윙 상단에 있는 트레일(추진력을 주는) 측면에 대부분의 체중을 싣는 작업을 하는 대신(그림 3) 백스윙 톱에서 실제로 리드하는 측(목표 방향)에 더 많이 기대는 것을 느껴 공 위에 더 중심을 두는 작업을 했다(그림 4).



Me And My Golf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World’s Highest-Paid Soccer Players 2020: Messi Wins, Mbappe Rises


When it comes to measuring the greatest players in the world’s most beautiful game, the focus inevitably turns to a pair of rivals with household names and exclusive claims to being the only team-sport athletes to earn $1 billion during their careers. It may be time to make room for a third.


Lionel Messi celebrating scoring a goal in the 2019-20 UEFA Champions League competition.

Barcelona's Argentine forward Lionel Messi AFP VIA GETTY IMAGES


 

세계 축구선수 수입 순위 톱 5 


   리오넬 메시는 1억2600만달러로 2위를 차지한 유벤투스의 호날두를 밀어내고 1억1700만달러로 올해 포브스 최고 연봉 축구선수 1위를 다시 한 번 차지했다. 그러나 축구팬들은 4,800만 달러로 4위에 오른 파리 생제르맹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에 새로운 매력을 느끼고 있다.



 

음바페는 5년 전 프로로 전향한 이후 모든 대회에서 103골을 기록, 파리 구단과 프랑스 대표팀의 떠오르는 핫샷이다. 19세 때 프랑스 팀의 역대 두 번째 우승을 도우며 전설적인 펠레(1958년 17세) 이후 최연소 월드컵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그는 이 경기의 두 지도자가 그의 나이였을 때 앞서고 있다. 프랑스 리그 1에서 두 번이나 득점왕을 차지한 이 선수는 이미 메시가 21살 때 가진 것보다 12개, 호날두보다 76개 더 많은 통산 골을 가지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Lionel Messi and Cristiano Ronaldo top this year’s Forbes ranking of the highest-paid soccer players once again, after Messi resolved a weeks-long contract drama to land the top spot with $126 million, nudging out Juventus’ Ronaldo, who comes in at No. 2 with $117 million. But soccer fans have a new object of fascination in Kylian Mbappe, the Paris Saint-Germain striker who lands in fourth place with $48 million.


Mbappe is the rising hot shot of both the Paris club and the French national team, having amassed 103 goals in all competitions since turning professional five years ago. At age 19, he became the youngest player to score a World Cup goal since the legendary Pelé (who did it in 1958 at age 17) while helping the French team win its second title in history. He’s ahead of the game’s two leaders when they were his age: The two-time top goal-scorer in France’s Ligue 1 already has 12 more career goals than Messi had at age 21 and 76 more than Ronaldo. 


Statista



edited by kcontents


He’s also making a heck of a lot more than they were at his age, too. The kid from Bondy, a poor Parisian suburb, became the sport’s most expensive teenager when Paris Saint-Germain shelled out $215 million to his former club Monaco for his rights in 2017 and signed him to a contract that will pay him $28 million this season. Nike and luxury watchmaker Hublot both feature him prominently, and EA Sports announced him as its cover boy for FIFA 21, making him one of the youngest ever to grace that brand’s cover solo.


The 21-year-old is topped on the list once again this year by teammate Neymar (No. 3, $96 million), but the dynamic is poised to shift as Mbappe is expected to get a bumper new contract in 2022 when his current contract expires.


In all, the top ten players in the world are expected to pull in $570 million in salary, bonuses and endorsements this upcoming season, barring no further pandemic pauses of the kind that led to the 30% to 70% pay cuts last spring across European leagues. The list’s combined haul is up 11% from the 2019-20 season.


View full text

https://www.forbes.com/sites/christinasettimi/2020/09/14/the-worlds-highest-paid-soccer-players-2020-messi-wins-mbappe-rises/#2e8435a11cff




세계 축구선수 수입 순위 톱 5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2020년 전 세계 축구선수 수입 순위에서 1억2천600만달러(약 1천490억원)를 번 메시가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김광현 2020 미국프로야구 등판일지


   신장 경색' 증세를 극복하고 13일 만에 건강하게 다시 마운드에 선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개인 최다 투구 이닝, 최다 탈삼진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10년간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연장전 끝에 챔피언에 등극했다.


Sky Sports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lpga





South Korea's Lee Mi-rim wins ANA Inspiration in playoff


Lee Mi-rim won the ANA Inspiration in stunning style Sunday, chipping in for eagle at the 72nd hole and beating Brooke Henderson and Nelly Korda with a birdie at the first playoff hole.


Lee, 29, earned her first major victory with a final round of five-under par 67 that included three chip-ins -- two of them for birdie -- on the Mission Hills course in Rancho Mirage, California.


She was joined on 15-under par 273 by Korda and Henderson -- who shared the overnight lead and both carded final-round 69s.


It was a heartbreaking defeat for 22-year-old American Korda, who led or shared the lead after each of the first three rounds.


View full text

https://www.france24.com/en/20200913-south-korea-s-lee-mi-rim-wins-ana-inspiration-in-playoff

edited by kcontents



  




류현진 미국프로야구 등판일지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4승을 수확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Blue Jays' Ryu Hyun-jin flips script, finds groove vs. Mets


SEOUL, Sept. 14 (Yonhap) -- Opponents' scouting report on Ryu Hyun-jin may say the Toronto Blue Jays' left-hander is mostly a changeup pitcher. They wouldn't be entirely wrong, but that wouldn't necessarily prepare them for Ryu's ability to make in-game adjustments and flip the script on hitters.


Ryu picked up his fourth win of the season against the New York Mets at Sahlen Field in Buffalo, New York, on Sunday (local time). He gave up eight hits, just one shy of his season high, but limited the damage to one run over six innings. Ryu struck out seven and walked none, as the Blue Jays took the game 7-3.





View full text

https://en.yna.co.kr/view/AEN20200914003800315

edited by kconten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Final Reel | 2017 WDSF World Open Latin 


via youtub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bodyforgolf.net/bodyforgolf/?hop=zainescu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