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은 도대체 누가 찍은거야!

sting@FLfjdjYE2rtIewT
snsmedi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대방이 달라고도 안했는데
미리 알아서 주니?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라도 광주, 노인학대 발생률 '전국 최고 수준'..."가해자 74%가 '직계가족'"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이 공개한 ‘최근 3년간 지역별 노인학대 건수 및 피학대자와의 관계’와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광주·전남 발생한 노인학대 발생 건수는 2015년 529명, 2016년 527명, 2017년 566명 등 총 1622명이다.


광주의 경우(2017년 기준 만 65세 이상 노인 18만862명) 최근 3년간 노인학대 발생 건수는 2015년 249명, 2016년 229명, 지난해 240명 등 최근 3년간 718건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광주와 노인 인구수가 비슷한 대전(만 65세 이상 노인 18만667명)은 327건으로, 광주가 대전보다 2.1배(391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의 노인학대 신고율(만 65세 이상 1000명 기준)도 3.1%로,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3번째로 높았다. 신고율이 가장 높은 광역시·도는 울산시와 강원도로 각각 3.6%였다.


노령인구 비율(21.5%)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전남의 노인학대 발생건수는 전국 대비 낮은 수준이지만, 매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3년간 전남지역 노인학대는 2015년 280명, 2016년 298명, 지난해 326명 등 총 904명이다. 전남의 노인학대 신고율은 1.7%로, 16개 광역시·도 중 11번째로 낮았다.


전국적인 노인학대 건수는 2015년 3818건에서 2016년 4280건, 지난해 4622건으로 나타나 최근 3년간 20% 이상 증가했다. 


이 중 친족에 의한 학대가 1만373건으로 74%에 달했다. 아들이 37%(3년간 5165건)로 가장 많았으며, 배우자 20.5%(2867건), 딸 9.7%(1350건) 순으로 나타나 노인 10명 중 7명이 직계가족에게 학대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대 장소는 가정이 88.1%(1만1204건)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노인생활이용시설 6.8%(860건), 공공장소 1.8%(232건), 병원 1.1%(139건) 순이었다.

진주모
http://freedom-korea.com/m/639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한으로 교육시키러 보내면 안되나?


어이 임실장!


임실장의 딸의 이름이 '다이아나'고 미국에서 공부 중이라며?

반미주의자에 김일성 신봉자라는 것은 국민이 다 아는데


왜 꼭 딸을 미국에 보냈나?

지금 이 상황이 많은 사람들에 의해 회자되고 있네


북한으로 교육시키러 보내면 안되나?

아니면 중국이나 러시아 등도 있고


한번 반미면 끝까지 모든 것을 반미해야지

골라서 반미하나?


이번에 미국도 비자 안나와 못갔다지?


그리고 대권 소문도 돌고 있는데


미국에서 인정할 것 같은가?

미국 배제하고 나라가 존재하리라 생각하는가?


그래 앞으로 어쩔 셈인가?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집값 급등으로 빈번해진 계약 파기 대처법


계약금의 배 배상불구

급등으로 파기 유리 판다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한동안 부동산 계약 파기가 속출했다. 매도자가 계약을 해지할 경우 계약금의 배를 배상해야 하지만 그보다 집값이 더 올라 계약을 파기하는 게 더 유리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네이버블로그 한송

edited by kcontents




2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매매계약 파기로 인한 분쟁이 늘어나는 추세다. 매도자의 일방적인 계약 해지로 인해 손해배상 소송으로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


계약금은 일반적으로 집값의 10%다. 계약금을 받은 상태에서 계약을 해지하려면 매도자는 계약금의 2배를 상환해야 하고 매수자는 계약금을 포기해야 한다. 예를 들어 집값이 5억원인 경우 계약금은 5000만원이 되고 매도자가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면 1억원을 매수자에게 돌려줘야 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계약 해지가 빈번했던 것은 그만큼 서울 집값이 하루가 다르게 급등했던 탓이다. 


계약금의 일부만 받은 상태에서 매매계약을 해지한다면 어떻게 될까. 과거 판례를 살펴보면 계약금의 일부만 받았다고 해도 원래 약속한 계약금을 기준으로 해약금을 산정해야 한다. 원래 계약금인 5000만원의 일부인 2000만원만 먼저 받은 상태에서 매도자가 계약을 해지했더라도 위약금은 1억원이 된다는 것이다.

매도자의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중도금 일정을 타이트하게 잡는 게 유리하다. 중도금을 지급한 뒤에는 매수자의 채무불이행이 없는 한 매도자가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부동산 매매계약이 파기되면 위약금을 떠나서 계약에 걸린 시간과 노력이 모두 허사가 된다. 또 계약이 파기되도 중개수수료는 지급해야 한다. 




재밌는 점은 부동산 매매계약 해지로 인한 위약금에도 소득세가 붙는다는 것이다. 국세청은 2007년부터 이 위약금을 기타소득으로 보고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매도자가 계약을 해지한 경우 위약금의 22%에 해당하는 원천징수액을 세무서에 신고·납부해야 한다. 위약금을 받은 매수자는 원천징수영수증을 첨부해 다음 해 5월말까지 소득신고를 하고 세금을 납부하게 된다. 기타소득금액이 300만원을 초과하면 다른 소득과 합산해 종합과세 신고를 해야 한다. 매수자가 계약을 해지한 경우에는 원천징수 의무가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나 실제로 부동산 계약 해지 위약금으로 소득세 신고를 하는 경우는 많지 않은 상황이다. 위약금의 22%를 세금으로 내는 대신 당사자들끼리 나눠 갖는 식으로 갈무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전선언 하지 말고 비핵화 끝까지 밀어붙일 것"

대한민국은 트럼프와 아베가 지키나

뉴욕 트럼프 타워에서 있은 2시간 30분에 걸친 트럼프-아베 만찬 중, 아베가 전한 메시지. 
"종전선언 하지 말고 비핵화 끝까지 밀어붙일 것"
twittet@bangmo

Three Sonorans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김없이 나오는 A4

김정은과는 안보이던데
도대체 이유가 뭘까?

트럼프의 표정이 미묘하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으로 김정은이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계속 써먹을 말

"당신이 그랬잖어"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초연금·국민연금 둘다 받는 노인 186만명

21일 25만원 기초연금 처음 지급
둘 중 하나만 받는 노인은 609만명

   21일 25만원의 기초연금이 처음으로 지급됐다.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 하위 70% 이하에 속하는 사람들이다. 부부가 65세 이상이면 최대 40만원을 받았다.
 
기초연금 수령자는 500만 3410명이다. 65세 이상 노인의 66.9%이다.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중 국민연금 수령자는 294만 3131명이다. 기초연금이나 국민연금 중 하나를 받는 사람이 608만 8552명이다. 전체 노인의 81.4%가 기초연금이나 국민연금 중 하나를 받고 있다.
 




둘 다 동시에 받는 사람은 185만7989명이다. 이들 중 26만명가량은 기초연금을 온전히 받지 못한다. 국민연금 때문에 최대 10만원 깎인다. 국민연금이 기초연금(25만원)의 1.5배인 37만5000원이 넘는 사람들이다. 이들 중 국민연금 가입기간이 11년이 넘는 사람은 기초연금이 1만원 깎이고, 1년씩 길어질수록 삭감액이 1만원 늘어난다. 20년 넘으면 10만원 깎인다.
 
대개 국민연금은 가입기간이 길면 수령액이 커지는데, 국민연금이 많은 사람에게 기초연금이 적게 돌아가게 하는 감액장치 때문에 이런 일이 생긴다. 2014년 7월 기초노령연금을 기초연금으로 확대 도입할 때 이런 장치가 들어갔다.

않아야 한다. 그런데 106만~131만원 사이에 있는 사람이 기초연금을 25만원 받으면 기초연금 미수령자보다 소득이 더 많게 된다. 이런 소득역전 현상을 막기 위해 구간을 정해 2만원씩 깎는다.  


 
예를 들면 소득인정액이 106만원이면 25만원을 받는다. 122만 2000원이면 10만원, 130만3000원이면 2만5000원을 받는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TS on the Launch of the #GenUnlimited Youth Strategy


Korean pop-group BTS visits the United Nations to launch the new Youth Strategy. 


A world in which the human rights of every young person are realized; that ensures every young person is empowered to achieve their full potential; and that recognizes young people’s agency, resilience and their positive contributions as agents of change.


Vulture




 

방탄소년단, 유엔서 뭉클한 메시지


"나만의 목소리를 내주세요"


유엔총회서 유니세프 청년어젠다 행사…그룹리더 RM, 7분간 연설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김용 세계은행총재 등 참석

"저는 김남준입니다. 단점도 많고 두려움도 많습니다. 여러분들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무엇이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합니까. 자신의 목소리를 내주세요. 조금씩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 나갑시다"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젊은 세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서 24일(현지시간) 유엔총회 무대에 섰다. 한국 가수가 유엔총회 행사장에서 연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TS는 이날 낮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진행된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했다.

[전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9/25/0200000000AKR20180925004151072.HTML?input=twitter

edited by kcontents




The Secretary-General tasked his Envoy on Youth, in conjunction with the UN system and youth themselves, to lead development of a UN Youth Strategy. Its aim: scale up global, regional and national actions to meet young people’s needs, realize their rights and tap their possibilities as agents of change.


The strategy is ambitious. It will guide the UN system in stepping up support for the empowerment of young people, while ensuring that the Organization’s work fully benefits from their insights and ideas.


 

Fans are beyond proud of BTS' UN speech: here's some of the best reactions/sbs.com.au/popasia

edited by kcontents




Investment in four areas will consolidate the position of the United Nations as a global leader in engaging with youth. It will become a pioneer of knowledge, a dynamic source of innovation, a catalyst for solutions and a champion of accountability. The strategy’s thematic priority areas reflect all three pillars of the UN system: sustainable development, peace and security, and human rights.


Young people today want the sustainable, peaceful world envisioned in the 2030 Agenda for Sustainable Development. Realizing their aspirations depends on realizing their rights—to empowerment and development, participation and choice. They offer 1.8 billion reasons for the United Nations to stand by their sid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