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석탄 무단 반입, 55.3%가 국정조사하라"...드루킹 특검 연장도


여론조사 공정, 성인 1000명 설문

"드루킹 특검 연장했어야"는 54%


   최근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에 다수 한국 기업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55.3%가 "철저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여론조사 공정㈜'(이하 공정)은 "국내현안과 관련한 국민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2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3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자동응답 전화조사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표본오차 95%, 신뢰구간 ±3,0%p, 응답률 5.2%.


      여론조사 공정'이 2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55.3%가 북한산 석탄 국내 위장반입 의혹을 "국정조사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여론조사 공정


"관세청 조사로 충분하다"는 38.4% 

공정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북한산 석탄의 국내 위장반입 의혹에 대한 수사 인식'에 대해 국민 55.3%가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답했다. '관세청의 조사로 충분하다'는 38.4%, '잘 모르겠다'는 6.3%로 집계됐다.


지난해 8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71호'는 북한산 광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북한산 석탄과 철광석 등이 금지 품목에 해당한다. 2010년 천안함 폭침 이후 북한 선박의 국내 입항 및 교역·투자 중단 등을 명시한 5·24조치 위반이기도 하다.


더구나 북한산 석탄 사태와 연루된 한국 기업들이 미국 정부의 '세컨더리 보이콧(제재국가와 거래하는 제3국 기업 및 정부에 제재를 가하는 정책)' 대상에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불거지고 있는 만큼, 국민들이 "국가가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경제협력 관련 질문. ⓒ여론조사 공정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60.0%

그 외 사회 현안인 '남북경제협력' '드루킹 특검 연장'과 관련한 질문에서도, 과반 이상의 국민들은 '선(先) 비핵화·후(後) 경제협력', '드루킹 특검 연장'에 긍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경제협력'을 국가적 의제로 추진하고 있다. 한반도 평화와 경제 공동체 실현을 위해 비핵화보다 경제협력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북한의 비핵화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경제협력에 나서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우려도 있다.


이 질문에는 응답자의 60.0%가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을 선택했다. '먼저 경제협력 후 비핵화 추진'은 34.5%, '잘 모르겠다'는 5.5%로 집계됐다.


      드루킹 특검 연장 관련 질문. ⓒ여론조사 공정


"드루킹 특검 연장했어야" 54.0%

허익범 드루킹 특검팀은 25일 수사를 최종 마무리한다. 허익범 특검팀은 최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되자 크게 낙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경남지사는 드루킹과 공모 혐의를 받고 있다. 허익범 특검팀은 수사 기한 30일 연장 신청도 포기했다.


이와 관련, 응답자 54.0%는 '철저한 수사를 위해 연장했어야 했다'고 답했고, 응답자 38.4%는 '충분히 조사를 했으므로 종료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을 보였다. '잘 모르겠다'는 7.6%로 집계됐다.

정호영 기자  sunrise@newdailybiz.co.kr  뉴데일리


원문보기: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8/24/2018082400088.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의 끔찍한  선동 문구들

광우병으로 뇌에 구멍뚫린 사람들로 서울의 길거리는 넘쳐날 것이고...

강정마을 여자들은 해적선에 끌려가 지금도 강간당하고 있을 것이고...

성주시민들은 메뚜기가 기름에 튀겨지듯 전자파에 튀겨졌을 것이고...

4대강은 똥물 범벅으로 죽은 강으로
변했을 것이다.
twitter
@FLfjdjYE2rtIewT

그 외에도 너무나 많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John McCain, who died at 81, explained

McCain was a rare Washington figure who was liked and respected — for who he was.

By Matthew Yglesias@mattyglesiasmatt@vox.com  Aug 25, 2018, 8:28pm EDT




 

 

가장 미국스런 미 상원의원 존 매케인 81세로 별세


어제 말기 뇌종양 존 매케인, 치료 중단…“마지막 날 준비” 

소식 전한지 하룻만에


정적 조차 좋아해
미국 해군 사상 최초 사성장군 부자

투병 중이던 존 매케인 미 상원의원이 81세로 별세했다.

존 매케인 상원의 정적들조차도 그를 존경했다. "그는 청렴한 사람이다,"라고 오바마는 2013년 제이 레노에 출연해 말한 바 있다. 조 바이든(Joe Biden)은 그가 암 진단을 받았을 때 트위터에 글을 썼다. "존과 나는 40년 죽마고우였다. 그는 너무 자연스럽게 많은 어려움을 극복했다." 

그리고 물론
2008년에 맥케인의 가장 친한 친구인 조 리버만은 맥케인이 선거유세 여행을 떠날 때, 맥케인의 파티의 멤버도 아니었다.

그의 사무실은 토요일 저녁 성명을 발표했다: "존 시드니 매케인 3세는 2018년 8월 25일 오후 4시 28분에 사망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났을 때 상원의원과 함께 그의 아내 신디와 그들의 가족이 있었으며 그는 60년 동안 미국을 충실히 섬겨왔습니다"라고

존 시드니 매케인 3세는 미합중국 상원의원이며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였다. 매케인의 할아버지와 아버지 모두 미국 해군에서 제독을 지냈으며, 미국 해군 사상 최초의 사성장군 부자이다. 매케인 본인도 미국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항공모함에서 전투기 조종사로 베트남 전쟁에 참전하였다. 1967년 작전 도중 격추되어 5년 반 동안 전쟁포로가 되었으며 이후 1973년 파리 평화 조약에 의해 풀려났다. 위키백과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ven Sen. John McCain’s adversaries admired him. “He’s a man of integrity,” Obama said once on an appearance on Jay Leno in 2013. Joe Biden tweeted when he was diagnosed with cancer: “John and I have been friends for 40 years. He’s gotten through so much difficulty with so much grace.” And, of course, McCain’s best friend, Joe Lieberman, wasn’t even a member of McCain’s party when he rode around on the campaign trail with him in 2008.


His office released a statement Saturday evening: “Senator John Sidney McCain III died at 4:28pm on August 25, 2018. With the Senator when he passed were his wife Cindy and their family. At his death, he had served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faithfully for sixty years.”


 

US Navy Airforce Major John McCain being examined by a Vietnamese doctor in 1967. AFP/Getty Images


McCain was a rare Washington figure who was liked and respected — for who he was. It made him a popular figure nationally, seen by the public as a man above politics. But he was never quite popular enough to take the White House, leaving him in the Senate where his bipartisan friendships, ironically, didn’t serve him as well.


McCain died today at age 81. His leaves behind a momentous — and complex — legacy for American politics.


Service in Vietnam and a key breakthrough

McCain’s political career has always been intimately connected to his service in the Vietnam War. Both his father and grandfather were naval officers and he followed in their footsteps, graduating the US Naval Academy in 1958. He became a naval aviator, was shot down over Hanoi in 1967 and endured nearly six years of captivity and torture before returning home in 1973.


View Full Text

https://www.vox.com/2018/8/25/17778136/senator-john-mccain-death-died-passed-away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의 상태로 보면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군사적 충돌의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을 것 같다.

그 이유는 유혈사태의 방지
그냥 엄포만 놓을 뿐이다.

뭐 북한이 극단적 결정을 내리면 어쩔 수 없겠지만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

답은 오래 전부터 해온 경제 제재(Sanction)

전세계 국가로부터 명분도 얻고 효과도 매우 크다.

북한은 지금 붕괴 직전.
겉으론 티가 잘 안난다.

불법적이고 반미주의적 성향의 한국 지원으로
근근이 유지가 되고 있는 상황.

앞으로 이 경제 제재가 더 심화되면 파국으로 치닿게 된다.

문제는 북한 뿐 아니라 이미 미국의 눈에서
벗어난 한국도 덩달아 무너진다는 것이다.

파멸의 길로 가고 있는 중국과 북한
이미 반미정권에 작은 나라가 되어버린 한국까지

미국은 고도의 전략으로 이 세나라를 한꺼번에
몰락시키는 방향을 설정했다고 본다.

명분 때문에 겉으론 표시는 안하지만
그들은 서서히 목을 죄어가고 있고
숨이 막혀올 때까지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그들이 판단한 현명하고 최적의 방법이기 때문

이러는 이유는 우선 미국의 이익에 걸림돌이 되고
저 세나라에서 없어져 가고 있는 자유민주주의를
궁극적으로 회복시키기 위함이다.

세계의 정세는 다소 복잡하다.

서두른다고 빨라지는 것도 아니고
그저 순리에 의해 물 흐르 듯 움직일 뿐이다.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루킹 댓글 못다니

이젠 아예 기사 자체를 언론사를 강압해
삭제하고 있다.
(50대 여성 식당 해고로 자살 보도 관련)

자신들에 좋은 말만 보도하란 얘기.
언론 보도 통제의 단면이다.

보도의 제한과 팝박은
그만큼 국민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 심리를 표출하는 것으로

현 정권의 위태로움을 보여주고 있는 것아다.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너무나 말 많은 이 사진

아무리 생각해도 청와대는
정상이 아닌하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축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8.26 02:44 [ ADDR : EDIT/ DEL : REPLY ]


"잘못됐다. 다시 살펴보겠다" 말 하기가 그리 어려운가

[사설]
   ‘고용 참사’에 이어 소득 분배가 10년 만에 가장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청와대나 여당, 정부 그 어디에서도 잘못된 정책에 대한 사과나 자성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대신 변명과 둘러대기, 이전 정부 탓하기가 이어지고 있다. 당장 곤란한 상황만 넘기자는 식이다.

아시아투데이
edited by kcontents

청와대와 정부 여당의 변명은 3개월 전, ‘1분기 가계소득 동향’이 발표됐을 때부터 본격화됐다. 하위 20% 가계 소득은 8% 줄어든 반면 상위 20%는 9.3% 늘어난 결과가 나오자 청와대 경제라인은 “소득분배 악화는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것이라기보다 인구구조 변화, 자영업 구조조정과 건설경기 부진 등의 영향 때문”이라는 주장을 폈다. 문재인 대통령은 “소득 분배 악화는 매우 아픈 지점”이라고 했지만 며칠 후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 효과가 90%”라며 “분배 악화가 최저임금 때문이라는 진단은 성급하다”고 했다.

‘둘러대기’는 이후에도 계속됐다. 7월 고용동향에서 취업자 증가폭이 5000명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로 떨어지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정책 실패라기보다 경제 구조의 문제”라며 “연말까지 가면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 정권 때인) 수년 전부터 허약해진 경제 체질이 강해지는 과정”이라고 했고 당대표에 출마한 이해찬 의원 역시 이명박·박근혜 정부 탓으로 돌렸다.

소득 격차가 더 벌어진 2분기 성적표를 받아든 뒤 반응은 조금 신중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다”고 했고, 민주당은 “소득주도 성장이 당장 성과를 내긴 어렵지만 기조는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정책 기조를 수정하겠다거나 정책 실패에 대한 사과는 단 한마디도 없다. 부작용은 있지만 ‘J노믹스’를 밀고 가겠다는 식이다.

정권 지지율까지 떨어지는 마당에 정책 실패를 인정하는 게 쉽지는 않을 것이다. 지지층 반발도 두려울 것이다. 하지만 ‘오기’로 밀어붙이다가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널 수도 있다. 물론 사과에는 적잖은 용기가 필요하다. 그렇지만 나라의 미래가 걸린 일인데 “잘못됐다” “다시 살펴보겠다”고 말하는 게 뭐가 그리 어렵단 말인가.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가에서 권장하는 동성 연애..."동성간 성접촉으로 에이즈 급증"


 


동성 군인 간 ‘합의된 성관계’ 첫 무죄 선고 … “군 기강 무너져” vs “성소수자 인권 지켜야”

https://news.joins.com/article/22391966

이동원 “퀴어축제 성소수자는 사회적 약자 아닌 일반 시민”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07251159001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가족 5명 중 4명 사망ㆍ1명 중태…“생활고로 인한 극단 선택 가능성”

며칠 전 식당 해고 50대 여성에 이은 참사
최저 임금 인상으로 인한 자영업 폐업
가장 용이한 식당 등 취업 원천적으로
막혀 있어...사회적 문제 부상

    충북 옥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5명 중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인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 가족이 생활고를 겪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문화일보
edited by kcontents

경찰은 25일 오후 1시 53분께 옥천군 옥천읍 장야리의 한 아파트 A(42)씨 집에서 A씨의 부인과 자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부인은 전날 아이들과 함께 이 여동생의 집에 찾아가 생활이 어렵다고 털어놨다. 이 여동생은 이날 언니를 위로하려고 A씨의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목격, 신고한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119구급대는 ‘빨리 와 달라’는 A씨 부인의 여동생 신고를 받고 출동, 현장을 확인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