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 정점은 작년이었다… 석유 시대는 종말 앞둬” 세계 최대 정유사의 ‘아픈 전망’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이 석유 시대는 막을 내렸다고 선언했다. 코로나가 전세계로 확산하면서 줄어든 석유 소비는 앞으로도 더는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본 셈이다. 이동량을 최소화하는 전염병 대책과 여행 자제로 석유 수요는 최악을 맞을 수 있다고 봤다.


16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BP는 최근 ‘에너지 전망 2020’ 보고서를 통해 향후 석유 수요는 코로나 발생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규모와 속도의 차이만 있을 뿐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10년간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했었으나 기존 관측을 완전히 뒤엎었다. 이번 보고서에서 BP는 지난해를 석유 수요의 정점기였다고 평가했다.


Daily Sabah

향후 석유 수요가 코로나 발생 이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하고 규모와 속도의 차이만 있을 뿐 감소할 것이라고 BP는 전망했다.


 

What BP Got Wrong About Global Oil Demand


Environmentalists around the world are having a field day this week as international media picks up on the oil market forecasts in the recently released BP Energy Outlook 2020. It appears the old theory of Peak Oil is back in the spotlight, with BP indicating that oil demand may never return to 2019 levels. 





Just as BP’s report was being digested, OPEC released a report cutting its global oil demand forecast by 400,000 bpd for 2020, predicting an average demand drop of 9.5 million bpd compared to its previous estimate of 9.1 million bpd. It predicted demand to grow by 6.6 million bpd in 2021, which was also 400,000 bpd lower than its previous estimate. The oil cartel blames COVID-19 related economic issues for the downward revision. While OPEC’s report did impact oil prices, it was the BP Energy Outlook 2020 that made bigger waves. Both suggest that the U.S. will face significant constraints in bringing oil demand back online but are slightly more optimistic about European and Chinese Demand. OECD oil demand is expected to slowly recover, but demand from the aviation industry is unlikely to bounce back anytime soon.


Its most recent report is not the first time that British oil major BP has made news in recent months with its push for a greener future. But its energy outlook assessment is probably the most shocking yet. The report indicated that if governments grow more aggressive in their attempts at reducing carbon emissions, demand may never recover from its current slump. It also stated that oil demand is likely to dramatically fall in the next 30 years, mainly due to the growth of renewable energy.


View full text

https://oilprice.com/Energy/Crude-Oil/What-BP-Got-Wrong-About-Global-Oil-Demand.html


edited by kcontents


BP는 보고서에서 2050년까지의 석유 소비를 전망하는 3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는데, 그 어떤 시나리오에서도 석유 수요가 이전처럼 증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가장 낙관적인 ‘평상시’ 시나리오에서도 2030년부터는 수요가 크게 꺾일 것이라고 봤다. 기술 발전이나 정부 정책 등이 최근과 같은 속도로 진행되더라도 석유 수요는 올해 초와 비슷한 수준에서 평탄한 곡선을 그리다가 결국 추락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Business Insider



edited by kcontents


탄소 배출권 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는 상황을 가정한 시나리오의 경우 2050년까지 석유 소비가 50% 감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나아가 탄소 배출권 가격 상승, 각국 정부의 재생에너지 전환 기조 등 사회적인 변화가 수반되는 탄소 중립(온실가스 순 배출량 ‘제로’ 상태) 시나리오에서는 석유 소비 감소 폭이 80%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BP는 이들 두 가지 시나리오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감소한 석유 수요가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하락일로를 달릴 것으로 예측했다.


또 2050년 전 세계에서 탄소 배출량이 95%가량 줄어드는 탄소 중립 시나리오에서는 재생에너지가 모든 에너지원 중 가장 빨리 증가해 전체 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60%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018년의 비중 5%와 비교하면 12배에 달하는 규모다.


이같은 BP의 예측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주요 석유업체 가운데 석유 수요 증가의 시대가 끝났다고 말한 것은 BP가 처음"이라며 "BP가 최근 저탄소 에너지 관련 사업 투자를 늘린 것도 이같은 인식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월 취임한 버나드 루니 BP CEO는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 제로’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앞으로 10년간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량을 40% 줄이는 대신 저탄소 에너지 관련 사업 투자를 50억달러로 10배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탈석유를 목표로 하는 BP는 지난 6월 석유화학사업부를 글로벌 화학업체 이네오스에 50억달러(약 5조9000억원)를 받고 매각했다. 그러면서 하루 석유 생산량을 260만 배럴에서 150만 배럴로 낮춘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대신 미국 동부 해상에서 추진 중인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11억달러를 투자했고, 전기차 충전소를 10년 동안 7500개에서 7만개로 늘리기로 했다.

최지희 기자 조선비즈 


Oil demand is back to 90% pre-Covid, but there's a risk of a plateau, analyst say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유경 역발상' 통했다…신세계 강남, 세계 3대 백화점 '위엄'


'코로나 불황' 고급화로 극복


"백화점은 설렘 주는 공간돼야"

불황기 오히려 할인매대 없애고

온라인 전략 대신 매장 고급화

'미래 VIP' 2030 유치 집중


    신세계백화점 직원들이라면 누구나 뇌리에 박혀 있는 말이 하나 있다. ‘업(業)의 본질’이다. 정유경 신세계그룹 백화점 부문 총괄사장(사진)이 강조하는 백화점에 관한 철칙이다. 정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얹어 땅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 우리의 업”이라며 “백화점은 고객에게 설렘을 주는 공간을 창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원칙경영이 결실을 보고 있다는 평가다.


테넌트뉴스

edited by kcontents


신세계 강남점 상반기 매출 ‘선방’

신세계 강남점의 도약이 그런 사례 중 하나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강남점의 글로벌 매출 순위는 올 상반기 기준으로 3위권으로 추정된다. 강남점 앞에 있던 영국, 프랑스 백화점들은 상반기에 2~3개월간의 강제 휴업으로 매출에 타격을 받은 데 비해 강남점은 작년보다 소폭 매출이 증가한 덕분이다.





강남점은 작년 말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이때가 글로벌 5위였다. 일본의 이세탄 신주쿠, 프랑스의 갤러리 라파예트, 영국의 해러즈, 일본의 한큐 우메다 뒤였다. 강남점 매출이 올 상반기 전년 말 대비 0.8% 증가한 점을 감안하면 순위가 톱3 안으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중론이다.


신세계 도약의 배경은 역발상이다. 신세계는 불황기에 다른 백화점들이 할인 매대를 늘릴 때 오히려 이를 없앴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다시 할인 매대를 만들자는 얘기가 내부에서 나왔지만 오히려 더 고급스러운 콘텐츠로 승부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20~30대 VIP에 집중

VIP 등급을 세분화한 것도 ‘젊은 신세계’를 가능케 한 원동력이다. 신세계는 2017년 레드 등급(연간 400만원 구매)을 신설해 VIP등급을 기존 5단계에서 6단계로 늘렸다. 당장의 구매력은 약하지만 미래의 VIP가 될 수 있는 20~30대 고객을 잡기 위해서다. 작년 말 기준으로 레드 등급 고객은 2017년 2월 대비 80% 증가했다.


신세계는 다른 백화점이 대부분 온라인으로 시선을 돌릴 때 오히려 오프라인 ‘공간’을 확대하고 고급화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같은 물건이라도 다르게 팔자는 것이 신세계가 가장 열심히 고민하는 부분”이라며 “대표적인 것이 한 동 전체를 가구 등 생활 장르로 채운 타임스퀘어 리빙관”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백화점업계 활로는 명품시장을 어떻게 잡느냐에 달려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일본만 해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께부터 소비 양극화 현상이 확연하게 나타났다. 당시 일본 언론은 ‘슈퍼마켓에서 장바구니만큼 보기 흔한 게 루이비통 가방’이라는 현상을 자주 보도했다.




백화점업계 관계자는 “예전엔 명품이 부모로부터 재산을 상속받은 소위 재벌 자제들이 소비하는 것으로 생각됐으나 요즘은 청년창업가, 의사 등 전문직을 비롯해 청소, 배달 등으로 돈을 벌어 자신을 위해 명품을 소비하는 젊은 층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백화점업계 ‘턴어라운드’ 유망주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내년 1분기에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로 신세계를 꼽았다. 올 1분기 33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던 신세계의 내년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899억원으로 2634% 증가가 예상됐다.


신세계의 미래를 밝게 보는 이유는 연령대별 매출 비중이다. 롯데, 현대, 갤러리아 등 다른 백화점의 최대 매출 고객이 40대인 데 비해 신세계만 유독 30대가 1위(작년 말 기준)를 차지하고 있다. 30대 비중이 29.3%로 40대(28.0%)와 50대(21.9%)를 제쳤다. 신세계 관계자는 “최근 5년간 30대가 백화점의 핵심 고객으로 자리잡았다”고 설명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 후 140조 풀렸지만 돈이 안 돈다…최악의 '돈맥경화'


돈 넘쳐나는데…유통속도는 '사상 최저'


코로나 후 140兆 풀렸지만

돈은 금융권서만 맴돌아

소비·투자·소득엔 도움 안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유동성은 140조원 불었지만 실물경제에 돈은 제대로 돌지 않고 있다.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게 되자 기업과 가계가 투자와 소비를 줄이면서 돈은 금융권에만 맴돌고 있다. 이 때문에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가격은 뛰지만 실물경제는 침체에 빠지는 ‘자산·실물 괴리’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 한산한 명동 거리…시중에 돈이 안돈다 >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지자 가계와 기업이 소비와 투자를 줄이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은행이 돈을 풀어도 시중에 제대로 돌지 않고 있다. 15일 서울 명동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 시중 통화량(M2)은 3094조2000억원으로 정부와 한은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돈을 풀기 전인 2월(2954조6000억원)에 비해 140조원가량 늘었다. M2가 이처럼 커진 것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연 0.50%로 내리고 한은과 정부가 시중에 자금 공급을 늘린 결과다.


시중에 돈이 적잖게 풀렸지만 소비·투자 등 실물경제로 흘러가지 않고 있다. 돈이 얼마나 잘 도는지를 나타내는 통화유통속도(명목 국내총생산을 M2로 나눈 값)는 올 2분기 0.63으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 4분기 0.71, 2019년 4분기 0.68로 해마다 낮아지는 가운데 올 들어선 코로나19 사태로 그 하락폭이 커졌다.


통화유통속도는 화폐 한 단위가 일정 기간 동안 얼마만큼의 부가가치(국민소득)를 창출했는지를 보여준다. 예컨대 통화유통속도가 1이면 화폐 한 단위를 풀면 생산이 1 늘었다는 의미다. 통화유통속도는 1990년대까지만 해도 1을 웃돌았다.


또 다른 지표인 통화승수(통화량÷본원통화)도 올해 7월 14.9배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은이 시중에 1원을 공급했을 때 시중 통화량은 14원90전 늘었다는 의미다. 통화승수는 2018년 말과 2019년 말 모두 15.6배를 기록해 정체 상태를 보이다가 코로나19 충격으로 사상 처음 15배 아래로 떨어졌다.


하준경 한양대 경제학부 교수는 “정부가 돈을 풀어도 실물경제로 흘러가지 않고 가계는 돈을 쌓아두고만 있다”며 “이른바 ‘유동성 함정’ 상황으로, 한은의 통화정책 고민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시중 통화량 3100조…소비·투자로 연결 안돼 침체 지속

부동산·증시에만 유동성 몰리며 '자산 거품' 우려 증폭

한국은행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돈을 대거 풀고 있다. 하지만 그 효과는 한은과 정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전에 비해 시중에 돈이 도는 속도가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늘어난 유동성은 실물경제로 흘러들지 않고 금융권과 자산시장에만 머물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 경제가 유동성 함정에 빠져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시중에 돈이 얼마나 잘 도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지표인 통화유통속도와 통화승수는 올 들어 사상 최저 기록을 쓰고 있다. 가계·기업이 소비와 투자 등으로 돈을 주고받는 활동이 그만큼 줄었다는 뜻이다. 돈을 풀어도 금융권의 총예금이 올 2월부터 7월까지 63조원 늘면서 실물로는 흘러들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올 성장률은 -1.3%(한은 전망치)로 외환위기 때인 1998년(-5.1%) 후 최악을 나타낼 것으로 관측된다.





시중에 넘치는 유동성은 단기자금화하면서 부동산·주식 가격을 끌어올리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있다. 현금과 현금으로 언제든 바꿀 수 있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등을 합친 단기자금은 올 7월 말 기준 1198조922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에 비해 152조5000억원 늘었다.


하지만 주가·부동산 가격 상승은 생산활동의 부가가치를 구하는 국내총생산(GDP)에 반영되지 않는다. 주가·부동산 가격 급등이 실물경제에 외려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부동산 등 자산 거품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시중 유동성이 집값 과열을 부추기는 최근 한국 경제의 양상은 1980~1990년대 일본 경제와 비슷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시중에 풀린 돈이 소비와 투자로 연결되지 않는 ‘유동성 함정’이 현실화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한국은행이 자금을 방출하는 모습. 한경DB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불안을 느낀 가계·기업이 소비·투자를 주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오락가락하는 부동산 정책과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 등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불신도 가계·기업을 움츠러들게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7월 한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EPU) 지수는 313.44로 1990년 통계를 작성한 이후 일곱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스콧 베이커 미국 노스웨스턴대 교수 등이 개발한 이 지수는 기준치인 100보다 높으면 불확실성 확대, 낮으면 축소를 뜻한다.





유동성 함정에 빠진 한국 경제의 흐름이 일본의 ‘잃어버린 10년’과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진단도 나왔다. 일본은 경기가 침체되던 1998년 9월 기준금리를 연 0.50%에서 연 0.25%로 인하하고 2001년 1월까지 금리를 동결했다. 하지만 1998~2001년 연평균 성장률은 0.5%에 머물렀다. ‘저성장·저물가·저금리’ 등 3저(低) 현상이 뚜렷해졌다. 일본인이 저금리에도 씀씀이를 좀처럼 늘리지 않은 영향이다. 한국도 일본의 전철을 밟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마이너스 금리와 극단적 유동성 확대정책으로 유동성 함정에서 빠져나왔다. 하지만 자본 유출을 우려하는 비기축통화국인 한국의 경우 이 같은 정책을 펴기 어렵다. 최근 불거진 유동성 함정 현상이 자칫 일본식 장기 불황으로 진입하는 계기가 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허준영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는 “통화정책 실효성이 크지 않은 상황이고 그만큼 정부 재정 정책의 역할이 커졌다”며 “중장기적으로 규제 등을 완화하고 단기적으로 적절한 곳에 재정을 쏟아 수요를 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풀린 돈 3100조원…무섭게 늘어났다


통화량 증가속도 갈수록 빨라져

증시·부동산 쏠림…자산거품 우려


   시중에 풀린 통화량이 올 들어 빠른 속도로 늘면서 3100조원에 육박했다. 급격히 불어나는 유동성이 증시와 부동산에 몰리고 있어 ‘자산 거품’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20년 7월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지난 7월 통화량(M2)은 3094조2784억원이었다. 작년 7월에 비해 1년 새 10.1%(282조7311억원) 늘었다. 2009년 10월(10.5%) 후 11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헤럴드경제 미주판

edited by kcontents


M2는 현금과 요구불 및 수시입출금식 예금에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같은 단기 금융상품까지 포괄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지표다.





올 들어 통화량 증가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M2 증가율은 올해 1월 7.8%에 머물렀지만 2월과 3월엔 8.2%와 8.4%로 상승했다. 이어 4월 9.1%, 5월 9.9%, 6월 9.9%로 9%대 증가율을 보인 뒤 7월에는 증가율이 두 자릿수로 더 커졌다.


통화량 급증은 무엇보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린 결과란 분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한은은 올해 초 연 1.25%이던 기준금리를 3월 0.50%포인트, 5월 0.25%포인트 인하해 연 0.50%로 끌어내렸다.


이로 인해 은행의 가계대출 평균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올 1월 연 2.95%에서 7월 연 2.62%로 떨어졌다. 돈값(이자)이 싸진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가계·자영업자 등의 생활자금 및 운영자금 마련 차입, 기업의 선제 자금 확보를 위한 차입, 주식·부동산 투자 목적의 차입 등이 크게 늘면서 통화량 증가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올 들어서만 M2는 181조원 늘었다.



영끌·빚투 열풍에 가계 통화량 급증

시중 통화량은 가계와 기업 할 것 없이 모두 빠르게 늘고 있다. 가계는 주식·부동산 투자 등을 위해 차입금 조달을 늘린 영향이, 기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확실성이 커지자 현금을 쌓아 놓으려는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20년 7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7월 가계가 보유한 통화량(M2)은 1575조4951억원이었다. 작년 7월에 비해 8.4%(121조9116억원) 늘었다. 2010년 7월(8.9%) 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기업이 보유한 통화량도 7월 879조7609억원으로 지난해 7월에 비해 16%(121조6378억원) 늘었다.


가계가 빚으로 조달한 유동성은 부동산과 주식으로 향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개인 투자자들은 지난 6월과 7월에 각각 5조2757억원, 3조8495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코로나19가 재확산해 가계 소득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자산시장이 휘청일 우려도 커지고 있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자산가격이 경기와 상관없이 급등했기 때문에 언제든 내려갈 수 있다”며 “자산가격이 떨어지면 가계 빚이 부실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음금융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규모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 중 외국인의 국내 주식 투자자금은 8억9천만달러 순유출됐다. 8월 말 원/달러 평균 환율(1,187.8원)을 기준으로 약 1조571억원이 빠져나간 셈이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역대 '따상+상한가'이상 종목


 상장 첫날 공모가 2배로 시작해 상한가까지 치솟는 이른바 '따상'으로 증시에 입성한 카카오게임즈가 SK바이오팜 기록에 도전한다.


이 종목은 상장 첫날인 지난 10일 공모가 2배에 상한가까지 더해지며 2만4천원이던 공모가가 6만2천400원까지 치솟았다.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160%에 이른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yoon2@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맞춤형 선별 지원한다더니, 빚 내 전국민에 또 현금지급


4차추경 7.8조 확정

나랏빚 올 100조 늘어 850조 육박

지원 효과 떨어지고 포퓰리즘 변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계층 지원을 위해 7조8,000억원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영업이 중단된 자영업자에게 200만원, 초등학생 이하 자녀가 있는 학부모 532만명에게 20만원 등 약 5조원의 현금이 직접 지급된다. 재원은 전액 적자국채를 발행해 충당된다. 올해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100조원을 넘고 재정건전성은 더 악화됐다. 특히 맞춤형 선별지원하겠다는 당초 취지와 달리 모든 국민이 수혜 대상이 되면서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계층에 집중 지원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차 추경 국가채무 규모

정부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에 59년 만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면서 나라살림은 더욱 어려워졌다.

7조8천억원 규모 추경안 중 상당부분을 적자국채 발행을 통해 조달해 나랏빚은 7조5천억원 더 늘어난다. 이에 국가채무는 올해 846조9천억원, 내년 952조5천억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yoon2@yna.co.kr



edited by kcontents


정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4차 추경과 4조6,000억원의 방역·경기보강 패키지 등 총 12조4,000억원의 긴급 민생·경제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를 당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집합금지 업종의 경우 유흥주점을 제외하고 200만원, 커피전문점 등 집합제한 업종은 150만원을 현금으로 나눠준다. 매출액 4억원 미만의 일반업종에는 100만원을 지원해 전체 소상공인의 86%인 291만명이 혜택을 본다.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만18∼34세) 20만명에게는 특별 구직지원금 50만원을 준다. 전체 소상공인의 86%가 혜택을 보며 만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2만원과 아이돌봄비용 지원 덕에 4인 가구 기준 4만원(직장인 맞벌이, 중학생, 고등학생)에서 244만원(노래방 사장, 유치원생, 초등학생)까지 지원 금액이 다르다.




59년 만의 4차 추경으로 올해 국가채무 순증은 기존 1~3차 추경 34조2,000억원까지 더해 역대 최대인 106조1,000억원에 달한다. 올해 846조9,000억원, 내년에는 952조5,000억원으로 급증한다. 실질적인 재정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18조6,000억원(6.1%)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6%를 넘어선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는 “타격을 받은 대상에 한정해 두텁게 갈 것으로 믿었는데 흐지부지되며 효과적이지 않은 방식이 됐다”며 “위기 이후에 어떻게 재정 안정화를 할지 더 조심하고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yoon2@yna.co.kr




'4차 추경' 지원받는 특별피해업종 범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나눠준다.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에는 50만~150만원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추가 지원한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4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긴급 민생·경제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황정원/하정연 기자 garden@sedaily.com 서울경제(세종)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OECD 평균 청년실업률 하락했는데 한국은 상승"


   지난 10년간 우리나라는 청년실업률이 상승한 반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9일 OECD 국가들의 청년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청년(15∼29세) 실업률이 지난해 8.9%로 2009년(8.0%)에 비해 0.9%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OECD 평균은 14.9%에서 10.5%로 4.4%포인트 하락했다.



한국의 2009년 청년실업률 순위는 OECD 국가 중 5위로 양호한 편이었지만 2019년 20위까지 밀려나며 열다섯 계단 하락했다. 미국은 8.1%포인트(14.5%→6.4%) 낮아졌고, 영국이 6.5%포인트(14.4%→7.9%), 독일 5.3%포인트(10.2%→4.9%), 스웨덴 4.5%포인트(18.2%→13.7%), 일본은 4.4%포인트(8.0%→3.6%) 낮아진 것으로 나타나 우리나라와 대비됐다.


OECD 37개국 중 청년실업률이 상승한 국가는 6개에 불과했다. 한국보다 증가폭이 큰 국가는 재정위기를 겪은 그리스와 이탈리아뿐이었다.





청년실업률이 증가한 6개 국가는 0.9%포인트 증가한 우리나라를 포함해 그리스(10.1%포인트), 이탈리아(4.0%포인트), 터키(0.6%포인트), 노르웨이(0.4%포인트), 룩셈부르크(0.1%포인트)였다.


한국의 청년경제활동인구는 2009년 434만명에서 지난해 433만1천명으로 0.2%(9천명) 감소했다. 청년실업자는 10.6%(3만7천명) 늘었다. 청년경제활동인구가 감소했는데도 청년실업자는 늘어난 것이다.


OECD국가의 평균 청년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403만9천명으로 같은 기간 3.9%(2만6천명) 감소했지만 청년실업자도 30.9%(18만8천명) 감소했다.


청년 경제활동인구가 감소했는데도 청년실업자가 늘어난 나라는 OECD 국가 중 한국, 이탈리아, 그리스 3개국뿐이었다.



한경연은 “통상 인구 감소추세에서 일자리 감소폭이 경제활동인구 감소폭보다 클 때, 실업자는 증가한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청년층 인구의 감소폭보다 민간경제의 위축으로 일자리가 더 크게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청년 경제활동참가율은 지난해 47.8%로 2009년(44.2%)에 비해 3.6%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OECD 37개국 중 순위는 35위에서 34위로 한 계단 상승했지만 여전히 낮다.


청년고용률도 2009년 40.5%에서 작년 43.5%로 2.9%포인트 올랐지만 OECD 순위는 30위에서 32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날 수 있도록 규제완화 등으로 민간 활력을 제고하고, 기업의 신규채용 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청년 실업난 해소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선경 기자 sunkim@cbs.co.kr 노컷뉴스 





[사설] 최악의 실업대란, 정치권은 실효성 있는 대책 고민은 하고 있나


    코로나발 고용쇼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8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만4000명이 줄어 6개월 연속 감소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1.0%포인트 하락한 60.4%로 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 인구 중 `쉬었음` `구직단념`으로 분류된 사람은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다. 일할 의지가 없거나 구직을 포기한 만성적인 실업인구가 늘고 있는 것은 좋지 않은 징후다. 특히 청년실업률은 2.9%포인트 오른 7.7%로 집계됐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청년실업률이 4.4%포인트 감소하는 동안 한국은 0.9%포인트 증가했다. 가뜩이나 청년실업이 심각한데 코로나로 양질의 일자리가 말라붙으며 청년취업 절벽은 더 가팔라지고 있다.


뉴스1 동아일보

edited by kcontents


9월이 더 걱정이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가 반영되면 9월 고용지표는 더 악화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코로나 위기에 기업들의 고용 버팀목 역할을 했던 고용유지지원금 특례기간이 이달 말 종료되면서 현장에서는 벌써 `9월 실업대란`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휴직 등을 통해 고용을 유지할 경우 정부가 최대 180일간 인건비의 90%를 지원했는데 다음달부터 한도가 67%로 줄어들게 된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특례기간을 올해 말까지 연장해달라고 건의했는데 정부는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문제는 최악의 실업대란에도 정치권의 실효성 있는 대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9일 "취약·피해 계층에 대한 촘촘한 지원에 중점을 둔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금주 내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 들어 세 번의 추경을 편성하며 일자리 창출대책을 내놨지만 고용시장 한파는 개선되지 않고 있다. 실업대란을 해소하기 위한 정치권의 논의가 단기 처방에 그치고 근본적인 해법과 거리가 멀기 때문이다. 나랏돈을 풀어 만드는 공공일자리는 한계가 있는 만큼 기업을 옥죄는 규제를 풀어 고용을 유도해야 한다. 또한 청년 실업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노동시장을 유연화하는 노동개혁이 시급하다.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욕증시, 기술주 부진·美中 갈등 우려로 하락… 나스닥 4% 급락


  8일(현지 시각) 뉴욕증시가 기술주의 부진, 미·중 갈등 재점화 우려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32.42포인트(2.25%) 내린 2민7500.89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95.12포인트(2.78%) 떨어진 3331.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65.44포인트(4.11%) 폭락한 1만847.69에 장을 마감했다.


Tesla shares plummet 17% as tech sector.../The Guardian

edited by kcontents


 

Tesla shares suffer their worst day ever


New York (CNN Business)Tesla, one of the best performing US stocks this year, just suffered its worst trading day since it went public 10 years ago.




Shares of Tesla (TSLA) lost 21% of their value Tuesday after Standard & Poor's declined to add it to its index of 500 major US stocks. Being added to the index would have required portfolio managers who mirror the index to buy additional shares. Part of the rise in Tesla shares in recent months was on anticipation that would happen.


But while S&P Indexes announced late Friday that it was adding Etsy, an online marketplace for crafters; Teradyne (TER), a company specializing in industrial automation and robotics; and Catalent (CTLT), which develops pharmaceuticals, to the index, the absence of Tesla was a big disappointment for investors, prompting the sell-off.


Tesla stock suffers biggest-ever drop..MSN.com


View full text

https://edition.cnn.com/2020/09/08/investing/tesla-stock-plunge/index.html


edited by kcontents


그동안 상승폭이 컸던 주요 기술기업들의 주가가 계속해서 하락했고 미국과 중국간 갈등이 다시 시작되려는 조짐이 나타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애플 주가는 이날 약 6.7% 떨어졌고 테슬라는 S&P500 지수 편입 불발로 주가가 21% 넘게 폭락했다.


U.S. Stock Futures Continue Selloff on Covid....Yahoo Finance

edited by kcontents


소프트뱅크가 대규모 기술주 콜옵션 매수로 주요 기술주들이 급등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주가 과열에 대한 우려가 투자심리 위축으로 이어졌다. 또 소프트뱅크 뿐만 아니라 개인투자자 중에서도 기술주 콜옵션을 통해 과도한 매수세를 이어온 것으로 분석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브리핑에서 중국과의 상호 의존 관계를 끊는 ‘디커플링’을 언급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이어 미국 정부가 중국 반도체 기업 SMIC를 거래제한 기업인 ‘블랙리스트’에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양국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했으며 기술주가 4.59% 급락했다. 국제유가 폭락 영향으로 에너지도 3.71% 내렸다.

이경민 기자 조선비즈 



한국증시 동향(9.9 09:31)
다음금융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난지원금 앞다퉈 뿌리더니…지자체 '빚더미' 오른다


지자체 빚 올해 30조 넘는다

올들어 5兆 늘어 '사상 최대'

세수·지방교부금은 급감했는데

코로나 재난지원금 앞다퉈 지출


    중앙정부뿐 아니라 지방정부의 빚도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올해만 5조원가량 증가해 10년 만에 사상 최대로 불어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입은 줄고 있지만 경쟁적으로 지출을 늘린 결과로 분석된다.


사진=연합뉴스


7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0~2024년 국가채무관리계획에 따르면 올해 지방정부 총채무는 30조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25조1000억원)에 비해 4조9000억원(19.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방정부는 들어오는 수입 범위 내에서 지출하는 균형재정이 원칙인데, 수입보다 더 쓰다 보니 채무가 빠르게 늘고 있다.




지방정부 채무가 30조원을 넘기는 것은 1997년 국가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지방정부 채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지방재정 소요액이 늘어난 2010년 29조원으로 최대를 기록한 이후 서서히 줄어들다가 지난해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올해 지방정부의 빚이 크게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여파로 세수 등 수입 여건이 악화한 영향으로 파악된다. 특히 중앙정부가 국세 수입의 일부를 지방에 내려주는 지방교부금은 2019년 57조7092억원에서 올해 50조2921억원으로 12.8% 줄었다. 코로나19로 국세 수입이 크게 감소하면서 지난 7월 2조원이 추가 감액된 결과다. 경기 위축으로 각종 지방세수도 덜 걷히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방자치단체들이 경쟁적으로 자체 재난지원금을 편성하고 각종 소상공인 지원책을 마련하면서 지출 소요액이 크게 늘었다. 지방정부가 부족한 재정을 충당하기 위해 지방채 발행을 늘리면서 채무가 급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지난 3~4월 지자체들이 인근 지자체의 코로나지원금을 의식하며 지출을 늘린 영향이 상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중앙정부의 채무는 118조원가량 늘어 연말엔 847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가운데 세금으로 갚아야 하는 적자성 채무는 올해 511조원에서 내년 593조원, 2024년엔 900조원으로 급증할 것으로 관측됐다.





장관 승인 없애고 한도 4배까지

지자체, 채권 찍어 '빚 돌려막기'

지방정부는 올해 수입 이상으로 지출하다 보니 지방채 발행을 대폭 늘릴 수밖에 없었다. 중앙정부가 지방채 발행 억제를 위해 가하던 여러 제한을 풀어준 것도 지방정부의 빚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올해 지방채 발행액은 8조원이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4조316억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다. 역대 최대치인 2015년 6조777억원도 훌쩍 넘는다. 행안부는 올해 5조5605억원의 지방채를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이후 지방 재정지출이 늘어나면서 계획이 대폭 수정됐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재정건전성을 위해 지방채 발행을 제한하던 장치를 대거 없앴다. 우선, 지방채를 새로 발행해 기존 지방채를 상환하는 차환채 발행 한도를 기존 대비 네 배로 크게 늘렸다. ‘빚 돌려막기’를 허용해준 것이다. 지방채 발행 권한은 지자체장에게 줬다. 지난 4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지방재정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기존에는 지방채 발행 한도 기준(전전년도 예산의 10% 등)을 초과해 지방채를 발행하려면 행안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협의’를 통해 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지방채 대거 발행의 여파는 내년 이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국가채무관리계획에서 지방정부 총채무가 2021년 31조9000억원, 2022년 33조4000억원, 2023년 34조원, 2024년 35조1000억원 등으로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봤다.




정부는 지방정부의 재정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지방채 인수 예산을 올해 7000억원에서 내년 2조60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하지만 이 같은 국세 투입도 지방정부 재정악화를 막지는 못할 전망이다. 중앙정부에 대한 채무를 제외한 지방정부 순채무도 2020년 27조5000억원에서 2024년 29조6000억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서다. 이원희 한경대 행정학과 교수(한국행정학회장)는 “세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지방채 발행이 급증하면 지자체의 재정건전성이 한순간에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9년 결산을 통해 확보된 지방자치단체별 채무 규모를 살펴보면 서울시가 5조571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채무를 인구수로 나눈 1인당 채무는 부산이 75만3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콩 CLSA, "文정부 뉴딜펀드, 이미 오른 업종 위주 버블 조장"


   홍콩계 증권사 CLSA가 문재인 정부의 ‘뉴딜 펀드’ 계획에 대해 자본시장 버블을 조장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고 비판했다.


CLSA 서울지점의 폴 최 리서치센터장은 7일 ‘펀드매니저로 데뷔한 문 대통령(Moon's debut as a fund manager)’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고 “펀드매니저들, 대통령은 당신의 경쟁자”라며 “정부 세금으로 손실을 보전해 주는 펀드매니저와 어떻게 경쟁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뉴딜 인덱스 종목의 주가 추이. 자료=CLSA


그는 “문재인 정부의 뉴딜정책펀드는 이미 크게 오른 업종을 더 끌어올리기 위해 버블을 더 키우는 격”이라며 “정부는 버블 조장의 선봉에 섰고, 우리 모두는 버블이 어떻게 끝나는지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주 정부는 20조원 규모의 뉴딜펀드 계획을 발표했고 한국거래소는 뉴딜지수 5개를 발표해 향후 상장될 상장지수펀드(ETF)를 지원했다.




2차전지·바이오·인터넷·게임 종목을 각각 담은 일명 BBIG 지수 4개와 이 모두를 한꺼번에 담은 지수 1개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거래소가 만든 뉴딜지수에 포함된 기업들은 혜택을 보겠지만 뉴딜펀드 지수에 들어가지 않은 모든 기업들은 그렇지 못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보고서는 "문 정부는 (펀드를) 유동성을 생산적인 산업으로 이동시켜 부동산 가격 상승을 저지하는 수단으로 쓰면서 손실을 보전해주는 펀드를 통해 국민들에게 자본이익을 주면서 표를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효과를 노리는 것 같다"고도 했다.


다만 최 센터장은 "여전히 인터넷과 전기차 업종을 좋아한다”며 “단기적으로 완전히 정부, 입법부, 통화당국 등을 장악하고 있는 (문 정부의) 정치력을 과소평가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외국 증권사의 일침 "文대통령 펀드매니저 데뷔…민간에 위협"

CLSA 보고서 "세금으로 손실 메우는 뉴딜펀드, 민간펀드가 못이겨"
불붙은 성장주에 정부가 기름 부어…정부가 큰 거품의 선봉에 서게 된 것

   “Moon’s Debut as a fund manager“ (문재인 대통령, 펀드매니저로 데뷔)



7일 홍콩계 증권사인 CLSA는 이같은 제목의 보고서를 내고 문재인 정부의 20조원 규모의 뉴딜펀드 조성이 시장에 미칠 영향을 분석했다.

뉴딜펀드 관련 보고를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SA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뉴딜펀드를 통해 펀드매니저로 `데뷔`하면서 기존 펀드매니저들에게 위협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금으로 손실을 메울 수 있는 정부 조성 펀드를 민간펀드가 이길 수 없다는 것이다. 이어 BBIG주가 수혜를 받겠지만 정부 지원이 성장주에 집중되면서 수혜를 못 받는 다른 주식들과 관련된 민간펀드들은 패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LSA는 문재인 정부가 이번 뉴딜펀드 조성을 통해 `일석이조` 효과를 노린다고 분석했다. 먼저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을 부동산시장에서 주식시장으로 옮겨 부동산 가격을 낮추고 사람들에게 투자 이익을 제공해 표를 얻고자 한다는 것이다. 또 정부 지원이 없어도 충분히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BBIG(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 성장주에 대한 열광을 정부가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CLSA는 이를 두고 이미 `불붙은` BBIG 성장주에 정부가 `기름을 부었다`고 표현했다. CLSA는 이번 뉴딜펀드 조성으로 정부가 "큰 거품(big bubble)의 선봉에 섰다"고 언급했다.
[신유경 기자]매일경제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