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문화 Economy , Cuture/운동레저 Sports & Leisure'에 해당되는 글 1280건

  1. 2019.09.12 바퀴가 달린 고급 아파트...미래의 캠핑카 VIDEO: Futuristic Camper Van Is a Luxury Apartment That Happens to Be on Wheels
  2. 2019.09.12 "우린 사회주의 공산주의가 싫어요"
  3. 2019.09.09 [US OPEN Tennis 2019 Finals] 나달, 메드베데프 물리치고 2019 미 US 오픈 우승 US Open 2019: Rafael Nadal edges a five-set thriller to capture Grand Slam glory at Flushing Meadows /안드레스쿠, US오픈테니스 우승 US Open 2019: Bia..
  4. 2019.09.03 [비기너 가이드] 테니스 콘텍 포인트 VIDEO: How Ideal Contact Point Unlocks The Power Of Tennis Strokes /탁구 포핸드와 (백핸드) 두 가지 기술에 대하여 VIDEO: How to Play a Table Tennis Forehand Drive: Beginners Level
  5. 2019.08.30 정현, US오픈 대역전승 3회전 진출 VIDEO: Fernando Verdasco vs Hyeon Chung | US Open 2019 R2 Highlights/ 조코비치(세계1위)ㆍ페더러(세계3위), 나란히 US오픈 3회전 진출 VIDEO: Novak Djokovic vs Juan Ignacio Londero | US Ope..
  6. 2019.08.26 고진영, LPGA CP 여자 오픈 우승... 시즌 4승 달성 VIDEO: JIN YOUNG KO WINS CP WOMEN'S OPEN BY 5 SHOTS
  7. 2019.08.25 남아공 골퍼 리-앤 페이스, "100만 달러 보너스 때문에 기권?”/ 고진영, 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 3R 공동선두 VIDEO: Jin Young Ko Highlights in the Third Round of the 2019 CP Women's Open
  8. 2019.08.20 임성재 한국 선수 최초 PGA투어 신인상 유력...신인상도?
  9. 2019.08.20 외신 "류현진, 투수 중 유일하게 MVP 후보" VIDEO: As baseball grapples with the definition of value, one MVP voter does the same /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 팬들도 주목
  10. 2019.08.12 류현진 시즌 12승 달성...부상자 명단에서 제외 VIDEO: Hyun-Jin Ryu comes off injured list with impeccable performance in Dodgers’ win


Futuristic Camper Van Is a Luxury Apartment That Happens to Be on Wheels

By Sara Barnes on September 11, 2019


Many campers and motorhomes boast that they have all the features of a conventional free-standing home. And they often do, although being inside of them can still feel as though you’re living in a camper. However, a new concept by German manufacturer Hymer comes as close as any vehicle does to creating a space that is a high-end studio apartment that happens to be on wheels. Called VisionVenture, the model imagines living #vanlife in the not-so-distant future in the year 2025.




 

바퀴가 달린 고급 아파트...미래의 캠핑카 


   많은 야영객들과 자동차 운전자들은 그들이 전통적인 독립적인 주택의 모든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자랑한다. 그리고 그들은 종종 그러하지만, 그들 안에 있는 것이 여전히 캠핑카에 살고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그러나 독일 제조업체 하이머의 신개념은 우연히 바퀴 위에 있는 고급 원룸 아파트인 공간을 만드는 데 어느 차와도 유사하다. VisionVenture라고 불리는 이 모델은 2025년에 멀지 않은 미래에 #vanlife를 사는 것을 상상한다.


비전벤처(VisionVenture)는 메르세데스 벤츠 스프린터 밴의 최신 모델에 바탕을 두고 있다. 위쪽으로 건물을 짓고 2층을 만들어 차량 내부를 확장한다. 위층에는 두 사람이 공압으로 작동하는 팝탑에 통합되어 잠잘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야외의 작은 발코니가 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제공하는 침대가 있다.


메인 플로어에는 두 개의 소파가 있는 부엌과 라운지가 있다. 욕실도 이 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구르는 벽과 회전하는 허영심이 있는 공간 절약형 기능을 십분 활용한다. 이렇게 하면서 화장실은 화장실에서 변하여 비교적 넓은 샤워실로 가라앉는다.




대나무 인테리어로 회색 펠트와 가죽 서랍이 당겨져 있다. 거대한 창문과 함께, 그 공간은 열려있고 공기가 탁하다. 그래서 뒷문을 열고 접히는 데크(슬라이딩 그릴로 완성)를 어느 곳에서 준비하든지 간에 집안이 든든하다.


독일 제조업체 하이머는 차량을 우연히 바퀴에 달린 고급 원룸 아파트로 개조하는 고급 메르세데스 스프린터 밴 컨셉트를 개발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VisionVenture is based on the latest model of the Mercedes Benz sprinter van. It expands the interior of the vehicle by building upwards and creating a second floor. Upstairs, there is a bed large enough for two people that’s integrated into a pneumatically-operated pop-top that provides enough headspace to sleep as well as become a small balcony to the outdoors.




On the main floor, there is a kitchen and lounge area with two couches. The bathroom is also located on this level, and it takes full advantage of space-saving features with a rolling wall and rotating vanity. In doing this, the bathroom transforms from a toilet and sink into a relatively spacious shower.


The finishings are what help to make VisionVenture feel like a luxury home. It has a bamboo interior with gray felt and leather drawer pulls. Coupled with the massive windows, the space is open and airy. So, no matter where you release the rear doors and prepare the fold-out deck (complete with a sliding grill), you’re sure to feel at home.


German manufacturer Hymer has created a high-end Mercedes Sprinter van concept that transforms the vehicle into a luxury studio apartment that happens to be on wheels.


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


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


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

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


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


Sprinter Van Home Concept by Hymer

Get a virtual tour into VisionVenture when you watch the video below:


Hymer: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h/t: [designboom]

All images via Hym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북미 원정만 가면 돌아오지 않는 쿠바 축구 대표팀 선수들

캐나다 원정 후 5명 고국 등져…올해
올해 들어서만 14명

   쿠바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캐나다 원정 A매치 후 무더기로 고국을 등졌다.

9일(현지시간) 푸에르토리코 일간 엘누에보디아 등에 따르면 쿠바가 지난 7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캐나다 대표팀과의 북중미카리브축구연맹(CONCACAF) 네이션스리그 경기에서 0-6으로 대패한 직후 쿠바 선수 5명이 팀을 떠났다.

쿠바 축구 대표팀의 요르단 산타 크루스(오른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라진 선수들은 A매치 14경기에서 6골을 넣은 간판 미드필더 요르단 산타 크루스를 비롯해 다비드 우르헤예스, 오를렌디스 베니테스, 안디 바케로, 알레한드로 포르탈 등이다.



이날 쿠바 방송은 이 소식을 전하며 "유감스럽다"고 표현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엘누에보디아에 따르면 올해 들어 북미 원정 경기 후 돌아오지 않은 쿠바 축구 선수들은 이들까지 14명에 달한다.

대표팀 자격으로 비자를 받아 미국이나 캐나다에 입국한 후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망명을 시도하는 것이다.

지난 6월 미국에서 열린 CONCACAF 골드컵 때에도 주장 야스마니 로페스를 비롯해 3명이 대회를 채 마치지 않고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떠났다.

이어 2020 도쿄올림픽 예선에 출전한 22세 이하(U-22) 대표팀 선수 중에서도 6명이 미국 원정 도중에 사라졌다고 엘누에보디아는 전했다.



AFP통신은 지난 17년 동안 44명의 쿠바 축가 대표팀 선수들이 미국 등으로 망명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쿠바 간 해빙 분위기가 무르익던 2015년에도 여러 명의 쿠바 선수들이 골드컵 이후 쿠바로 돌아오지 않고 미국에 남았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mihye@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Men's Final

updated

US Open 2019: Rafael Nadal edges a five-set thriller to capture Grand Slam glory at Flushing Meadows


Spanish tennis superstar Rafael Nadal and Russian ace Daniil Medvedev served up a final to remember at the US Open, as the world No.2 edged a thrilling contest 7-5, 6-3, 5-7, 4-6, 6-4 at Flushing Meadows.



 

나달, 메드베데프 물리치고 2019 미 US 오픈 우승


3:2 대접전


    세계 랭킹 2위 스페인 테니스 슈퍼스타 라파엘 나달과 세계 랭킹 5위 러시아의 에이스 다니일 메드베데프가 US 오픈에서 기억할 만한 결승전을 치렀다.




이미 역대 최고의 US 오픈 결승전 중 하나로 평가되고 있는 이 경기에서 나달은 2세트 선두를 달렸으나 메드베데프가 경기를 5세트까지 집요하게 끌고갔다.


결국 2만2천명 수용 세계 최대 테니스 경기장인 아서 애쉬 경기장에서 거의 5시간 동안 경기한 끝에 승리를 거머쥐면서 나달은 결정적인 세트에서 큰 경기 경험과 민첩성을 발휘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In a match already being described as one of the greatest US Open finals of all time, Nadal raced into a two-set lead, only for Medvedev to come storming back into the match to take the contest into a deciding fifth set.


Eventually, it was Nadal's big-game experience and nerveless composure in the deciding set that proved vital as he edged out his younger opponent and secured victory after almost five hours of play at the Arthur Ashe Stadium.


© Reuters / Robert Deutsch

edited by kcontenst


In a first set that saw both men take control of their service games and Nadal handed a code violation after the first game for slow play, the two players slugged it out, with Medvedev earning the first service break of the match in the third game. But Nadal immediately responded to break back in Game 4 to put things back on serve once again.




via youtube


The pair then battled it out all the way to the 12th game before Nadal eventually claimed the crucial second service break to take the set 7-5.


View Full Text

https://www.rt.com/sport/468373-us-open-final-2019-nadal-medvedev/?utm_source=browser&utm_medium=push_notifications&utm_campaign=push_notifications




Women's Final

안드레스쿠, US오픈테니스 우승… 19세 소녀, ‘38세 전설’을 무너뜨리다


첫 출전서 세리나 꺾고 ‘새 역사’… 2000년대 출생 메이저 첫 제패

3월 파리바오픈 챔프 뒤 급부상… 세리나, 출산 뒤 준우승만 4번째

메이저 최다 우승 타이 또 실패


    8일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스타디움의 아서애시 코트에 모인 2만3000여 명의 관중은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8위·사진)의 샷 하나하나에 환호했다. 세계 최대 코트에 모인 미국의 ‘홈팬’들은 윌리엄스 본인만큼이나 30대 후반 노장의 우승을 간절히 바랐다. 하지만 이런 희망은 19세 신예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15위) 앞에서 무참히 무너졌다.




캐나다의 비앙카 안드레스쿠가 8일 열린 US오픈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미국의 세리나 윌리엄스를 제압하고 우승한 뒤 포효하고 있다. 경기 내내 ‘돌부처’처럼 냉정한 표정을 유지하던 안드레스쿠는 마지막 포인트를 따내고 나서야 환하게 웃었다. 뉴욕=AP 뉴시스


usopen.org



US Open 2019: Bianca Andreescu beats Serena Williams to win title


Five questions raised about women's tennis at the 2019 US Open


From Bianca Andreescu’s Grand Slam breakthrough to Serena Williams’ pursuit of a 24th Grand Slam, there were plenty of interesting storylines throughout this year’s US Open. But with two months left in the tennis season, there are still plenty of opportunities for new headlines to be made.

As the action in New York draws to a close, USOpen.org analyzes five questions that the last two weeks have raised in the women’s game.




Can Andreescu finish the year at No. 1?


Twelve months ago, Bianca Andreescu was ranked outside of the Top 200 and lost in the first round of US Open qualifying. After clinching her first Grand Slam title this fortnight over Serena Williams, Andreescu will crack the Top 5 of the WTA Rankings on Monday.


But with only 166 points to defend for the rest of the season, it’s possible that Andreescu could finish as the year-end No. 1. She trails current No. 1 Ashleigh Barty by slightly less than 1,700 points but will be full of confidence heading into the Asian swing, having won her last 14 matches. She’s also a lock to make her debut appearance at the season-ending WTA Finals in Shenzhen, which will provide an even bigger opportunity to climb the rankings.


It seems to be a question of when, not if, Andreescu reaches No. 1. But given that she was playing Challenger events at the end of last season, finishing the year at the top of the rankings would be the ultimate cherry on top of a remarkable season.

https://www.usopen.org/en_US/news/articles/2019-09-08/five_questions_raised_about_womens_tennis_at_the_2019_us_open.html


edited by kcontents




안드레스쿠가 윌리엄스를 2-0(6-3, 7-5)으로 완파하고 2019년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테니스 여자 단식 패권을 차지했다. 안드레스쿠의 사상 첫 메이저 타이틀. 또한 2000년대 출생 선수로는 남녀 통틀어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르며 상금 385만 달러(약 46억 원)를 챙겼다.


캐나다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안드레스쿠는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처음으로 US오픈 여자 단식 본선 첫 출전에서 곧바로 우승까지 차지한 선수가 됐다. 지난해까지 안드레스쿠는 두 차례 US오픈 예선에 나서 본선 무대의 문을 두드렸지만 모두 탈락했다. 또한 메이저대회 본선 네 차례 출전 만에 우승해 1990년 프랑스오픈에서 모니카 셀레스(미국)가 세운 최소 출전 우승 기록(4개)과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루마니아 부모를 둔 안드레스쿠는 170cm 키와 단단한 하체에서 나오는 강력한 포핸드가 주무기이지만 네트플레이와 지능적인 샷 구사력 등을 두루 갖춰 ‘완성형 선수’로 불린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세계 랭킹 150위권이었던 그는 3월 BNP 파리바오픈과 로저스컵 등 메이저대회 다음 급인 프리미어대회를 제패하며 급부상했다.


 


무엇보다 안드레스쿠는 10대라고는 믿을 수 없는 냉정함을 갖췄다. 첫 세트를 따내고 맞은 2세트에서 게임스코어 5-1로 앞서다 5-5까지 몰렸다. 미국 팬들의 열렬한 응원 속에서도 안드레스쿠는 침착함을 잃지 않고 안정적인 랠리로 자신의 서브 게임을 가져왔다. 이어 코트 구석구석을 찌르는 절묘한 포핸드로 윌리엄스의 서브 게임을 가져와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안드레스쿠는 “(관중은) 아마 윌리엄스가 우승하는 모습을 기대하셨을 텐데 내가 이겨서 죄송하다(웃음). 전설적인 선수인 윌리엄스를 상대로 결승전을 치른 것만으로도 꿈만 같다”며 감격해했다.




2017년 출산 후 지난해 코트에 복귀한 윌리엄스는 복귀 후 총 네 차례 메이저대회 결승에 올라 모두 준우승했다.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기록 타이(24회·마거릿 코트 보유) 달성도 다음으로 미뤘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동아일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How Ideal Contact Point Unlocks The Power Of Tennis Strokes


via youtube


코멘트

운동은 가능한 일찍 시작하는 것이 좋다.


나이 들면 몸이 유연하지 못해 습득에 훨씬 더 많은 노력을 요하게 된다

이는 곧 돈과 직결된다.


따라서 여러가지 운동을 가능한 조기에 해보도록 한다.

나중에 나이들면 이때의 감각이 살아날 수 있어 크게 힘 안들이고 운동을 할 수 있다.

edited by kcontents





How to execute a Table Tennis Forehand and Backhand?

By Averlynn Lim


Anyone can play table tennis. From the void deck to your local Community Centre or sports complex, you can see players from the age of five to 85 enjoying the game.


What makes table tennis so popular is the ease of which to pick it up. There are essentially two basic positions to learn – the forehand and the backhand. Every other shot thereafter are simply techniques applied to these two basic positions.


 wikihow




 

탁구 포핸드 기술에 대하여


시작하려면 포핸드 드라이브, 포핸드 푸시, 백핸드 드라이브, 백핸드 푸시 등 네 가지 기본적인 스트로크를 배우면 된다. 일단 이러한 스트로크를 익히면, 게임의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더 복잡한 기술로 나아갈 수 있다.


포핸드


스탠스

1. 공을 자연 스럽게 받을 수 있는 쪽으로 몸을 위치시킨다.

2. 발은 어깨 너비보다 약간 넓어야 한다.

3. 오른발이 왼쪽보다 약간 뒤쪽으로 가도록 한다(파워증가). 

4. 무릎이 구부리고, 몸을 앞쪽으로 구부리고, 양팔이 앞에 나와 있어야 한다.


백 스윙

1. 공이 넘어오면 엉덩이에서 오른쪽으로 몸을 약간 회전시킨다.

2. 몸 중심을를 뒷발로 조금 옮긴다.

3. 라켓은 45도 각도로 유지한다


스트라이크

1. 공을 칠 준비가 되면 몸을 앞으로 돌려라.

2. 체중을 뒷발에서 앞발로 다시 이동시킨다.

3. 바운스 정점에 있는 공을 치도록 하라.

4. 포핸드 드라이브(더 많은 파워)의 경우, 임팩트 시 팔뚝을 약간 가속시켜 본다.




피니쉬

1. 라켓을 몸 앞에 두고 공을 친 방향을 가리키도록 해야 한다.

2. 준비된 자세로 다시 이동


유튜브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o get started, you’ll just need to learn four basic strokes: the forehand drive, the forehand push, the backhand drive and the backhand push. Once you’ve mastered these strokes, you can go on to more complicated techniques that will raise the level of your game.


The Forehand

A forehand shot is essentially hitting the ball with your hand’s most natural position. For instance, a right-hander would hit the ball from the right side of his body, while a left-hander would hit from the left side.


Executing a forehand drive or push can be broken down into four components – your stance, the backswing, the strike and the finish.


Stance

1. Position your body so that the ball comes to your natural side.

2. Your feet should be slightly wider than shoulder width apart.

3. For right-handers, let your right foot be slightly behind your left (to generate power) 

4. Knees bent, body crouched (leaning forwards), both arms out in front of you.




Backswing

1. As the ball approaches, rotate your body slightly to the right from your hips.

2. Shift some weight to your back foot.

3. Keep your racket at about a 45 degree angle.


 

File Photo Credit: Chandran Mookken/SportSG


Strike

1. Once you’re ready to hit the ball, rotate your body back forwards.

2. Transfer your body weight back from the back foot to the front front.

3. Try to hit the ball at the peak of the bounce.

4. For a forehand drive (more power), try accelerating your forearm slightly as you make contact.




Finish

1. Your follow-through should leave the racket in front of your body, pointing in the direction where you’ve hit the ball.

2. Move back to your ready stance for your return


View Full Text

https://www.myactivesg.com/Sports/Table-Tennis/Training-Method/Table-Tennis-for-Beginners/Table-Tennis-Forehand-and-Backhand


How to Play a Table Tennis Forehand Drive: Beginners Leve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정현, 대역전승으로 US오픈 3회전 진출…다음 상대는 '나달'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정현(23·세계 랭킹170위)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700만달러·약 690억원) 2회전에서 3시간 22분 혈투 끝에 대역전극으로 이겼다.


정현은 30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단식 2회전에서 페르난도 베르다스코(34위·스페인)를 세트스코어 3-2(1-6 2-6 7-5 6-3 7-6<7-3>)로 제압했다. 


정현 2회전 모습/유튜브

edited by kcontents


2회전까지 경기는 불안했다. 1~2세트에서는 정현이 밀렸지만 3세트부터 치열한 접전을 이어갔다. 3, 4세트를 잇따라 따낸 정현은 타이브레이크 혈투 끝에 5세트마저 승리했다.




정현이 메이저 대회 3회전(32강)에 진출한 것은 2017년 프랑스오픈 3회전,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3회전 상대는 강력한 우승 후보인, 세계랭킹 2위의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다. 정현은 지금까지 나달과 두 차례 만나 모두 0-2 패배를 당했다. 3회전 경기는 이틀 뒤인 한국 시간 9월 1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안상희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30/2019083001453.html





조코비치ㆍ페더러, 나란히 US오픈 3회전 진출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와 3위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US오픈 테니스대회에서 3회전(16강)에 진출했다. 여자부에서는 ‘여제’ 서리나 윌리엄스(미국ㆍ8위)가 2회전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후안 이냐시오 론데로(아르헨티나ㆍ56위)에 3-0(6-4 7-6 6-1)으로 완승을 거뒀다. 통산 메이저대회 16회 우승을 기록 중인 조코비치는 US오픈에서 2011년, 2015년, 2018년 등 3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통산 17번째 메이저 우승 및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노박 조코비치. AP 연합뉴스./페더러 /indianexpress.com

edited by kcontents




이날 승리로 조코비치는 US오픈 통산 71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공동 5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피트 샘프라스(71승)와 같다. US오픈 최다 승수 1위는 지미 코너스(미국ㆍ98승)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ㆍ3위)도 2회전에서 다미르 주머(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3-1(3-6 6-2 6-3 6-4)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페더러는 2008년 US오픈 우승 이후 11년 만에 통산 6번째 US오픈 우승을 노린다. 페더러는 1회전에서도 1세트를 먼저 내준 뒤 나머지 3세트를 가져오며 역전승을 거뒀다. 페더러는 이번 대회에서 유독 실책을 많이 쏟아내고 있다. 1회전에서는 실책 57개를 범했고, 2회전에서도 17개로 상대(9개)보다 두 배 가까이 많았다.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계속 승리할 경우 4강에서 만난다. 


여자 단식에서는 윌리엄스가 20살이나 어린 신예 캐서린 맥널리(18ㆍ미국ㆍ121위)를 2-1(5-7 6-3 6-1)로 힘겹게 꺾었다. 통산 메이저대회 23승을 기록 중인 윌리엄스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마거릿 코트(호주ㆍ24회 우승)가 보유한 역대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한국일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JIN YOUNG KO WINS CP WOMEN'S OPEN BY 5 SHOTS

Topic: JIN YOUNG KO  CANADIAN-PACIFIC-WOMENS-OPEN  TOURNAMENT NEWS


AURORA, Ontario (AP) — Top-ranked Jin Young Ko wasn't going to walk up to the 18th green at the CP Women's Open without defending champion Brooke Henderson.


The runaway winner Sunday, Ko called for her groupmate to join her, and the two walked arm-in-arm to a rousing ovation at Magna Golf Club.


tucson.com

edited by kcontents



'세계 1위의 위엄'  고진영, LPGA  CP 여자 오픈 우승... 시즌 4승 달성.


'세계 1위의 위엄' 

72홀 노 보기 경기 기록도

주요 부문 1위 더 굳건해져

106홀 노 보기 행진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CP) 여자 오픈에서 시즌 4승을 달성했다. 




고진영은 26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오로라의 마그나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잡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치면서 합계 26언더파로 2위 니콜 브로크 라르센(덴마크·21언더파)을 6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대회 4라운드 내내 보기 없는 경기를 치른 고진영은 2015년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72홀 노 보기 경기를 치른 박인비 이후 4년여 만에 LPGA 투어에서 72홀 노 보기 경기를 펼친 선수로 기록됐다. 2005년 이미나, 2012년 유소연, 2017년 박성현에 이어서 이 대회 4번째 한국 선수 우승자로 기록된 고진영은 우승 상금 33만7500 달러(약 4억1000만원)를 받았다. 


3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올라선 고진영은 4라운드에서 무결점 플레이를 펼쳐보였다. 5번 홀까지 파 세이브 행진을 이어가던 고진영은 6번 홀(파4)에서 홀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타수 줄이기에 시동을 걸었다. 뒤이어 8번 홀(파3)에선 홀 10m 거리의 버디 퍼트를 강하게 스트로크해 넣으면서 20언더파 고지를 밟고, 경쟁자들을 따돌리기 시작했다.

 

전반 9개 홀에서 2타를 줄인 고진영은 10번 홀(파4)과 11번 홀(파4) 연속 버디로 기세를 높였고, 14번 홀(파5)에서 이날 파5 첫 버디로 타수를 더 줄였다. 15번 홀(파4)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담담한 표정을 지어보인 고진영은 17번 홀(파3)에서 그린 끝에 걸쳐있는 상태에서 시도한 어려운 버디 퍼트마저 성공시키곤 미소를 지어보였다. 18번 홀(파4)에서도 버디 퍼트를 성공한 고진영은 완벽한 최종 라운드를 치러내면서 갤러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edited by kcontents


1~3라운드에서 내내 66타를 친 라르센은 마지막날에도 타수를 줄이면서 생애 첫 LPGA 투어 대회 우승을 노렸지만 세계 1위 고진영의 높은 벽을 넘진 못했다. 최종 라운드에서만 8타를 줄인 리제트 살라스(미국)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 브룩 헨더슨(캐나다)도 마지막날 좋은 경기력을 펼쳐보였지만 19언더파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올 시즌 파운더스컵, ANA 인스퍼레이션,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4번째 우승을 거둔 고진영은 올해의 선수 1위는 물론 상금, 최저타수, CME 글로브 포인트 등 주요 부문 1위를 더욱 굳건하게 지키게 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Ko, of South Korea, and Nicole Broch Larsen, of Denmark, started the final round as co-leaders, with Henderson two shots back in third place. But Ko fired an 8-under 64 to pull away from the field.


lpga

edited by kcontents




Henderson, who became the first Canadian to win the national championship in 45 years last season, was the most popular golfer at the LPGA Tour event. Given the large crowds following her, Ko felt they should share the tournament's final spotlight.


"I thought when I was walking to the 18th green that the crowd was for Brooke, not me," Ko said. "We're here in Canada and she has a lot of fans.


"So, Brooke, this crowd is for you. But she said 'no, it's for you,' so we went together."


Ko finished the tournament at 26-under 262, five shots better than Broch Larsen and seven better than Henderson and American Lizette Salas, who also shot a course-record 8-under 64.


Henderson appreciated Ko's gesture after a long day of playing together.


"We're both out there to do our job, but we respect each other a lot," Henderson said. "If I couldn't win, I'm happy she did.


"You can't ask for a better person or a better golfer to win this championship."




It was Ko's fourth win of 2019. She became the first LPGA player to play a bogey-free, four-round tournament since fellow South Korean Inbee Park did it at the 2015 HSBC Women's World Champions.


"She's world No. 1 for a reason," Henderson said. "She's had an unreal season. I don't even know, is it four wins now? Four wins on one of the toughest tours there is.


"There is so much talent out here. To get one win is hard, to get four is really cool."


The final round of the CP Women's Open was broken up into trios, with groups teeing off at the first and 10th tees to ensure it didn't run up against the finale of the PGA Tour's FedEx Cup at East Lake in Atlanta.


Although all three players in the final group had two birdies on the front nine, it was a saved par that Ko made on the ninth hole that tilted the balance in her favor.


newsday.com

edited by kcontents




Her approach shot went wide right, over the spectator-filled cart path and into a thickly wooded area. Despite almost losing the ball in the brush, Ko chipped it to within 4 feet of the pin, avoiding bogey.


It seemed to energize her, as she made six more birdies on the back nine to clinch the title.


"When she made that up and down, I guess that was kind of it," Broch Larsen said. "And then she made birdie, birdie and then, I mean, that wasn't the end because I was still in it but I was a couple behind with few to go."


Ko earned $337,500 of the $2.25 million purse with the win.

https://www.lpga.com/news/2019-jin-young-ko-wins-cp-womens-open-by-five-stroke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LPGA 선수 “100만 달러 보너스 때문에 기권한 건 아니다”


   리-앤 페이스(남아공)는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오로라의 마그나 골프장에서 벌어진 LPGA 투어 CP 여자 오픈 14번 홀에서 9타를 쳤다. 파 5홀이라 쿼드러플 보기였다. 페이스는 다음 홀에서 티샷한 후 “허리가 아파서 경기를 더는 못하겠다”면서 기권했다.  

  

골프 선수가 허리가 아파 경기 중 기권하는 일은 특별한 일은 아니다. 페이스가 ‘AON 리스크 리워드 챌린지’ 부문 1위가 아니었다면 그렇다. 


리-앤 페이스(남아공).golf.com

edited by kcontents

  

AON 리스크 리워드 챌린지는 올해 PGA 투어와 LPGA 투어에 동시에 새로 생긴 상이다. 매 대회 특정 홀을 지정해서 그 홀 누적 성적을 평균 내 시즌 후 상을 주는 것이다. 1등 상은 PGA 투어와 LPGA 투어 공히 100만 달러다. LPGA 투어 선수들에게는 매우 큰 상금이다.   

  

페이스가 쿼드러플 보기를 한 14번 홀은 이 리스크 리워드 챌린지 홀이었다. 페이스는 이전까지 이 부문에서 -0.818타로 1위였다. 여기서 쿼드러플 보기를 했으니 기록이 확 나빠진다.   



  

그러나 페이스가 기권했기 때문에 라운드의 스코어는 삭제됐고 페이스는 1위를 유지했다. 만약 리-앤 페이스가 기권하지 않았다면 이 부문 2위(-0.769)였던 김효주가 1위로 올라설 수 있었다. AON 리스크 리워드 챌린지엔 리-앤 페이스를 제외하고 유명 선수들이 상위권에 올라 있다.  


미국 미디어들은 페이스가 1위를 유지하기 위해 고의 기권을 했을 수 있다는 뉘앙스로 보도했다. 페이스는 반박했다. 그는 미국 골프 채널에 “사람들이 의심하는 것도 이해는 되지만 허리가 아파 그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합법적인 행동이었다. 나는 한쪽 다리가 다른 다리보다 5cm 정도 더 길어서 골반과 허리에 무리가 간다. 올 시즌 내내 고생했다. 이번 시즌을 마치고 은퇴를 고려할 정도로 심하다”고 말했다.   

  

AON 리스크는 최소 40라운드를 뛰어야 한다. 페이스는 35라운드를 했다. 페이스는 “몸을 잘 추슬러 다음 주 포틀랜드 클래식을 비롯해 참가 자격이 되는 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미국 미디어에 말했다.     

  

페이스는 올 시즌 상금 4만3433달러로 132위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중앙일보


LPGA




고진영, 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 3R 공동선두


시즌 4승 기회 노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이 사흘 연속 노 보기 플레이로 시즌 4승 기회를 잡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총상금 225만달러) 선두에서다. 


고진영은 2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마그나 골프클럽(파72·6709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잡아 7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18언더파로 니콜 라르센(덴마크)과 공동 선두다. 


3라운드에서 어프로치 샷을 하고 있는 고진영. [Bernard Brault/ Golf Canada]


11언더파 2위로 3라운드를 시작한 고진영은 7·9·12·14번 홀 등 파 5홀에서 모두 버디를 잡아냈다. 파 3홀에서만 버디를 잡지 못했을 뿐 4·5·10번 홀 등 파 4홀에서도 버디가 나왔다.




18언더파 198타는 지난해 LPGA 투어에 데뷔한 고진영이 기록한 54홀 최소타 기록이다. 고진영의 기존 54홀 최소타는 7월 월마트 NW 챔피언십 등에서 5차례 기록했던 201타였다. 


고진영은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과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시즌 4승 기회를 잡았다. 4승 고지에 오른다면 2016년 리디아 고(뉴질랜드) 이후 3년 만에 LPGA 투어에서 시즌 4승을 거두게 된다.


LPGA

edited by kcontents


고진영의 경쟁 상대는 아직 우승이 없는 라르센이 아닌 지난해 우승자 브룩 헨더슨(캐나다)가 될 것으로 보인다. 헨더슨은 3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중간 합계 16언더파 3위에 올랐다. 




허미정(30)은 1타를 줄이고 중간 합계 8언더파 208타 공동 22위다. 신인왕 후보인 이정은(23)은 7언더파 공동 29위, 이 대회 2017년 우승자 박성현(26)은 6언더파 공동 36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JTBC골프에서 대회 최종 4라운드를 26일 오전 2시 15분부터 생중계한다. 

JTBC골프 디지틀뉴스룸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임성재 한국 선수 최초 PGA투어 신인상 유력... 시즌 최종전 출전


페덱스컵 랭킹 24위로 30명만 출전 

투어 챔피언십 출전권 획득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데뷔한 임성재(21)가 30명만 출전하는 시즌 최종전 투어챔피언십까지 진출했다.


올 시즌 PGA 투어 신인상 경쟁자들 가운데 유일하게 투어챔피언십 출전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한국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신인상 수상도 유력해졌다.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챔피언십에서 선전해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사진은 강력한 티샷을 날리는 모습. /AFP연합뉴스


임성재는 19일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의 메디나 컨트리클럽(파72·7478야드)에서 막을 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5타를 줄였다.


보기 없이 버디 3개와 이글 1개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전날 공동 24위에서 13계단 상승한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페덱스컵 랭킹 24위로 페덱스컵 랭킹 30위에게까지 주어지는 투어 챔피언십 진출에 성공했다.


임성재의 신인상 경쟁자로 꼽히는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페덱스컵 랭킹 59위, 캐머런 챔프(미국)는 62위, 애덤 롱(미국)은 69위로 모두 페덱스컵랭킹 30위 이내에 들지 못했다.


PGA투어 신인상은 투어 회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아직 우승 경험이 없는 임성재가 신인상 경쟁에 불리하다는 평이 있지만 페덱스컵 제도가 도입된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페덱스컵 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가 예외 없이 신인상을 받았다.



유튜브

edited by kcontents


임성재는 2016년 김시우(24)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3년 만에 투어챔피언십에 나서게 됐다.

최경주(2007·2008·2010·2011년), 양용은(2009·2011년), 배상문(2015년), 김시우(2016년)에 이어 5번째다.

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고 성적은 2007년 최경주의 5위다.


임성재는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진출로 2019-2020시즌 4대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와 PGA챔피언십, US오픈, 디오픈 그리고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과 HSBC 챔피언스, ‘제5의 메이저’라 불리는 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나갈 자격도 획득했다.




6타차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한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이날 4타를 줄이며 합계 25언더파 26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7타를 줄이며 추격전을 펼친 2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22언더파)를 3타 차이로 따돌렸다.


토머스는 페덱스컵 랭킹 1위에 뛰어 오르며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캔틀레이도 페덱스컵 랭킹 2위로 시즌 최종전에 나서게 됐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공동 37위(7언더파)로 시즌을 마쳤다. 페덱스컵 랭킹 42위로 지난 시즌 우승했던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지 못했다. 

민학수 기자 김세영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9/2019081900350.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외신 "류현진, 투수 중 유일하게 MVP 후보"


    외신이 역대급 시즌을 보내고 있는 류현진이 타자들의 전유물과도 같은 MVP 경쟁에서 투수로는 유일한 후보임을 인정했다.


미국의 온라인 매체 12UP 스포츠는 19일(현지시각) 2019시즌 내셔널리그 MVP 파워랭킹을 발표했다. 총 1위부터 10위까지의 순위를 매겼고 여기에 류현진은 투수로 유일하게 선정됐다.


Los Angeles Dodgers starting pitcher Hyun-Jin Ryu, of South Korea, delivers to the Washington Nationals in the second inning of a baseball game, Friday, July 26, 2019, in Washington. (AP Photo/Patrick Semansky)




 

As baseball grapples with the definition of value, one MVP voter does the same

Could Hyun-Jin Ryu be the MVP in an era where home runs and strikeouts are redefining the game?


In 2015, when Bryce Harper won the National League Most Valuable Player award, his isolated power was an otherworldly 113 percent above the league average. That was better than the best season of Albert Pujols’ career, or Manny Ramirez’s, or Duke Snider’s. Harper hit 42 home runs, batted .330, and was the unanimous choice among BBWAA voters.


Isolated power isn’t a statistic in every baseball fan’s lexicon. It isn’t printed in box scores. It isn’t even found on the stats tables of Major League Baseball’s official website. (The formula for isolated power is as simple as it is anonymous: slugging percentage minus batting average.) Without it, however, we would have no context for what we saw then, and what we are seeing now.


View Full Text

https://www.dailynews.com/2019/08/14/as-baseball-grapples-with-the-definition-of-value-one-mvp-voter-does-the-same


edited by kcontents




10위 케텔 마르테(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9위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 로키스)에 이어 8위 조시 벨(피츠버그 파이리츠)에 이어 7위로 선정된 류현진에 대해 이 매체는 "강속구를 지닌건 아니지만 평균자책점 1.64의 엄청난 기록을 보이고 있다. 많은 삼진을 잡아내진 않아 MVP로 언급되지 않지만 결코 무시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6위에는 신인왕이 유력한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 5위에는 앤서리 리조(워싱턴 내셔널스), 4위에는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브레이브스), 3위는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애틀랜타), 2위에는 크리시트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 1위에는 코디 벨린저(LA다저스)를 선정했다.


투수 중에 유일하게 MVP후부로 언급된 류현진은 이대로라면 충분히 실제 MVP 투표에서도 득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스포츠한국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 팬들도 주목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펄펄 날면서 그의 팬들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 12일(한국시각) 류현진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서 시즌 12승을 거뒀다. 당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는 내내 미국 현지 중계진은 류현진을 칭찬하기 바빴다.  



중계 카메라는 류현진의 성인 'RYU'의 철자 하나씩이 새겨진 티셔츠를 각각 입은 3명의 팬을 종종 포착했다. 4회가 끝나고는 아예 관중석에 찾아가 그들이 류현진을 상징하는 티셔츠를 입고 응원하는 모습을 클로즈업해 보여줬고, 7회가 끝나고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간 후, 다시 한 번 그들을 비춰줬다. 다저스 구단은 경기 후 공식 포토블로그에 그날의 사진을 올렸는데, 화제였던 3명의 팬 사진도 있었다.  

2019년 8월 12일 다저스 홈에서 열린 애리조나전에서 선발로 나온 류현진을 응원하고 있는 데이비드 김(오른쪽)과 두 아들. [사진 다저스 포토블로그]


  
이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카운티 로미타에 거주하고 있는 데이비드 김(53)과 두 아들이었다. 김씨는 "한국에서 고교야구를 즐겨봤던 야구 팬이다. 미국에 온 후, 30년 넘게 다저스를 응원하고 있다. 특히 류현진이 지난 2013년 다저스에 입단한 후 직접 경기장을 찾아 목이 다 쉬도록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씨는 화제가 된 'RYU' 티셔츠를 2013년에 직접 만들었다. 류현진이 다저스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김씨는 영어로 'R' 'Y' 'U' 한글로 '류' '현' '진'을 제단해 티셔츠에 하나씩 붙였다. 그리고 열혈 팬 친구들과 혹은 두 아들과 옷을 나눠입고 류현진이 선발로 나오는 날 경기장을 찾았다. 김씨는 "류현진이 2013년 다저스에 데뷔했을 때부터 입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이 셔츠에 류현진 사인을 받고 싶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Who is the NL MVP frontrunner and Is this year's Dodgers team ready to win it all? | MLB WHIPAROUN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류현진 7이닝 무실점 완벽투…시즌 12승·한미통산 150승 달성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프로 데뷔 13년 만에 한미 통산 150승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했다. 안타는 5개를 허용했지만 위기때마다 위기관리 능력으로 무사히 이닝을 소화했다. 


Dodgers starter Hyun-Jin Ryu delivers during first inning of 9-3 victory over the Arizona Diamondbacks on Sunday.(Associated Press)


 

Hyun-Jin Ryu comes off injured list with impeccable performance in Dodgers’ win

By MIKE DIGIOVANNASTAFF WRITER 

AUG. 11, 2019 7:01 PM


Hyun-Jin Ryu threw 91 pitches Sunday, none faster than 92.5 mph and only six that were swung on and missed, hardly the kind of stuff that would be described as overpowering. A second coming of Randy Johnson, Ryu is not.




But as the Dodgers are reminded every time Ryu takes the mound, velocity and double-digit strikeout totals are not prerequisites for dominance.


The left-hander came off the injured list to throw seven scoreless innings, giving up five hits, striking out four batters and walking one, in Sunday’s 9-3 victory over Arizona in front of 44,619 in Dodger Stadium to improve to 12-2 with a major league-best 1.45 earned-run average in 22 starts.


“It was vintage Ryu — changing speeds, pitching to all four quadrants, keeping guys off balance,” said third baseman Justin Turner, who hit two of the Dodgers’ four home runs against starter Mike Leake (9-9). “He’s like Houdini. He gets in trouble and he seems to always find a way out of it.”


https://www.latimes.com/sports/dodgers/story/2019-08-11/hyun-jin-ryu-dodgers-comes-off-injured-list-diamondbacks

edited by kcontents


삼진은 4개를 잡았다. 

팀은 9-3으로 이겨 류현진은 시즌 12승(2패)과 한미 통산 150승을 동시에 수확했다. 







2006년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 데뷔한 류현진은 역대 최초로 신인상과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하며 화려하게 등장했고 메이저리그 진출 전인 2012년까지 한화에서 통산 98승을 기록했다.




빅리그에 진출해 이날까지 통산 52승을 보태 한미통산 150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은 또 시즌 평균자책점을 1.53에서 1.45로 더 낮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선두 주자로 입지를 굳혔다. 





올 시즌 홈에서 9승 무패를 올린 류현진은 또 안방 평균자책점도 0.89에서 0.81로 떨어뜨렸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